2022.08.14 (일)

  • 맑음속초23.0℃
  • 박무23.6℃
  • 구름많음철원22.1℃
  • 구름많음동두천22.2℃
  • 구름많음파주22.5℃
  • 흐림대관령20.8℃
  • 구름많음춘천24.0℃
  • 박무백령도22.3℃
  • 구름많음북강릉23.1℃
  • 흐림강릉24.7℃
  • 흐림동해24.1℃
  • 맑음서울24.6℃
  • 박무인천24.4℃
  • 흐림원주23.9℃
  • 구름조금울릉도24.9℃
  • 박무수원24.9℃
  • 흐림영월22.9℃
  • 구름많음충주24.0℃
  • 흐림서산24.6℃
  • 흐림울진25.1℃
  • 비청주25.2℃
  • 비대전24.2℃
  • 구름많음추풍령23.9℃
  • 흐림안동23.7℃
  • 흐림상주24.2℃
  • 흐림포항26.3℃
  • 구름많음군산26.2℃
  • 구름많음대구25.5℃
  • 흐림전주26.1℃
  • 흐림울산25.5℃
  • 흐림창원26.9℃
  • 구름많음광주27.0℃
  • 흐림부산25.2℃
  • 흐림통영27.4℃
  • 구름많음목포27.8℃
  • 구름많음여수26.6℃
  • 구름조금흑산도26.6℃
  • 구름조금완도28.5℃
  • 맑음고창27.2℃
  • 맑음순천24.7℃
  • 흐림홍성(예)25.2℃
  • 흐림24.2℃
  • 구름많음제주28.1℃
  • 구름많음고산28.4℃
  • 구름조금성산28.1℃
  • 구름조금서귀포27.8℃
  • 구름많음진주27.1℃
  • 구름조금강화22.2℃
  • 구름많음양평24.0℃
  • 구름많음이천24.5℃
  • 흐림인제22.8℃
  • 흐림홍천23.6℃
  • 구름많음태백21.2℃
  • 흐림정선군22.3℃
  • 흐림제천23.1℃
  • 흐림보은23.4℃
  • 흐림천안24.5℃
  • 흐림보령26.8℃
  • 흐림부여24.4℃
  • 흐림금산22.7℃
  • 구름조금24.5℃
  • 구름조금부안27.0℃
  • 구름많음임실24.5℃
  • 구름조금정읍27.0℃
  • 구름많음남원24.0℃
  • 구름많음장수25.3℃
  • 맑음고창군26.6℃
  • 맑음영광군27.3℃
  • 구름많음김해시26.4℃
  • 구름조금순창군27.3℃
  • 흐림북창원27.2℃
  • 구름많음양산시25.9℃
  • 맑음보성군25.7℃
  • 맑음강진군27.6℃
  • 맑음장흥26.3℃
  • 맑음해남27.5℃
  • 구름조금고흥27.3℃
  • 흐림의령군25.6℃
  • 흐림함양군23.9℃
  • 구름많음광양시26.7℃
  • 맑음진도군27.7℃
  • 흐림봉화22.5℃
  • 흐림영주23.2℃
  • 흐림문경23.8℃
  • 구름많음청송군23.5℃
  • 구름많음영덕23.4℃
  • 구름많음의성24.5℃
  • 흐림구미24.7℃
  • 구름많음영천23.9℃
  • 흐림경주시24.5℃
  • 구름많음거창23.7℃
  • 흐림합천25.1℃
  • 흐림밀양25.2℃
  • 구름많음산청23.7℃
  • 흐림거제27.1℃
  • 흐림남해27.8℃
대한형상의학회에서 전하는 임상치험례 <8>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형상의학회에서 전하는 임상치험례 <8>

몸이 마르고 얼굴이 역삼각형인 천수형 남자의
환청·환각·조현병 증상에 淸心溫膽湯 및 桂枝龍骨牡蠣湯 치험례

김혜경 편집 .jpg

김혜경

본디올강남한의원장


남자 26세. 2020년 6월15일 내원.

【形】 178cm /70kg, 마른 편, 얼굴이 길고 코가 쭉 뻗고, 턱부위가 뾰족한 역삼각형, 여드름 많다,  눈동자 아래로 흰자가 보인다(三白眼).

【色】 얼굴이 흰데 붉은 색을 띤다.

【脈】 右緊/左滑

 

【旣往歷】 초등학교, 중학교 때 해외에서 6년간 살았고, 재수 때 스파르타식 학원에 다니면서 심리적 압박이 컸다. 목욕탕에 가면 탕 주위를 빙빙 돌고 구석에서 울곤 했었다. 자신이 아버지에 못 미치는 것에 대해 스트레스가 많았다.

2016년 아버지가 암이라 걱정을 많이 했다. 2017년 친한 친구가 전화로 욕한다고 하였다. 2018년 23세에 군대서 훈련을 받다가 불안증이 너무 심해서 군병원에 입원 후 제대하였다. Tic처럼 얼굴, 손을 계속 움직이고 정서적으로 불안하여 정신과 치료 시작. 두통이 심하고 환청·환각으로 집을 나가고, 사물을 알아보지 못해서 정신병원에 입원함. 2020년 1월1일에 머리가 아프고 눈을 감으면 괴물이 보인다 함. 1월25일 괴물이 무섭고 해칠까봐 피하다가 3층에서 추락, 요추 4·5번 골절, 左허벅지 2군데, 右발뒤꿈치 골절되어 8시간 동안 수술하면서 출혈이 많았다. 2020년 1월25일∼4월9일 정형외과에 입원. 현재는 다리 기브스를 하고 있어 엄마가 정신과병원에 함께 있으면서 간호한다(2년간 정신과약 복용 중).

 

【症】

① 눈이 이상해지다가, 어제(6/15) 저녁 불안감이 심해지고 망상에 빠졌다. “너를 고문할 거야.” 혹은 외삼촌이 주문을 외우는 환청이 들린다함(삼촌이 전에 氣치료 해줬었다). “외삼촌이 괴물로 보이고 무섭다, 호랑이”라 하고, “엄마를 귀머거리로 만들거다”라고 중얼거린다. 본인이 엄마, 아빠를 죽일 것 같아서 불안하여 자살하고 싶은 생각이 든다. 악행을 저지를까봐 죽고 싶다.

② 얼굴에서 가슴까지 뾰루지가 많이 나고 곪는다. 병원에 입원해 있어도 열이 38도 이상인데 해열제를 써도 소용이 없다.

③ 오늘 혈압 140(원래는 혈압 100정도). 발작증상이 오기 전에 어지럽다. ④ 허리·다리 수술 부위가 켈로이드처럼 부풀고, 딱지가 앉고 가렵다.

 

【治療 및 經過】

① 6월15일. 자금정 30알. 동의보감 神門의 淸心溫膽湯 1제 120cc 40팩 처방.

② 7월2일, 7월30일. 여드름 가라앉고, 마음은 조금 편해졌는데, 저녁 6시 이후 열이 좀 오른다. 발작할 듯하면 엄마를 해칠까봐 침대에 묶어 달라고 한다. 체하면 증상이 심해지고 물을 3L정도 마신다. 혈압 100 전후, 체온 35.6도. 자금정 10알. 청심온담탕 2제씩 처방.

③ 9월3일. 8월에 망상에 빠져서 과격했었다. 미래에 대한 불안감, 무서운 꿈, 쫓기는 꿈을꾸고 잠꼬대가 많다. 감정기복이 심하고 저녁이 되면 머리가 멍해지면서 눈앞에 보이는 것이 많다. 발이 차지고, 경련하듯이 팔다리 떨고 눈의 흰자위가 보인다. 소변이 시원치 않다. 淸心溫膽湯, 古今實驗方 小便閉方인 滋陰降火湯 加 豬苓, 澤瀉, 牛膝, 木通.  각 1제씩 겸복.

④ 10월6일, 11월14일, 12월3일. 체하면 공격적으로 되어 火가 올라오고 분노가 차오른다. 12월은 3회 발작. 잔인하고 무서운 생각(엄마, 아빠 죽이는 내용)과 과격한 것은 줄었다. 환청, 환각은 없다. 엄마 성기를 자꾸 생각한다. 자신이 안 좋은 생각을 많이 하니까 도축당해야 한다고 말한다. 淸心溫膽湯 2제씩 처방.

⑤ 2021년 1월12일(1월 8일 퇴원함). 과식 후에 분노했고 폭력적인 꿈 많이 꾼다. 머리로 氣가 통하지 않고, 목이 탄다고 하면서 신경과약이 갈증을 유발하는 것 같다고 함. 망상은 없어졌는데, “병신아” 같은 욕을 많이 한다. 눈감으면 사람형상이 보이고, 식후나 오후에는 더 심하다. 자위하는지 물어보니 자위하면 증상이 더 심해진다고 하여, 절대로 하면 안 된다고 금지시켰다. 淸心溫膽湯, 桂枝龍骨牡蠣湯 각 1제씩 겸복.

⑥ 2월18일. 많이 좋아졌다. 환상 보이는 것, 불안한 것은 없다. 性的인 생각이 줄었고 자위 안한다. 최근에는 공부하고 싶고 친구도 만나고 싶다함. <양약 많이 줄였다> 淸心溫膽湯, 桂枝龍骨牡蠣湯 각 1제씩 겸복.

⑦ 3월29일. 눈에 실핏줄 같은 것(붉거나 검거나 파랗게)이 보여서 잠을 못잔 때가 있고, 눈을 감으면 더 보인다. 안 좋은 생각, 욕 등은 많이 줄었다. 淸心溫膽湯, 桂枝龍骨牡蠣湯 각 1제씩 겸복.

⑧ 6월11일. 속이 불편한 날은 잠꼬대를 한다. 말이 없어졌다가 요즘은 얘기를 잘 한다. 아침, 저녁 40분씩 산책한다. 淸心溫膽湯, 桂枝龍骨牡蠣湯 1제씩 겸복.

⑨ 7월19일. 깊이 잘 자고, 잠꼬대도 많이 덜 한다. 망상하던 것 없다. 편입시험을 준비한다.  淸心溫膽湯, 桂枝龍骨牡蠣湯제씩 겸복.

 

【考察】

상기 환자는 몸이 마르고 코가 쭉 뻗었고 얼굴이 역삼각형이며 붉은 색을 띤 남자로, 청소년기에 6년간 해외에서 생활하여 귀국 후 학업과 생활의 적응이 어려웠고, 특히 아버지에 대한 존경심과 함께 열등감이 있어 심리적으로 많이 위축이 된 것으로 보였다. 코가 쭉 뻗은 형상은 木氣가 있는 것으로 볼 수 있고, 역삼각형인 사람은 火의 성향이 있어 머리는 영리하나 심리적인 안정감이 부족하고 자극에 민감하여 스트레스에 취약한데, 환경의 변화가 크고 불안 초조함이 심해져서 환청, 환각, 조현병의 증상이 생겼다고 보았다.

 

생긴 모습이 木의 기운이 강하고 火의 성향이 있으므로 肝을 편안하게 하고 울체를 풀어주는, 東醫寶鑑 神門의 간질의 주 처방인 淸心溫膽湯으로 좋아지기는 했지만 개선되는 정도가 미미하다고 생각하던 차에, 엄마의 성기를 생각한다는 말에 자위를 하는지 물었더니, 자위를 하면 몸이 더 힘들어진다고 하여 桂枝龍骨牡蠣湯을 겸복하면서 개선되는 속도가 눈에 띄게 빨라졌다.

 

한동안 좋아지다가 정신과약과 한약을 1달 반 정도 안 먹었더니 정신적인 불편 증상이 다시 나타났다. 아직은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하고 양약을 완전히 끊기 어려우니 이틀에 한번이라도 복용하도록 하였고, 편입시험 준비를 할 정도로 많이 안정되었다.

 

최근 가치관, 사회와 생활환경의 다변화 등에 따른 부적응으로 정신적인 고통과 일상생활을 정상적으로 영위할 수 없는 환자들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고 볼 수 있다. 결과를 조절하려는 양방의 약물만으로는 치료가 잘 안 되는 경우 환자의 체질과 원인을 규명하여 조절하는 한약을 복용하여 효과적으로 개선되는 여러 경우를 경험하고 있다.

김혜경 원장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