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속초28.2℃
  • 비24.6℃
  • 흐림철원24.3℃
  • 흐림동두천23.8℃
  • 구름많음파주23.5℃
  • 흐림대관령21.5℃
  • 구름많음춘천26.1℃
  • 안개백령도20.8℃
  • 흐림북강릉29.3℃
  • 흐림강릉30.8℃
  • 흐림동해27.8℃
  • 비서울25.2℃
  • 박무인천23.5℃
  • 흐림원주25.8℃
  • 박무울릉도22.3℃
  • 비수원25.8℃
  • 흐림영월23.3℃
  • 흐림충주24.0℃
  • 흐림서산24.4℃
  • 흐림울진21.9℃
  • 비청주24.8℃
  • 비대전25.4℃
  • 흐림추풍령27.4℃
  • 흐림안동28.0℃
  • 흐림상주26.6℃
  • 구름많음포항29.5℃
  • 흐림군산25.5℃
  • 구름많음대구29.8℃
  • 흐림전주27.6℃
  • 구름많음울산27.6℃
  • 비창원24.7℃
  • 비광주25.3℃
  • 흐림부산24.0℃
  • 구름많음통영25.7℃
  • 흐림목포25.7℃
  • 흐림여수24.5℃
  • 비흑산도22.9℃
  • 구름많음완도28.8℃
  • 흐림고창26.6℃
  • 구름많음순천25.7℃
  • 흐림홍성(예)26.1℃
  • 흐림24.8℃
  • 구름많음제주31.3℃
  • 구름조금고산25.5℃
  • 구름많음성산25.6℃
  • 흐림서귀포25.2℃
  • 구름많음진주27.0℃
  • 구름많음강화23.0℃
  • 흐림양평25.8℃
  • 흐림이천25.8℃
  • 구름많음인제25.3℃
  • 흐림홍천26.0℃
  • 흐림태백23.2℃
  • 흐림정선군22.9℃
  • 흐림제천23.0℃
  • 흐림보은24.9℃
  • 흐림천안25.4℃
  • 흐림보령24.5℃
  • 흐림부여25.2℃
  • 흐림금산27.1℃
  • 흐림24.7℃
  • 흐림부안26.7℃
  • 흐림임실23.9℃
  • 흐림정읍26.8℃
  • 구름많음남원27.9℃
  • 구름많음장수25.7℃
  • 흐림고창군26.2℃
  • 흐림영광군26.0℃
  • 구름많음김해시26.0℃
  • 흐림순창군25.5℃
  • 구름많음북창원25.8℃
  • 구름많음양산시25.5℃
  • 구름많음보성군25.4℃
  • 구름많음강진군27.1℃
  • 구름많음장흥25.3℃
  • 구름많음해남27.1℃
  • 구름많음고흥25.7℃
  • 구름많음의령군28.6℃
  • 구름많음함양군29.4℃
  • 흐림광양시25.5℃
  • 구름많음진도군25.7℃
  • 흐림봉화24.2℃
  • 흐림영주24.0℃
  • 흐림문경24.7℃
  • 흐림청송군28.3℃
  • 흐림영덕29.2℃
  • 흐림의성28.4℃
  • 흐림구미28.1℃
  • 흐림영천28.0℃
  • 구름많음경주시26.7℃
  • 구름많음거창27.9℃
  • 구름많음합천27.9℃
  • 구름많음밀양27.5℃
  • 구름많음산청26.3℃
  • 구름많음거제24.5℃
  • 구름많음남해25.6℃
코로나19 이후 성인 절반가량 신체활동 ‘줄였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코로나19 이후 성인 절반가량 신체활동 ‘줄였다’

나이별론 30대의 신체활동 감소율이 최고
고소득자·고학력자의 신체활동 감소율이 더 높아
서울시립대 박상신 교수팀, 성인 20만여명 분석결과

활동.jpg

 

코로나19 유행 이후 국내 성인의 절반 정도가 신체활동을 줄일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30대의 신체활동 감소율이 높았다.

 

2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서울시립대 도시보건대학원 박상신 교수팀이 2020년 질병관리청의 지역사회건강조사에 참여한 성인 남녀 20만4873명(남 9만4575명, 여 11만29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발생 이후 신체활동 정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상황에 따른 신체활동 감소 관련 요인)는 대한보건협회가 발행하는 학술지 ‘대한보건연구’ 최근호에 실렸다.

 

박 교수팀은 연구 대상자에게 “코로나19 유행 후 걷기ㆍ운동 등 신체활동(실내외 포함)이 코로나19 유행 전과 비교했을 때 어떤 변화가 있나?”를 물은 뒤 ‘줄었다’고 응답한 비율(신체활동 감소율)을 구했다.

 

우리나라 만 19세 이상 성인의 절반 가까운 46.2%가 코로나19 이전보다 신체활동을 줄일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론 61.5%가 신체활동이 ‘줄었다’고 답변한 30대가 가장 높은 신체활동 감소율을 기록했다. 신체활동 감소율은 40대 55.2%, 50대 45.4%, 60대 이상 36.9% 등 나이가 많을수록 적었다.

 

성별론 남성(42.7%)보다 여성(49.2%)의 신체활동 감소율이 높았다.

 

도시민·아파트 거주자·기혼자·고소득자·사무직 노동자·고학력자의 코로나19 팬데믹 후 신체활동 감소율이 더 높았다. 월 가구소득은 500만원 미만인 고소득층의 신체활동 감소율은 52.1%로, 200만원 미만인 저소득층(38.5%)보다 높게 나타났다.

 

직업별론 사무직 종사자의 신체활동 감소율(55.1%)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엔 도시민·아파트 거주자·기혼자·사무직 노동자의 평상시 신체활동 참여가 많았지만, 코로나19 상황에선 오히려 정반대의 양상을 보인 것이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코로나19 발생 이후 신체활동이 줄어든 것은 “감염 예방을 위해 외출을 삼가고 활동을 제한했기 때문으로 여겨진다”며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 두기 때문에 스포츠 시설·피트니스 센터 등이 문을 닫은 데 따른 결과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최성훈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