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목)

  • 맑음속초16.3℃
  • 구름조금14.0℃
  • 맑음철원12.8℃
  • 맑음동두천14.1℃
  • 맑음파주13.8℃
  • 맑음대관령9.6℃
  • 구름조금춘천15.7℃
  • 안개백령도16.9℃
  • 맑음북강릉18.8℃
  • 맑음강릉18.9℃
  • 맑음동해17.1℃
  • 맑음서울18.6℃
  • 맑음인천18.5℃
  • 맑음원주17.0℃
  • 맑음울릉도18.9℃
  • 맑음수원16.8℃
  • 맑음영월14.7℃
  • 맑음충주14.1℃
  • 흐림서산16.1℃
  • 맑음울진17.2℃
  • 맑음청주19.1℃
  • 맑음대전16.4℃
  • 맑음추풍령14.6℃
  • 맑음안동15.3℃
  • 맑음상주16.7℃
  • 맑음포항19.8℃
  • 맑음군산15.9℃
  • 맑음대구18.2℃
  • 맑음전주17.8℃
  • 맑음울산18.3℃
  • 맑음창원18.8℃
  • 맑음광주18.8℃
  • 맑음부산20.8℃
  • 맑음통영19.2℃
  • 맑음목포16.9℃
  • 맑음여수20.8℃
  • 맑음흑산도16.7℃
  • 맑음완도18.0℃
  • 맑음고창13.5℃
  • 맑음순천12.2℃
  • 안개홍성(예)14.7℃
  • 맑음14.4℃
  • 맑음제주18.4℃
  • 맑음고산20.1℃
  • 맑음성산18.5℃
  • 맑음서귀포20.6℃
  • 맑음진주15.3℃
  • 맑음강화14.7℃
  • 맑음양평15.6℃
  • 맑음이천15.2℃
  • 맑음인제13.3℃
  • 맑음홍천14.4℃
  • 맑음태백10.4℃
  • 맑음정선군13.5℃
  • 맑음제천13.0℃
  • 맑음보은14.5℃
  • 맑음천안14.1℃
  • 맑음보령15.7℃
  • 맑음부여14.5℃
  • 맑음금산14.0℃
  • 맑음16.0℃
  • 맑음부안14.8℃
  • 맑음임실13.8℃
  • 맑음정읍14.6℃
  • 맑음남원15.7℃
  • 맑음장수12.6℃
  • 맑음고창군14.1℃
  • 맑음영광군14.3℃
  • 맑음김해시19.3℃
  • 맑음순창군15.3℃
  • 맑음북창원19.1℃
  • 맑음양산시18.2℃
  • 맑음보성군16.5℃
  • 맑음강진군14.7℃
  • 맑음장흥13.2℃
  • 맑음해남13.2℃
  • 맑음고흥16.1℃
  • 맑음의령군14.6℃
  • 맑음함양군13.6℃
  • 맑음광양시19.5℃
  • 맑음진도군13.8℃
  • 맑음봉화11.7℃
  • 맑음영주13.7℃
  • 맑음문경16.6℃
  • 맑음청송군13.1℃
  • 맑음영덕15.7℃
  • 맑음의성13.9℃
  • 맑음구미16.1℃
  • 맑음영천15.5℃
  • 맑음경주시15.9℃
  • 맑음거창14.7℃
  • 맑음합천15.3℃
  • 맑음밀양17.1℃
  • 맑음산청14.4℃
  • 맑음거제17.1℃
  • 맑음남해19.2℃
권선우 의무이사, 금융감독원 앞서 1인 시위이어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권선우 의무이사, 금융감독원 앞서 1인 시위이어가

교통사고 피해자의 진료권 제한하는 금융감독원 행태 규탄
피해자 치료 외면하는 자동차보험 표준약관을 즉각 개정 촉구

대한한의사협회(회장 홍주의)가 지난 8일부터 자동차보험 경상환자 장기 치료시 진단서 반복 제출 의무화 철회를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11일에는 권선우 의무이사가 1인 시위를 이어갔다.

 

권선우이사님2.jpg

 

권선우 의무이사는 수도권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도 환자의 한의의료 선택권 보장을 제한하는 금융감독원의 ‘보험업감독업무시행세칙’ 개정의 부당성을 지적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 11일 오전 출근시간에 맞춰 금융감독원 정문 앞에서 1인 시위에 나섰다.

 

 

권 이사는 이날 “억울한 교통사고 치료제한 웬말이냐”는 어깨띠를 두른데 이어 “피해자 치료 외면하는 자동차보험 표준약관을 즉각 개정하라”, “교통사고 피해자 진료를 제한하는 금감원을 규탄한다”는 내용의 폼보드 판넬을 들고 침묵의 항의 시위를 이어갔다.

 

이와 관련 권 이사는 “‘자동차손해배상 보장법’은 사고로 인해 발생한 부상 등에 대한 손해배상 보장을 확립함으로써 피해자를 보호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어 피해자는 상해의 경중을 떠나 사고 이전의 상태로 회복될 때까지 자동차보험으로 치료받을 권리를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더불어 권 이사는 “하지만 금융감독원은 이해할 수 없는 획일적인 잣대로 자동차사고 피해 환자의 진료 받을 권리를 부당하게 제한하려고 하고 있다”면서 “금융감독원은 거대 보험회사들의 입장을 대변해선 안 되고, 자동차 피해사고를 입은 모든 국민이 안정적으로 한의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자동차보험 개악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재규 기자




  • [한의약 이슈 브리핑] 금산군보건소 코로나19 비대면 한의진료, 만족도 84%

  • [한의약 이슈 브리핑] 장애인 건강주치의 사업에 한의사 참여 필요

  • [한의약 이슈 브리핑]한의협, 교통사고 환자의 진단서 반복 발급 의무화 대회원 담화문 발표

  • [3분 한의약] 뇌졸중 치료 중 한약복용과 침치료 안전할까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