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4 (일)

  • 맑음속초23.0℃
  • 박무23.6℃
  • 구름많음철원22.1℃
  • 구름많음동두천22.2℃
  • 구름많음파주22.5℃
  • 흐림대관령20.8℃
  • 구름많음춘천24.0℃
  • 박무백령도22.3℃
  • 구름많음북강릉23.1℃
  • 흐림강릉24.7℃
  • 흐림동해24.1℃
  • 맑음서울24.6℃
  • 박무인천24.4℃
  • 흐림원주23.9℃
  • 구름조금울릉도24.9℃
  • 박무수원24.9℃
  • 흐림영월22.9℃
  • 구름많음충주24.0℃
  • 흐림서산24.6℃
  • 흐림울진25.1℃
  • 비청주25.2℃
  • 비대전24.2℃
  • 구름많음추풍령23.9℃
  • 흐림안동23.7℃
  • 흐림상주24.2℃
  • 흐림포항26.3℃
  • 구름많음군산26.2℃
  • 구름많음대구25.5℃
  • 흐림전주26.1℃
  • 흐림울산25.5℃
  • 흐림창원26.9℃
  • 구름많음광주27.0℃
  • 흐림부산25.2℃
  • 흐림통영27.4℃
  • 구름많음목포27.8℃
  • 구름많음여수26.6℃
  • 구름조금흑산도26.6℃
  • 구름조금완도28.5℃
  • 맑음고창27.2℃
  • 맑음순천24.7℃
  • 흐림홍성(예)25.2℃
  • 흐림24.2℃
  • 구름많음제주28.1℃
  • 구름많음고산28.4℃
  • 구름조금성산28.1℃
  • 구름조금서귀포27.8℃
  • 구름많음진주27.1℃
  • 구름조금강화22.2℃
  • 구름많음양평24.0℃
  • 구름많음이천24.5℃
  • 흐림인제22.8℃
  • 흐림홍천23.6℃
  • 구름많음태백21.2℃
  • 흐림정선군22.3℃
  • 흐림제천23.1℃
  • 흐림보은23.4℃
  • 흐림천안24.5℃
  • 흐림보령26.8℃
  • 흐림부여24.4℃
  • 흐림금산22.7℃
  • 구름조금24.5℃
  • 구름조금부안27.0℃
  • 구름많음임실24.5℃
  • 구름조금정읍27.0℃
  • 구름많음남원24.0℃
  • 구름많음장수25.3℃
  • 맑음고창군26.6℃
  • 맑음영광군27.3℃
  • 구름많음김해시26.4℃
  • 구름조금순창군27.3℃
  • 흐림북창원27.2℃
  • 구름많음양산시25.9℃
  • 맑음보성군25.7℃
  • 맑음강진군27.6℃
  • 맑음장흥26.3℃
  • 맑음해남27.5℃
  • 구름조금고흥27.3℃
  • 흐림의령군25.6℃
  • 흐림함양군23.9℃
  • 구름많음광양시26.7℃
  • 맑음진도군27.7℃
  • 흐림봉화22.5℃
  • 흐림영주23.2℃
  • 흐림문경23.8℃
  • 구름많음청송군23.5℃
  • 구름많음영덕23.4℃
  • 구름많음의성24.5℃
  • 흐림구미24.7℃
  • 구름많음영천23.9℃
  • 흐림경주시24.5℃
  • 구름많음거창23.7℃
  • 흐림합천25.1℃
  • 흐림밀양25.2℃
  • 구름많음산청23.7℃
  • 흐림거제27.1℃
  • 흐림남해27.8℃
“체질 ‘론(論)’ 영역 넘어 체질‘의학(醫學)’ 발전··· 위대한 성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질 ‘론(論)’ 영역 넘어 체질‘의학(醫學)’ 발전··· 위대한 성과”

故권도원 박사님을 추모하면서…
요한한의원 김창근 원장

권도원.jpg

 

동호(東湖) 권도원(權度杬) 선생. 1921년 10월24일생(102세, 만 100세). 2022년 6월30일, 6월의 마지막 날, 비가 하루 종일 내리던 날 오후 5시30분에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으셨다.

 

마치 떠나시는 날을 아셨던 것처럼 그 전 주말에 가족들을 모으라고 말씀하셔서 미국에 거주하는 작은 아들인 권우준 선생(미국 제선한의원장)이 급하게 귀국했고, 가족들이 함께 모인 가운데 자택에서 노환(老患)으로 평안 가운데 눈을 감으셨다.

 

한의계에 있어 또 하나의 큰 별이 졌다. 권도원 박사님은 98세까지 직접 체질침을 통해 환자를 치료하면서 진료를 감당하셨으니 평생을 환자와 동고동락(同苦同樂)한 삶이었다고 할 수 있다.


“창근아! 앞으로 네가 할 일이 많다”, 아직도 생생히 기억에 남아

필자는 1대 제자인 부친(요한한의원 김정선 대표원장) 덕분에 어렸을 때부터 명절이나 생신 때가 되면 박사님께 인사드리면서 뵐 수 있었다. 어렸을 때 바라본 박사님의 모습은 8체질 창시자보다는 인자하신 할아버지의 모습으로 기억된다. 필자가 청소년기였는데 장래 한의사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더니 박사님께서 “창근아! 앞으로 네가 할 일이 많다”라고 말씀해 주셨던 기억이 생생하다.

 

당시에는 그 말씀의 의미를 제대로 알 수 없었지만 후에 한의사가 되고 8체질 임상을 하면서 이 학문을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의학으로 세계의학계에 알려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받게 하라는 당부로 느낄 수 있었다.

 

한의대 재학 중 임상에 눈을 뜨기 시작하는 본과 3학년 경부터 주말에 제선한의원 권 박사님 옆에서 참관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 8체질 임상을 간접 경험함으로 체질침의 위대함을 맛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당시 외과의사이면서 모 의료법인 재단의 이사장이었던 분이 간경화 말기로 복수까지 찬 상황에서 내원했는데 매일 침 치료를 받으면서 조금씩 병세가 호전돼 결국 완치되는 예를 목도하기도 했다. 현재도 이 분은 생존해서 그 재단의 이사장으로 활약하고 있다.


1965년 동경국제침구학회서 8체질론 처음으로 발표

권도원 박사님께서는 1965년 10월 일본 동경국제침구학회에서 8체질론을 처음으로 발표하셨다. 8체질 이론, 체질 맥진, 체질침 그리고 체질 섭생 등을 아우르는 학문으로, 출발선에 선지 오래되지는 않았지만 체질 ‘론(論)’의 영역을 넘어 체질 ‘의학(醫學)’이라고 감히 표현할 수 있는 위대한 성과라고 평할 수 있다.

 

박사님의 8체질의학에 대한 열정은 정말 대단하셨다. 이것을 본격적으로 연구하셨을 당시에는 얼마나 강한 에너지를 발산하셨을까 상상을 하기 어려울 정도이다. 체질침 연구 막바지에는 식음을 전폐하면서까지 몰두하셨다는 이야기도 전해 들었다.

 

또한 필자가 제선한의원에 부원장으로 재직할 때 박사님은 80대의 고령임에도 체질침을 통한 암 연구를 위해 미국 3주, 한국 3주를 머물면서 미국 LA 소재 White Memorial Hospital에서 암환자 임상연구를 진행하기도 했다. 비록 암에 대한 연구는 아직 진행 중이지만 중간 연구결과가 2009년에 SCI급 저널인 ‘Amino Acids’에 게재되기도 했으며, 연이어 2011년에는 ‘NOVA Science publisher’에 ‘8체질의학 개요’가 실렸었다.

 

2010년 피겨스케이팅 김연아 선수가 캐나다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을 때 우리나라를 빛낸 사람이라고 권 박사님께서 자랑스럽게 말씀하셨다. 필자는 그 이야기를 듣고 앞으로 박사님께서 우리나라를 빛낼 분이 될 것으로 믿는다며 말씀드린 적이 있다.


“박사님!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필자는 8체질을 통한 임상 햇수가 20년을 넘으면서 그동안 많은 환자들을 만났고 체질침 치료를 통해 좋은 효과를 줄 수 있었다. 아울러 박사님께서 당부하신 8체질을 세계에 알리기 위한 연구도 병행하고 있다. 지금까지의 8체질 임상과 연구도 소중했지만 앞으로 이 의학을 통해 만날 환자들과 진행되어질 연구가 더 기대된다.

 

평생을 치열하게 난치병 환자를 돌보며 살아오신 박사님의 삶, 학문적으로도 신앙적으로도 모범을 보여주신 위대한 삶을 후학들이 잘 따라가며 계승 발전시켜 나가야겠다고 다짐해 본다.

 

“박사님!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그토록 그리던 하나님 품안에서 영원한 안식을 누리시길 기도합니다.”

 

오늘도 초진 환자분의 체질맥을 잡으며 박사님께서 맥 잡으시던 모습을 떠올려 보면서 잠시 그리움에 잠긴다.

 

GettyImages-1220490856.jpg

 

“전 인생을 치유의 통로로 살아내신 박사님을 추모합니다”

모든 만물과 생명의 주관자 되시는 하나님 아버지! 창조주 하나님께 영광과 존귀를 올려드립니다. 주님께서 당신의 계획과 뜻 안에 숨겨져 있던 비밀을 권도원 박사님을 통해 알게 하시고, 많은 이들이 그 은혜를 누리게 하시며, 그 사명을 다 감당하고 은혜 가운데 주님 곁으로 부르셨습니다.

 

한 평생을 홀로 8체질 연구만을 위해 보낸 고뇌와 외로움의 시간을 주님께서 아시오니, 지금은 영광스러운 주님 나라에서 충성된 종으로 위로를 받고, 평강과 기쁨의 시간을 보내고 계실 줄 믿습니다.

 

또, 그 천국의 소망으로 남겨진 유가족과 저희들에게 위로해 주시니 감사를 드립니다. 박사님의 인생의 시간들과 마지막 죽음의 순간까지도 모든 것이 주님의 은혜였음을 고백합니다.


환자들을 긍휼히 여기신 주님의 마음을 기억하고, 전 인생을 오롯이 바쳐 치유의 통로로 살아내신 권도원 박사님을 추모합니다.


남겨진 유족들에게 아버지와 할아버지를 잃은 상실감보다는 천국에서 다시 만날 기대와 소망이 넘치게 하시고, 선친의 신앙이 잘 전수되어 믿음의 가정의 대를 이루어가게 하시옵소서.


주님의 은혜로 8체질을 배우게 된 저희들 또한, 그 목적과 사명을 세상의 욕심 가운데 잃어버리지 않게 하시고, 오직 8체질의학을 위해서 열정과 노력을 다하신 스승님의 삶을 따라가게 하시옵소서. 


사랑의 주님, 8체질을 접하는 많은 사람들이 육신의 건강뿐 아니라, 영의 참 빛을 발견하는, 놀라운 은혜가 있기를 원합니다.


그로 말미암아 8체질이 이 땅 가운데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도구로 쓰임 받게 하시고, 무엇보다 우리가 늘 예배와 회개를 통한 정결한 그릇이 되게 하시옵소서.


평강의 하나님이 모든 선한 일에 우리를 온전케 하사 주님의 뜻을 행하게 하시고, 주께서 우리를 택하신 목적대로 순종하는 자녀가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사망의 땅과 그늘에 앉은 자에게 빛이 되어 주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권도원 박사님 추도예배 때 이레한의원 채상진 원장이 기도했던 기도문(2022.7.5.)>


김창근 원장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