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목)

  • 맑음속초14.0℃
  • 맑음13.3℃
  • 맑음철원13.7℃
  • 맑음동두천14.4℃
  • 맑음파주15.0℃
  • 맑음대관령8.2℃
  • 구름많음백령도15.5℃
  • 맑음북강릉13.8℃
  • 맑음강릉12.8℃
  • 맑음동해13.0℃
  • 맑음서울17.2℃
  • 박무인천16.8℃
  • 맑음원주14.8℃
  • 맑음울릉도16.9℃
  • 맑음수원16.8℃
  • 맑음영월11.8℃
  • 맑음충주13.8℃
  • 구름조금서산16.2℃
  • 맑음울진11.6℃
  • 맑음청주17.0℃
  • 맑음대전15.8℃
  • 맑음추풍령12.4℃
  • 맑음안동11.6℃
  • 맑음상주12.0℃
  • 맑음포항13.6℃
  • 맑음군산15.6℃
  • 구름조금대구13.0℃
  • 구름조금전주17.9℃
  • 구름조금울산15.0℃
  • 구름많음창원16.9℃
  • 맑음광주17.5℃
  • 흐림부산18.3℃
  • 구름조금통영18.6℃
  • 맑음목포16.7℃
  • 구름조금여수18.1℃
  • 구름조금흑산도16.9℃
  • 맑음완도17.5℃
  • 맑음고창15.6℃
  • 맑음순천13.6℃
  • 맑음홍성(예)15.1℃
  • 구름많음제주18.6℃
  • 구름조금고산18.9℃
  • 구름많음성산18.2℃
  • 구름조금서귀포19.1℃
  • 맑음진주16.1℃
  • 맑음강화16.6℃
  • 맑음양평14.1℃
  • 맑음이천14.7℃
  • 맑음인제11.4℃
  • 맑음홍천12.3℃
  • 맑음태백9.9℃
  • 맑음정선군10.4℃
  • 맑음제천12.4℃
  • 맑음보은11.5℃
  • 맑음천안13.6℃
  • 구름많음보령16.7℃
  • 맑음부여14.9℃
  • 맑음금산13.7℃
  • 맑음16.6℃
  • 구름조금부안16.9℃
  • 구름많음임실13.6℃
  • 구름조금정읍16.7℃
  • 구름조금남원15.3℃
  • 구름많음장수12.4℃
  • 맑음고창군15.6℃
  • 맑음영광군14.8℃
  • 구름조금김해시16.9℃
  • 맑음순창군15.0℃
  • 구름조금북창원17.6℃
  • 구름조금양산시17.3℃
  • 맑음보성군16.5℃
  • 맑음강진군15.9℃
  • 맑음장흥14.5℃
  • 구름조금해남14.2℃
  • 맑음고흥15.3℃
  • 맑음의령군14.4℃
  • 구름조금함양군12.4℃
  • 맑음광양시18.8℃
  • 구름조금진도군15.2℃
  • 맑음봉화7.4℃
  • 맑음영주12.0℃
  • 맑음문경12.3℃
  • 구름많음청송군9.5℃
  • 맑음영덕11.2℃
  • 구름많음의성10.5℃
  • 맑음구미13.3℃
  • 맑음영천11.3℃
  • 맑음경주시10.9℃
  • 구름많음거창12.6℃
  • 구름많음합천12.2℃
  • 맑음밀양14.0℃
  • 구름조금산청12.7℃
  • 구름조금거제18.5℃
  • 구름조금남해18.3℃
‘19년 무릎관절증 진료비 ‘1조6824억원’…‘15년 대비 47.6% 증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19년 무릎관절증 진료비 ‘1조6824억원’…‘15년 대비 47.6% 증가

진료인원은 ‘15년 대비 12.6% 늘어난 295만1000명…연평균 증가율 3.0%
건보공단, ‘2015∼2019년 무릎관절증 건강보험 진료현황’ 분석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5년간 무릎관절증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발표한 가운데 총 진료인원은 ‘15년 262만1000명에서 ‘19년 295만1000명으로 12.6%(33만명)가 증가, 연평균 3.0%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또한 남성은 같은 기간 75만5000명에서 89만3000명으로 18.2%(13만8000명)가 늘었고, 여성의 경우에는 186만6000명에서 205만8000명으로 10.3%(19만2000명) 증가했다.


‘19년 기준 무릎관절증 질환 진료인원 구성비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 중 60대가 33.0%(97만2000명)로 가장 많았고 70대가 27.2%(80만3000명), 50대가 19.8%(58만5000명)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30대까지는 남성이 여성보다 많은 반면 40대 이상에서는 여성이 남성보다 많았다. 


이와 관련 박상훈 교수(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형외과)는 무릎관절증이 60대 환자에게 가장 많은 이유에 대해 “퇴행성 변화로 발생하는 일차성 무릎관절증이 가장 흔하며, 이는 50대 이후 점차 발생하기 시작해 연령대가 높아짐에 따라 그 비율은 높아지기 때문”이라며 “다만 70대 및 80대 이상의 경우 인구 감소로 인해 인구 분포상 60대가 가장 많고, 퇴행성 변화에 따른 무릎 관절증의 비율은 고령화에 따라 증가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또 인구 10만명당 무릎관절증 질환 진료인원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19년 5742명으로 ‘15년 5191명과 비교해 10.6% 증가했으며, 남성은 같은 기간 2976명에서 3462명으로 16.3%의 증가율을 보였고, 여성은 7430명에서 8040명으로 8.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상훈 교수는 “30대까지 스포츠 활동이 여성보다 남성이 많아 이러한 외상으로 인한 무릎의 인대, 연골, 연골판 손상이 남자에서 더 많이 발생할 수 있다”며 “다만 퇴행성 변화 및 골다공증의 경우 여성에서 남성보다 빨리 발생하게 되므로, 40대 이상의 퇴행성 슬관절염(일차성 슬관절증)의 경우 점차 여성의 비율이 높아진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최근 5년간 무릎관절증 질환으로 인한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15년 1조1399억원에서 ‘19년 1조6824억원으로 47.6%(5424억원) 증가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10.2%였다. 남성은 이 기간 2256억원에서 3592억원으로 59.2%(1336억원) 증가해 여성의 증가율 44.7%보다 1.3배 높았다.


‘19년을 기준으로 무릎관절증 질환의 건강보험 구성비를 성별·연령대별로 살펴보면, 70대가 39.1%(6576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60대 33.4%(5611억원), 80대 이상 13.2%(2216억원) 등의 순이었으며, 특히 30대까지 남성 총진료비가 여성보다 많았고 40대 이상에서는 여성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5년간 성별로 살펴보면, ‘15년 43만5000원에서 ‘19년 57만원으로 31.1% 증가했고, 여성이 남성 진료비보다 높았으며, ‘15년과 비교해 ‘19년 증가율은 남성 34.7%, 여성 31.2%로 유사한 증가율을 보였다. 또 ‘19년 기준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연령대별로 보면 70대가 81만9000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남성 및 여성에서도 70대가 각각 55만6000원, 92만3000원으로 가장 많았다.


한편 박상훈 교수는 “무릎관절증 예방을 위해서는 무릎 주변의 근력강화 운동을 하는 것이 효과적이며, 무리한 운동보다는 수영, 걷기, 자전거타기 등 무리가 가지 않는 운동을 시행하는 것이 좋으며, 체중 관리도 무릎 손상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1.jpg

강환웅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