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속초31.1℃
  • 비26.1℃
  • 흐림철원24.2℃
  • 흐림동두천23.8℃
  • 흐림파주23.6℃
  • 흐림대관령23.1℃
  • 흐림춘천26.4℃
  • 흐림백령도20.9℃
  • 흐림북강릉29.2℃
  • 흐림강릉31.5℃
  • 흐림동해27.1℃
  • 비서울25.2℃
  • 박무인천23.7℃
  • 흐림원주24.7℃
  • 박무울릉도22.3℃
  • 흐림수원26.0℃
  • 흐림영월23.6℃
  • 흐림충주24.0℃
  • 흐림서산24.4℃
  • 흐림울진23.7℃
  • 비청주25.7℃
  • 흐림대전26.3℃
  • 흐림추풍령27.3℃
  • 흐림안동28.2℃
  • 흐림상주27.8℃
  • 구름많음포항30.7℃
  • 흐림군산26.6℃
  • 구름많음대구30.5℃
  • 흐림전주27.6℃
  • 구름많음울산28.3℃
  • 비창원25.6℃
  • 흐림광주25.8℃
  • 흐림부산24.6℃
  • 구름많음통영26.3℃
  • 흐림목포25.5℃
  • 흐림여수24.6℃
  • 흐림흑산도22.3℃
  • 흐림완도27.8℃
  • 흐림고창28.2℃
  • 구름많음순천25.2℃
  • 흐림홍성(예)26.3℃
  • 흐림25.3℃
  • 구름많음제주32.0℃
  • 구름많음고산25.6℃
  • 구름많음성산25.5℃
  • 비서귀포25.1℃
  • 구름많음진주27.3℃
  • 흐림강화23.2℃
  • 흐림양평25.4℃
  • 흐림이천25.7℃
  • 구름많음인제26.2℃
  • 흐림홍천26.2℃
  • 흐림태백22.3℃
  • 흐림정선군23.4℃
  • 흐림제천23.4℃
  • 흐림보은25.9℃
  • 흐림천안25.0℃
  • 흐림보령25.3℃
  • 흐림부여26.2℃
  • 흐림금산27.9℃
  • 흐림25.5℃
  • 흐림부안27.2℃
  • 흐림임실23.8℃
  • 흐림정읍26.1℃
  • 구름많음남원28.5℃
  • 흐림장수24.4℃
  • 흐림고창군27.5℃
  • 흐림영광군26.7℃
  • 구름많음김해시27.7℃
  • 구름많음순창군24.9℃
  • 구름많음북창원27.0℃
  • 구름많음양산시26.6℃
  • 흐림보성군26.4℃
  • 흐림강진군27.6℃
  • 흐림장흥25.7℃
  • 흐림해남26.7℃
  • 구름많음고흥24.7℃
  • 구름많음의령군28.5℃
  • 구름많음함양군30.9℃
  • 구름많음광양시26.2℃
  • 흐림진도군25.8℃
  • 흐림봉화24.3℃
  • 흐림영주24.4℃
  • 흐림문경25.8℃
  • 구름많음청송군31.1℃
  • 흐림영덕30.0℃
  • 흐림의성29.5℃
  • 흐림구미29.1℃
  • 흐림영천28.7℃
  • 구름많음경주시27.5℃
  • 흐림거창28.2℃
  • 구름많음합천28.0℃
  • 흐림밀양27.0℃
  • 구름많음산청27.8℃
  • 구름많음거제24.8℃
  • 구름많음남해26.0℃
코로나19 여진 지속돼도 한의는 배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코로나19 여진 지속돼도 한의는 배제

통계청의 코로나19 시기 초과사망 분석에 따르면 지난 4월의 사망자 수는 3만302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사망자 수 2만3362명보다 9663명(41.4%)이 늘어났다.통계청은 이 같은 초과사망 원인을 코로나19 때문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한 초과사망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코로나19 확진자 사망 △확진검사 미실시 사망 △코로나19 합병증 또는 후유증 사망 등을 꼽았다.

 

이는 코로나19 엔데믹이라는 상황과 달리 실제 의료 현장에서는 코로나19 합병증 내지 후유증을 앓고 있거나 사망하는 경우가 지속되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위중의 정도 보다 많은 수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확진자 중 상당수가 합병증과 후유증으로 고통받고 있는 데는 보건당국의 무능과 양방의료 일변도의 편향적인 대응 방법에 기인한다.

 

한의 단독 치료나 한·양방 병행 치료법이 코로나19 감염자들에게 상당히 효과가 있다는 객관적인 데이터에도 불구하고, 보건당국은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현재까지 한의사와 한의약의 활용을 무조건 외면해 왔다.

 

지난 17일 한의사협회가 공개한 ‘코로나19 한의진료접수센터 한의진료 만족도 설문조사(응답 참여자 수 1839명)’ 결과를 살펴보면 보건당국의 대처가 국민의 요구와 얼마나 동떨어져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후유증에 대한 한의치료 만족도는 94.4%에 이르렀고, 한의진료를 지인에게 추천할 의향은 96.4%였으며, 코로나19 (재택)치료에 한의진료가 필요하다는 응답률이 93.8%에 달했다.

 

하지만 보건당국은 국민의 요구와 기대와는 반대로 코로나19 정보관리시스템에 한의사의 접속을 막는 등 매우 비상식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 이로 인해 한의사 13명이 ‘코로나19 정보관리시스템 사용권한 승인신청 거부 처분 취소’ 소송을 제기하기까지 했다.

 

코로나19 감염자들 중 상당수가 여전히 심신 피로, 기억력 및 집중력 감퇴, 식욕 부진, 수면장애, 우울증, 후각 및 미각 상실, 불안감, 두통, 어지럼증 등을 호소하고 있다.

 

그럼에도 국민의 건강을 책임져야 할 한의사들은 제대로 된 치료를 할 수 없는 처지에 내몰려 있고, 세계 최고의 전통의학이라는 한의약 보유국 대한민국은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이를 전혀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

 

국민의 자유의사에 따라 자신의 질병 치료를 위해 한의와 양의를 자유롭게 선택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선택의 자유조차 차단한 보건당국의 무책임한 처사 때문에 국민과 한의사가 그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고 있다.

한의신문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