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구름많음속초3.3℃
  • 맑음-3.1℃
  • 맑음철원-3.9℃
  • 맑음동두천-2.1℃
  • 맑음파주-1.9℃
  • 맑음대관령-4.6℃
  • 구름조금백령도1.9℃
  • 구름많음북강릉3.1℃
  • 구름조금강릉3.6℃
  • 맑음동해3.8℃
  • 맑음서울0.2℃
  • 맑음인천0.8℃
  • 맑음원주0.5℃
  • 비울릉도4.0℃
  • 맑음수원0.6℃
  • 맑음영월-0.4℃
  • 맑음충주-2.1℃
  • 구름많음서산3.7℃
  • 구름조금울진3.6℃
  • 맑음청주2.0℃
  • 맑음대전1.8℃
  • 맑음추풍령1.1℃
  • 맑음안동0.5℃
  • 맑음상주1.8℃
  • 구름조금포항4.0℃
  • 구름많음군산4.0℃
  • 맑음대구2.8℃
  • 흐림전주2.9℃
  • 맑음울산3.2℃
  • 맑음창원3.2℃
  • 맑음광주5.8℃
  • 맑음부산3.8℃
  • 맑음통영4.5℃
  • 흐림목포7.2℃
  • 구름조금여수4.8℃
  • 구름많음흑산도7.9℃
  • 흐림완도7.4℃
  • 구름많음고창6.0℃
  • 맑음순천3.8℃
  • 구름많음홍성(예)3.8℃
  • 흐림제주9.1℃
  • 흐림고산9.0℃
  • 흐림성산8.2℃
  • 흐림서귀포8.3℃
  • 맑음진주-0.3℃
  • 맑음강화-1.5℃
  • 맑음양평-1.0℃
  • 맑음이천-0.4℃
  • 맑음인제-1.0℃
  • 맑음홍천-2.5℃
  • 맑음태백-2.4℃
  • 맑음정선군-1.0℃
  • 맑음제천-3.0℃
  • 맑음보은1.2℃
  • 구름조금천안1.5℃
  • 흐림보령3.8℃
  • 구름많음부여3.0℃
  • 구름조금금산1.2℃
  • 맑음2.4℃
  • 흐림부안4.4℃
  • 맑음임실1.6℃
  • 구름조금정읍3.8℃
  • 맑음남원0.9℃
  • 맑음장수0.2℃
  • 구름많음고창군4.4℃
  • 흐림영광군6.3℃
  • 맑음김해시3.2℃
  • 흐림순창군4.2℃
  • 맑음북창원4.1℃
  • 맑음양산시4.2℃
  • 맑음보성군6.6℃
  • 구름많음강진군6.8℃
  • 맑음장흥6.5℃
  • 흐림해남6.5℃
  • 구름많음고흥5.4℃
  • 맑음의령군0.8℃
  • 맑음함양군2.8℃
  • 맑음광양시4.2℃
  • 흐림진도군7.7℃
  • 맑음봉화-0.4℃
  • 구름많음영주0.9℃
  • 맑음문경0.5℃
  • 맑음청송군0.1℃
  • 구름조금영덕3.0℃
  • 맑음의성-2.0℃
  • 맑음구미0.9℃
  • 맑음영천1.9℃
  • 맑음경주시3.3℃
  • 맑음거창-1.0℃
  • 맑음합천0.0℃
  • 맑음밀양1.7℃
  • 맑음산청3.2℃
  • 맑음거제5.1℃
  • 맑음남해5.3℃
최대 골량과 관련된 생활습관 요인 분석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골량과 관련된 생활습관 요인 분석

20200521152927_9cf944c0d057ef997d4f02d4e7a2e2a0_cs1n.jpg

[편집자 주]  본란에서는 한의약융합연구정보센터(KMCRIC)의 ‘근거중심한의약 데이터베이스’ 논문 중 주목할 만한 임상논문을 소개한다.

 


2285-33.jpg


황덕상

경희대학교한방병원 한방여성의학센터


KMCRIC 제목

최대 골량과 관련된 생활습관 요인 분석: National Osteroporosis Foundation 분석(시스템적 분석과 실행 권고안)


서지사항

Weaver CM, Gordon CM, Janz KF, Kalkwarf HJ, Lappe JM, Lewis R, O'Karma M, Wallace TC, Zemel BS. The National Osteoporosis Foundation's position statement on peak bone mass development and lifestyle factors: a systematic review and implementation recommendations. Osteoporos Int. 2016 Apr;27(4):1281-386. doi: 10.1007/s00198-015-3440-3.


연구설계

2000년부터 2014년까지 골(bone)과 관련된 RCT 논문을 검색한 체계적 문헌고찰


연구목적

인생에서 최대 골량을 생성하고 유지하기 위한 생활습관에 대해 과학적 근거와 지침을 만들기 위함.


질환 및 연구대상

골다공증, 골밀도


시험군중재

개인별 영양, 식습관, 피임약, 육체적 활동


대조군중재 

없음.


평가지표

BMD, total body BMC(bone mineral content)가 대부분 논문의 end point였음.


주요결과

· 가장 근거가 있는 것(best evidence)은 뼈의 성장이 급속도로 이루어지는 늦은 소아 시기(late childhood)이나 사춘기 전 몇 년간 칼슘 섭취와 육체적 운동이 골밀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점이다.

· 좋은 근거(good evidence)에 해당하는 것은 비타민 D 섭취이다.

· 좀 약하지만 생리학적으로 근거 있는 것(weaker but physiologically plausible evidence)에 해당하는 것이 영양 요법(macro nutrients, other micronutrients)이다.

· 최대 골량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는 인자인 다층적 공공 건강 전략(multilayered public health strategies)에 대한 연구가 매우 중요하다.

· 영양 섭취와 운동뿐만 아니라 골밀도에 나쁜 영향을 주는 것을 피하는 측면의 두 가지 접근법이 국가적 가이드라인의 기본적인 원칙이 된다.

· 골밀도에 영향을 미치는 생활 요인의 근거수준은 다음과 같다.

- 영양 성분 중 지방은 D, 단백질은 C, 칼슘 A, 비타민 D는 B, 그 외의 micronutrients는 D, 유제품 섭취 B, 식이섬유 C, 과일과 채소는 C, 콜라와 카페인 음료의 해로움 C

- 유아기 시절의 영양과 관련하여 모유 수유를 하는 것은 D, 분유 수유 D, 영양 강화된 분유 D

- 사춘기 시절의 관련 요인들로는 경구피임약의 해로움 D, DMPA 주사의 해로움 B, 술의 해로움 D, 흡연의 해로움 C 등급이다.

- 육체적인 활동과 운동이 골량 및 밀도에 미치는 영향은 A, 골의 구조적 결과(bone structural outcomes)에 미치는 영향은 B 등급이다.


저자결론

문헌 연구를 통해서 유소년 시기에 골밀도를 높일 수 있는 생활습관을 추천하였고, 현재 골밀도를 높이는 방법에 대한 지식과 차이가 있는 점들을 언급하여 새로운 연구 방향을 제시했다. 골밀도와 골강도를 증가시킬 수 있는 실행 가능한 생활습관을 통한 개선에는 가족, 학교, 건강 시스템 등 다요인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KMCRIC 비평

이 연구는 미국골다공증재단(The National Osteoporosis Foundation)에서 최대 골량을 높이는 생활습관 요인에 대한 권고안이다. 이 권고안을 위해 체계적 고찰을 하였고, 실행 권고안을 제시하고 있다. 근거 등급으로 A는 강력한 권고, B는 중등도 권고, C는 제한적인 권고, D는 부족한 권고 수준으로 정의했다. 서론에서는 최대 골량 peak bone mass가 골절과 관련성이 높아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최대 골량이 되는 시간은 나중에 골다공증 예측을 할 수 있어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

최대 골량은 DXA(Dual energy x-ray absorptiometry)와 QCT(quantitative computed tomography)를 통해서 측정 가능하다. 최대 골량에 있어서 조절 가능하지 않은 인자들은 유전, 인종, 성숙(maturation)이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최대 골량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조절 가능한 인자들에 대한 연구를 한 것이다. 이에, 골밀도와 관련된 생활습관, 음식, 기타 영향 요인에 대한 체계적 고찰을 통해서 기존에 알려져 있던 내용들에 대한 근거를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있어 골다공증 관련 연구 및 임상에서 환자에게 설명 시 유용한 자료가 될 수 있다.

내용은 주요 결과를 보면 근거 등급까지 제시되어 있다. 그리고 미래의 연구 agenda를 제안하고 있다. 치료를 할 수 있는 적당한 연령대는 언제인가? 성장기의 어느 시기에 치료를 하는 것이 보다 효과적인가? 태아 발생에 영향이 있는가? 각 성장 시기에 따른 음식과 운동 방법이 있는가? 사춘기 후기부터 성인 시기까지 어떤 치료가 적절한가? 수면이나 스트레스처럼 다른 생활 인자에 대한 영향은 무엇인가? 유전 및 환경적인 요인에 대한 연구는 무엇인가? 더 좋은 biomarkers가 있는가? 사춘기 때 술, 담배에 노출되는 것의 영향은 어떠한가? 성숙기의 더 좋은 biomarker를 만들 수 있는가? 골 대사와 미네랄 대사의 연관성과 그 기전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 ‘골량과 다른 조직의 성장과 연관되어 있느냐?’와 같은 연구 주제를 보여주어 추후 골다공증 연구 목표를 제시하고 있다.

아동기와 청소년기에 규칙적인 육체적 활동을 하면 골밀도를 건강하게 할 수 있다. 권고사항으로 보면 하루에 60분 이상의 운동으로, 일주일에 3회 이상 골 강화 운동을 실시해야 한다. 골 강화 운동은 dynamic, 중등도 강도의 중력 부하 운동, short in load duration, odd or nonrepetitive in load direction한 운동을 실시해야 한다. 이 논문에서 제시된 권고안을 이해하고, 사회적, 가정 내, 국가 건강 시스템에서 최대 골량을 증가시킬 수 있는 정책이 다방면적으로 진행되어야 골다공증을 예방하고, 건강한 골을 유지할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확인할 수 있다.


◇KMCRIC 링크

https://www.kmcric.com/database/ebm_result_detail? cat=SR&access=S201604019

 

 

황덕상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