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금)

  • 흐림속초22.4℃
  • 구름많음25.3℃
  • 구름많음철원26.6℃
  • 구름조금동두천26.3℃
  • 구름조금파주27.3℃
  • 흐림대관령14.3℃
  • 맑음백령도23.7℃
  • 비북강릉18.7℃
  • 흐림강릉19.9℃
  • 흐림동해18.3℃
  • 맑음서울26.9℃
  • 맑음인천26.6℃
  • 흐림원주21.2℃
  • 비울릉도17.3℃
  • 구름조금수원26.1℃
  • 흐림영월18.1℃
  • 흐림충주18.6℃
  • 흐림서산24.0℃
  • 흐림울진18.2℃
  • 흐림청주21.7℃
  • 흐림대전22.5℃
  • 흐림추풍령17.8℃
  • 흐림안동19.1℃
  • 흐림상주17.8℃
  • 비포항20.1℃
  • 흐림군산23.5℃
  • 흐림대구21.8℃
  • 흐림전주22.3℃
  • 비울산19.6℃
  • 비창원20.3℃
  • 흐림광주24.9℃
  • 비부산19.9℃
  • 흐림통영20.2℃
  • 구름많음목포25.0℃
  • 구름많음여수21.3℃
  • 흐림흑산도23.6℃
  • 구름많음완도28.3℃
  • 흐림고창23.0℃
  • 구름많음순천25.2℃
  • 흐림홍성(예)22.2℃
  • 흐림제주25.1℃
  • 구름많음고산25.9℃
  • 흐림성산23.2℃
  • 구름많음서귀포27.0℃
  • 흐림진주20.9℃
  • 구름조금강화27.2℃
  • 구름많음양평25.6℃
  • 흐림이천22.6℃
  • 흐림인제22.4℃
  • 흐림홍천24.0℃
  • 흐림태백14.9℃
  • 흐림정선군17.9℃
  • 흐림제천18.2℃
  • 흐림보은18.5℃
  • 흐림천안19.8℃
  • 흐림보령25.3℃
  • 흐림부여23.2℃
  • 흐림금산20.1℃
  • 흐림21.2℃
  • 흐림부안22.6℃
  • 흐림임실22.4℃
  • 흐림정읍21.5℃
  • 흐림남원23.9℃
  • 구름많음장수21.4℃
  • 흐림고창군23.7℃
  • 흐림영광군23.2℃
  • 흐림김해시20.1℃
  • 흐림순창군24.2℃
  • 흐림북창원20.6℃
  • 흐림양산시19.8℃
  • 흐림보성군28.2℃
  • 흐림강진군27.9℃
  • 구름많음장흥27.5℃
  • 흐림해남24.4℃
  • 흐림고흥26.2℃
  • 흐림의령군20.6℃
  • 흐림함양군21.0℃
  • 흐림광양시23.7℃
  • 흐림진도군24.7℃
  • 흐림봉화17.8℃
  • 흐림영주19.5℃
  • 흐림문경18.3℃
  • 흐림청송군18.0℃
  • 흐림영덕17.6℃
  • 흐림의성19.1℃
  • 흐림구미19.8℃
  • 흐림영천21.0℃
  • 흐림경주시18.6℃
  • 흐림거창19.7℃
  • 흐림합천21.1℃
  • 흐림밀양20.6℃
  • 흐림산청21.6℃
  • 흐림거제20.3℃
  • 흐림남해20.1℃
'독립운동 한의사를 만나다', 자생 콘텐츠 공모전서 대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체,봉사

'독립운동 한의사를 만나다', 자생 콘텐츠 공모전서 대상

타임머신 타고 87년전 신홍균 선생과 만나는 시간여행 과정 담아
신홍균·신현표 선생 일대기 다큐 형식으로 정리한 카드뉴스, 우수상

독립.JPG

자생의료재단과 보훈처가 공동주관한 '독립 영웅 콘텐츠 공모전'에서 '독립운동 한의사를 만나다. 영웅을 새기다'가 영예의 대상을 차지한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독립군 3대 대첩 중 하나인 ‘대전자령전투’에서 활약한 독립운동 한의사에 대한 영상 또는 카드뉴스 콘텐츠 제작을 주제로 진행된 이번 공모전은 5명 이상의 전문 심사위원이 엄격하고 공정한 심사를 거쳐 주제 연관성, 참신함, 완성도, 활용도 부문으로 나누어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 결과 대상 1팀(상금 1천 만원), 우수상 3팀, 장려상 7팀이 입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우선 대상작인 '독립운동 한의사를 만나다. 영웅을 새기다'는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주인공이 타임머신을 타고 87년의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신홍균 선생을 만나기까지의 시간여행 과정을 영상으로 제작했다. 


영상에서 30세의 젊은 한의사인 신홍균 선생은 주인공의 발목 염좌를 별침으로 치료하는 등 긍휼지심을 가진 인물로 그려졌다. 


작품 마지막에는 "대한이 독립을 이루었는가"라는 쿠키영상을 덧붙여 조국의 미래를 염려하는 신홍균 선생의 애국심을 엿볼 수 있다. 


우수상에는 총 3팀이 이름을 올렸다. 첫 번째 우수상 작품인 '나라를 위하는 마음으로 피운 한의학의 불씨, 독립운동 한의사 신홍균'에서는 신홍균 선생과 신현표 선생의 일대기를 다뤘으며 신준식 현 명예이사장까지 3대의 일대기를 다큐 형식으로 정리, 자생한방병원 설립 역사의 시작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작품은 카드뉴스에 배경음악을 넣은 영상 형식으로 제작했다. 


나머지 두 작품인 '왜 젊은 한의사는 만주로 떠났을까?', '한의사, 대전자령 전투 한가운데 서다' 역시 카드 뉴스로 제작해 신홍균 선생의 활약상과 시대적 상황 등을 기록,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자는 교훈을 담았다. 


자생의료재단은 "감동적인 스토리와 수준 높은 완성도로 입상작에 오르신 분들 모두 축하드리고 입상작에 아깝게 선정되지 못한 분들에게도 깊은 감사와 위로를 전한다"며 " 앞으로도 자생의료재단은 ‘긍휼지심’을 바탕으로 독립 운동가들의 정신과 발자취를 이어가는 것은 물론, 독립 운동 후손들에 대한 예우를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독립3.png

 

독립2.JPG




윤영혜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