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월)

  • 흐림속초24.4℃
  • 비27.5℃
  • 흐림철원26.8℃
  • 흐림동두천26.4℃
  • 흐림파주27.8℃
  • 흐림대관령24.7℃
  • 비백령도22.8℃
  • 흐림북강릉27.5℃
  • 흐림강릉29.2℃
  • 흐림동해21.9℃
  • 비서울28.6℃
  • 흐림인천27.3℃
  • 흐림원주26.4℃
  • 구름많음울릉도27.7℃
  • 비수원27.7℃
  • 흐림영월25.1℃
  • 흐림충주26.2℃
  • 흐림서산28.2℃
  • 흐림울진23.2℃
  • 비청주27.1℃
  • 비대전26.7℃
  • 흐림추풍령23.7℃
  • 흐림안동25.1℃
  • 흐림상주25.0℃
  • 흐림포항30.3℃
  • 흐림군산27.5℃
  • 비대구26.7℃
  • 비전주25.7℃
  • 흐림울산27.6℃
  • 비창원26.0℃
  • 비광주25.1℃
  • 비부산25.3℃
  • 흐림통영25.7℃
  • 흐림목포28.3℃
  • 흐림여수25.7℃
  • 흐림흑산도26.5℃
  • 흐림완도25.9℃
  • 흐림고창26.6℃
  • 흐림순천25.4℃
  • 비홍성(예)26.4℃
  • 흐림제주29.9℃
  • 흐림고산28.5℃
  • 흐림성산28.4℃
  • 흐림서귀포27.1℃
  • 흐림진주25.4℃
  • 흐림강화27.2℃
  • 흐림양평26.9℃
  • 흐림이천27.0℃
  • 흐림인제26.0℃
  • 흐림홍천26.3℃
  • 흐림태백22.6℃
  • 흐림정선군26.6℃
  • 흐림제천26.1℃
  • 흐림보은24.8℃
  • 흐림천안27.4℃
  • 흐림보령27.6℃
  • 흐림부여28.1℃
  • 흐림금산24.0℃
  • 흐림26.5℃
  • 흐림부안26.6℃
  • 흐림임실24.3℃
  • 흐림정읍26.3℃
  • 흐림남원24.6℃
  • 흐림장수23.6℃
  • 흐림고창군26.4℃
  • 흐림영광군27.0℃
  • 구름많음김해시26.1℃
  • 흐림순창군24.3℃
  • 구름많음북창원27.8℃
  • 흐림양산시26.9℃
  • 흐림보성군25.3℃
  • 흐림강진군25.0℃
  • 흐림장흥24.4℃
  • 흐림해남26.8℃
  • 흐림고흥23.9℃
  • 흐림의령군26.2℃
  • 흐림함양군26.4℃
  • 흐림광양시25.5℃
  • 흐림진도군28.6℃
  • 흐림봉화23.7℃
  • 흐림영주24.8℃
  • 흐림문경24.8℃
  • 흐림청송군26.9℃
  • 흐림영덕27.1℃
  • 흐림의성28.0℃
  • 흐림구미26.4℃
  • 흐림영천27.1℃
  • 흐림경주시27.1℃
  • 흐림거창25.5℃
  • 흐림합천25.7℃
  • 구름많음밀양27.8℃
  • 흐림산청25.4℃
  • 구름많음거제25.6℃
  • 구름많음남해25.4℃
더워질수록 더 찾게 되는 찬 음식…“장 건강에는 괜찮을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더워질수록 더 찾게 되는 찬 음식…“장 건강에는 괜찮을까?”

속 차갑게 만들어 과민대장증후군 환자…여름철인 7월에 가장 많아
찬 음식보다는 보양식, 운동 등으로 더위에 맞서야 건강하게 극복 가능
면역약침 등 한의치료, 원기 회복 및 면역력 상승에 도움

4.jpg본격적으로 무더위가 시작되며 ‘아아’(아이스 아메리카노), 아이스크림을 달고 사는 계절이 됐다. 차가운 음식을 먹으면 시원함을 느껴 더위가 가시는 것 같지만, 평소 장이 약하면 차가운 음식을 조심하는 것이 좋다. 가뜩이나 약한 장을 예민하게 만들어 과민대장증후군과 같은 질환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찬 음식, 소화 기능 떨어뜨리고 식중독 등 감염 위험
한의학에서는 날 것이나 찬 음식을 ‘생냉지물’(生冷之物)로 지칭하며, 위장을 상하게 하고 비위를 약하게 한다고 말한다. 찬 음식은 일시적으로는 몸을 시원하게 만드는 것 같지만, 위장관에는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찬 음식을 먹으면 소화기관의 온도가 내려가면서 소화효소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할 수 있어, 결국에는 음식물 소화가 잘 안 되고 배탈, 설사 등으로 이어지기 쉽다. 또한 찬음식에 병원균이 없을 것 같지만, 식중독균인 병원성 대장균이 검출되는 사례도 있어 장 건강을 해치는 요인이 될 수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과민대장증후군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7월에 23만4276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와 관련 박재우 교수(강동경희대병원 한방내과·사진)는 “여름에 환자가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여름이라는 계절적 특징은 습하고 덥다고 할 수 있는데, 이렇게 더워진 환경에 비해 인체는 항상 일정한 온도를 유지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속이 차게 되는 현상이 발생하기 때문”이라며 “또한 여름철의 고온다습한 환경이 장 기능을 취약하게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배탈, 설사 이어지면 과민대장증후군 유발 가능성 증가
찬 음식을 자주 먹어 배탈, 설사, 복통이 이어지면 과민대장증후군을 유발할 수 있다. 과민대장증후군은 대장내시경 등을 포함한 각종 검사상 특별한 질환이 없으면서 반복되는 복부 팽만감 등의 복부 불편감 및 복통과 더불어 설사, 변비 등의 배변 습관의 변화를 동반하는 대표적 만성 기능성 위장관 질환 중 하나로, 전 세계적으로 인종, 나이, 성별과 관계없이 흔한 질환이다.


세계적으로 약 7∼8%가 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최근 6.6%의 유병률로 이와 유사한 수치가 보고되고 있다.


한의학에서는 체질과 평소 증상에 맞춰 과민대장증후군 증상을 관리할 수 있다고 본다. 체질적으로 소화 기능이 약하고, 속이 찬 경우라면 음식 선택시 성질이 따뜻한 음식(찹쌀, 닭고기, 부추 등)을 선택하고, 성질이 찬 음식(돼지고기, 빙과류, 녹두 등)을 피하고자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와 함께 아랫배가 자주 아프고, 설사도 잦은 경우라면 ‘마’를 활용하면 좋다. 평소 변비가 심한 경우라면 야채류나 수분의 섭취를 늘려보고, 그래도 변비 증상이 지속하면 알로에 등도 도움을 줄 수 있다. 다만, 속이 차고 냉한 경우라면 오랫동안 복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찬 음식보다는 더위 적응하는 방법 찾아야
이열치열이라는 고사성어처럼 한의학에서는 여름을 건강하게 나기 위해서는 ‘천인합일’(天人合一·환경과 사람이 잘 적응해야 함)설에 입각한 방법이 보다 현명하다고 얘기한다. 즉, 무더위를 어느 정도 견뎌내어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평소 땀이 많거나 조금만 더워도 기운이 떨어지는 경우, 습도가 높으면 컨디션이 떨어지는 사람은 그저 고통스럽기만 할 수 있다. 이런 경우 소화기능도 높이고, 체내 기운을 보강할 수 있는 보양요법을 활용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 될 수 있다.


이를 위해 삼계탕이나 전복, 장어와 같은 고단백의 보양식이 도움될 수 있다. 아울러 근력이나 체력이 약한 사람의 경우에는 아침, 저녁으로 비교적 날이 뜨겁지 않고, 햇빛에 노출되지 않을 수 있는 때를 활용해 가볍게 땀이 날 정도의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다. 오히려 덥다고 에어컨 바람 속에서만 생활하다보면 ‘한사’(寒邪·차가운 기운)에 ‘정기’(正氣·체내 기본적인 체력 혹은 면역력)가 손상될 수 있는 만큼 적절한 운동을 곁들이면 건강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한편 강동경희대한방병원 소화기·보양클리닉은 여름을 건강히 보내기 위한 ‘면역력 강화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건강한 상태의 기순환인 ‘수승화강’(水昇火降)을 유지하는데 도움되는 녹용·사향 면역약침요법으로, 시술시간은 1∼2분 이내이며, 5회 치료는 스케줄에 따라 1∼2주 내로 조절 가능해 간단한 방법으로 원기를 회복하고 면역력 상승에 도움을 줄 수 있다.

강환웅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