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8 (월)

  • 흐림속초29.0℃
  • 비26.4℃
  • 흐림철원25.8℃
  • 흐림동두천25.7℃
  • 흐림파주26.2℃
  • 흐림대관령23.0℃
  • 흐림춘천26.7℃
  • 비백령도25.4℃
  • 비북강릉27.6℃
  • 흐림강릉30.2℃
  • 흐림동해29.5℃
  • 비서울27.3℃
  • 비인천27.3℃
  • 흐림원주28.3℃
  • 흐림울릉도27.4℃
  • 흐림수원28.8℃
  • 흐림영월27.5℃
  • 흐림충주28.0℃
  • 흐림서산27.8℃
  • 흐림울진30.1℃
  • 흐림청주29.5℃
  • 흐림대전28.3℃
  • 흐림추풍령25.5℃
  • 흐림안동27.3℃
  • 흐림상주27.6℃
  • 흐림포항31.2℃
  • 흐림군산28.2℃
  • 흐림대구30.9℃
  • 흐림전주29.1℃
  • 흐림울산30.0℃
  • 구름많음창원30.3℃
  • 구름많음광주29.0℃
  • 구름많음부산30.0℃
  • 구름많음통영29.5℃
  • 구름많음목포29.1℃
  • 구름많음여수29.0℃
  • 흐림흑산도28.2℃
  • 구름많음완도29.8℃
  • 흐림고창29.2℃
  • 구름많음순천28.2℃
  • 흐림홍성(예)29.0℃
  • 흐림28.2℃
  • 구름조금제주33.3℃
  • 구름조금고산29.8℃
  • 구름조금성산30.9℃
  • 구름조금서귀포29.8℃
  • 흐림진주29.2℃
  • 흐림강화27.4℃
  • 흐림양평26.9℃
  • 구름많음이천29.0℃
  • 흐림인제26.3℃
  • 흐림홍천27.2℃
  • 흐림태백24.7℃
  • 흐림정선군26.3℃
  • 흐림제천26.8℃
  • 흐림보은27.1℃
  • 흐림천안27.9℃
  • 흐림보령28.6℃
  • 흐림부여28.2℃
  • 흐림금산27.9℃
  • 흐림28.0℃
  • 흐림부안28.6℃
  • 흐림임실26.8℃
  • 흐림정읍28.7℃
  • 흐림남원28.3℃
  • 흐림장수26.1℃
  • 흐림고창군28.8℃
  • 흐림영광군29.5℃
  • 구름많음김해시30.3℃
  • 흐림순창군28.9℃
  • 구름많음북창원31.1℃
  • 흐림양산시31.0℃
  • 구름많음보성군29.9℃
  • 구름많음강진군30.4℃
  • 구름많음장흥29.7℃
  • 구름많음해남29.5℃
  • 구름많음고흥28.7℃
  • 흐림의령군29.7℃
  • 흐림함양군28.2℃
  • 구름많음광양시28.8℃
  • 구름많음진도군29.0℃
  • 흐림봉화25.3℃
  • 흐림영주25.4℃
  • 흐림문경27.0℃
  • 흐림청송군27.8℃
  • 흐림영덕29.2℃
  • 흐림의성27.9℃
  • 흐림구미27.4℃
  • 흐림영천29.2℃
  • 흐림경주시30.5℃
  • 흐림거창28.2℃
  • 흐림합천26.5℃
  • 흐림밀양29.7℃
  • 흐림산청26.1℃
  • 구름많음거제29.3℃
  • 구름많음남해29.5℃

신간

'선생님, 이제 그만 저 좀 포기해 주세요'

  • 작성자 : 한의신문
  • 작성일 : 22-06-13 13:34

22497155.jpg

 

억울하고 외로운 싸움을 해나가는 암환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선생님, 이제 그만 저 좀 포기해 주세요'가 간행됐다.


저자인 김은혜 강동경희대한방병원 임상교수는 말기 암이라는 현실을 받아들여야 했던 절망, 삶의 끝자락에서의 인생에 대한 회고, 그리고 두려움 속에서도 웃고 사랑하는 이야기를 수록했다.


김 교수는 "환자를 직접 떠나보내는 날이 많아질수록 그들이 들려주었던 이야기가 세상에서 흩어져 버리는 것 같아 안타까웠다"며 "이미 떠난 이들에게는 존엄한 안녕을 바치고자, 남은 이들에게는 대신 써내려간 추억의 기록들로 남기고자 글을 썼다"고 전했다.


대한암한의학회 이사 및 대한통합암학회, 대한한방내과학회, 대한한의학회 등 여러 학회의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 교수는 부친의 영향으로 '암 환자를 보는 한의사'의 길을 택했다. 대한한의학회 학술대상 미래인재상, 대한한의학회 학술대상 우수논문상, 대한한의사협회장 우수졸업생상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목차


○ 머리말 암 환자를 보는 한의사


● 1장 | 살려고 받는 치료가 맞나요

선생님, 이제 그만 제발 저 좀 포기해주세요

제가 와이프를 죽인 건가요?

지금 그만둬야 호상이야

하늘로 갈 때도 오토바이 타고 가야지

그러니 여한은 없어요

저 이렇게 계속 버티기만 하면 돼요?


● 2장 | 누가 무덤까지 못 들고 간다고 했나요

아버지, 그거 저희한테 주실 거죠?

내 새끼를 지켜라! 목숨을 건 외출

당신이 남편이면, 지금 저 남자는 누구죠?

남편은 치매라니까요?


● 3장 | 선생님이 제 선생님이어서 행복했어요

예쁘게 죽게 해주세요, 환자 티 안 나게

중국어 가르쳐 드리겠다는 약속, 못 지킬 것 같아요

줄 수 있는 게 내 작품뿐이라

한여름의 붕어빵


● 4장 | 가족을 놓아준다는 것

어머니, 불효한 자식을 살리셨습니다

막내딸 생일 파티

아들과의 마지막 축구 경기

알코올중독자의 딸일지라도

좋은 아빠, 또 좋은 아들이고 싶었는데

그래도 딸 결혼식에 손은 잡고 들어가야지


● 5장 | 그럼에도 불구하고

근데 왜 선생은 진료과목이 암으로 되어 있는 거요?

마지막인 줄 알았던 단풍

그 호두 파이, 다시 먹을 수 있을까요?

들어올 땐 하나 나갈 땐 둘

들어올 땐 둘 나갈 땐 셋

맺음말 글을 마치며, 또 다른 이야기의 시작


○ 번외 혼자였다면 버틸 수 없었을 나날들


○ 추천사


■책 정보

저자 김은혜|글ego prime |2022.06.01

페이지 232|ISBN ISBN 안내 레이어 보기 9791197876806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