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속초28.2℃
  • 비24.6℃
  • 흐림철원24.3℃
  • 흐림동두천23.8℃
  • 구름많음파주23.5℃
  • 흐림대관령21.5℃
  • 구름많음춘천26.1℃
  • 안개백령도20.8℃
  • 흐림북강릉29.3℃
  • 흐림강릉30.8℃
  • 흐림동해27.8℃
  • 비서울25.2℃
  • 박무인천23.5℃
  • 흐림원주25.8℃
  • 박무울릉도22.3℃
  • 비수원25.8℃
  • 흐림영월23.3℃
  • 흐림충주24.0℃
  • 흐림서산24.4℃
  • 흐림울진21.9℃
  • 비청주24.8℃
  • 비대전25.4℃
  • 흐림추풍령27.4℃
  • 흐림안동28.0℃
  • 흐림상주26.6℃
  • 구름많음포항29.5℃
  • 흐림군산25.5℃
  • 구름많음대구29.8℃
  • 흐림전주27.6℃
  • 구름많음울산27.6℃
  • 비창원24.7℃
  • 비광주25.3℃
  • 흐림부산24.0℃
  • 구름많음통영25.7℃
  • 흐림목포25.7℃
  • 흐림여수24.5℃
  • 비흑산도22.9℃
  • 구름많음완도28.8℃
  • 흐림고창26.6℃
  • 구름많음순천25.7℃
  • 흐림홍성(예)26.1℃
  • 흐림24.8℃
  • 구름많음제주31.3℃
  • 구름조금고산25.5℃
  • 구름많음성산25.6℃
  • 흐림서귀포25.2℃
  • 구름많음진주27.0℃
  • 구름많음강화23.0℃
  • 흐림양평25.8℃
  • 흐림이천25.8℃
  • 구름많음인제25.3℃
  • 흐림홍천26.0℃
  • 흐림태백23.2℃
  • 흐림정선군22.9℃
  • 흐림제천23.0℃
  • 흐림보은24.9℃
  • 흐림천안25.4℃
  • 흐림보령24.5℃
  • 흐림부여25.2℃
  • 흐림금산27.1℃
  • 흐림24.7℃
  • 흐림부안26.7℃
  • 흐림임실23.9℃
  • 흐림정읍26.8℃
  • 구름많음남원27.9℃
  • 구름많음장수25.7℃
  • 흐림고창군26.2℃
  • 흐림영광군26.0℃
  • 구름많음김해시26.0℃
  • 흐림순창군25.5℃
  • 구름많음북창원25.8℃
  • 구름많음양산시25.5℃
  • 구름많음보성군25.4℃
  • 구름많음강진군27.1℃
  • 구름많음장흥25.3℃
  • 구름많음해남27.1℃
  • 구름많음고흥25.7℃
  • 구름많음의령군28.6℃
  • 구름많음함양군29.4℃
  • 흐림광양시25.5℃
  • 구름많음진도군25.7℃
  • 흐림봉화24.2℃
  • 흐림영주24.0℃
  • 흐림문경24.7℃
  • 흐림청송군28.3℃
  • 흐림영덕29.2℃
  • 흐림의성28.4℃
  • 흐림구미28.1℃
  • 흐림영천28.0℃
  • 구름많음경주시26.7℃
  • 구름많음거창27.9℃
  • 구름많음합천27.9℃
  • 구름많음밀양27.5℃
  • 구름많음산청26.3℃
  • 구름많음거제24.5℃
  • 구름많음남해25.6℃
욕창 개선 등 요양병원 의료서비스 향상 필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욕창 개선 등 요양병원 의료서비스 향상 필요

치매환자 인지기능 검사 실시율은 높은 수준…1등급 기관 145개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요양병원 2주기 2차 입원 적정성평가’ 결과 공개

1.jpg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이하 심평원)은 22일 ‘요양병원 2주기 2차(2020년) 적정성평가 결과’를 심평원 누리집 및 이동통신 앱(건강정보)을 통해 공개한다.

 

이번 평가는 ‘20년 10월부터 12월까지 요양병원 입원 진료분에 대해 전국 1423개의 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가운데 평가결과 종합점수 평균은 74.9점, 1등급 기관은 145개소였다. 종합점수 평균은 전 차수와 비교해 5점 상승했지만, 여전히 기관간 편차가 존재하고 의료소비자의 지속적인 의료 질 관리 요구가 있어,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한 질 향상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심평원은 평가지표별 결과를 종합 점수화해 국민이 알기 쉽게 1∼5등급으로 공개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는 1등급 요양병원은 145개소로 나타났고, 경상권·경기권·충청권 등의 순으로 많은 분포를 보였으며, 2회 연속 1등급을 받은 기관은 66개소로 이 중 경상권이 31개소(47%)를 차지했다.

 

세부 평가내용은 요양병원 입원 환자수 대비 전문인력의 비율을 평가하는 구조영역, 요양병원 환자에게 필요한 처치 및 진료의 적정성을 평가하는 진료영역으로 총 14개의 지표로 평가했다.

 

이를 세부적으로 보면 의료서비스 수준에 밀접한 영향을 끼치는 ‘의료인력 지표’는 4개 지표가 모두 개선, 이는 요양병원의 의료인력 확보 노력과 더불어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입원환자수의 감소 영향으로 풀이된다.

 

또 진료 영역에서는 ‘욕창 개선 환자분율’의 경우 ‘19년 31.8%에서 ‘20년 35.6%로, ‘일상생활수행능력 개선 환자분율’은 같은 기간 13.4%에서 20.8%로 증가하기는 했지만 여전히 낮은 수준이어서 꾸준한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또한 장기입원을 관리하기 위한 ‘장기입원(181일 이상) 환자분율’은 50.6%에서 57.1%로 6.5%p 증가했으며, 이는 코로나19로 부득이하게 퇴원을 하지 못해 장기입원 환자가 증가한 영향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신규지표인 ‘당뇨병 환자 중 HbA1c 검사결과 적정범위 환자분율’은 88.3%, ‘치매환자 중 MMSE검사와 치매척도검사 실시 환자분율’은 99.1%로 대부분의 요양병원에서 당뇨환자와 치매환자의 적절한 치료와 관리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우리나라는 인구고령화로 인해 지속적인 치료 및 관리가 필요한 노인인구와 만성질환자가 증가했고, 요양병원의 수는 ‘08년 대비 2배 증가한 1582개, 입원진료비는 약 8조원에 달한다.

 

이에 심평원은 요양병원형 수가제(입원일당 정액수가)의 특성상 나타날 수 있는 의료서비스 과소 제공을 예방하고, 요양병원의 자율적 질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08년부터 7차례에 걸쳐 적정성 평가를 수행하고 있으며, ‘19년부터는 요양병원의 진료기능을 강화하고, 환자안전 중심으로 지표를 개선해 2주기 평가로 개편 진행했다.

 

이와 관련 조미현 심평원 평가실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요양병원의 진료환경에 어려움이 많아 입원환자의 일상생활 수행능력 및 욕창의 개선 등 보완해야할 부분도 있지만, 치매검사 실시율 및 당뇨관리 등 우수한 지표도 눈에 띄었다”며 “하반기에는 평가결과 하위기관을 대상으로 질 향상 지원활동을 실시해 요양병원의 질적 수준 향상을 돕고, 향후에도 평가를 지속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강환웅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