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4 (일)

  • 맑음속초23.0℃
  • 박무23.6℃
  • 구름많음철원22.1℃
  • 구름많음동두천22.2℃
  • 구름많음파주22.5℃
  • 흐림대관령20.8℃
  • 구름많음춘천24.0℃
  • 박무백령도22.3℃
  • 구름많음북강릉23.1℃
  • 흐림강릉24.7℃
  • 흐림동해24.1℃
  • 맑음서울24.6℃
  • 박무인천24.4℃
  • 흐림원주23.9℃
  • 구름조금울릉도24.9℃
  • 박무수원24.9℃
  • 흐림영월22.9℃
  • 구름많음충주24.0℃
  • 흐림서산24.6℃
  • 흐림울진25.1℃
  • 흐림청주25.2℃
  • 비대전24.2℃
  • 구름많음추풍령23.9℃
  • 흐림안동23.7℃
  • 흐림상주24.2℃
  • 흐림포항26.3℃
  • 구름많음군산26.2℃
  • 구름많음대구25.5℃
  • 흐림전주26.1℃
  • 흐림울산25.5℃
  • 흐림창원26.9℃
  • 구름많음광주27.0℃
  • 흐림부산25.2℃
  • 흐림통영27.4℃
  • 구름많음목포27.8℃
  • 구름많음여수26.6℃
  • 구름조금흑산도26.6℃
  • 구름조금완도28.5℃
  • 맑음고창27.2℃
  • 맑음순천24.7℃
  • 흐림홍성(예)25.2℃
  • 흐림24.2℃
  • 구름많음제주28.1℃
  • 구름많음고산28.4℃
  • 구름조금성산28.1℃
  • 구름조금서귀포27.8℃
  • 구름많음진주27.1℃
  • 구름조금강화22.2℃
  • 구름많음양평24.0℃
  • 구름많음이천24.5℃
  • 흐림인제22.8℃
  • 흐림홍천23.6℃
  • 구름많음태백21.2℃
  • 흐림정선군22.3℃
  • 흐림제천23.1℃
  • 흐림보은23.4℃
  • 흐림천안24.5℃
  • 흐림보령26.8℃
  • 흐림부여24.4℃
  • 흐림금산22.7℃
  • 구름조금24.5℃
  • 구름조금부안27.0℃
  • 구름많음임실24.5℃
  • 구름조금정읍27.0℃
  • 구름많음남원24.0℃
  • 구름많음장수25.3℃
  • 맑음고창군26.6℃
  • 맑음영광군27.3℃
  • 구름많음김해시26.4℃
  • 구름조금순창군27.3℃
  • 흐림북창원27.2℃
  • 구름많음양산시25.9℃
  • 맑음보성군25.7℃
  • 맑음강진군27.6℃
  • 맑음장흥26.3℃
  • 맑음해남27.5℃
  • 구름조금고흥27.3℃
  • 흐림의령군25.6℃
  • 흐림함양군23.9℃
  • 구름많음광양시26.7℃
  • 맑음진도군27.7℃
  • 흐림봉화22.5℃
  • 흐림영주23.2℃
  • 흐림문경23.8℃
  • 구름많음청송군23.5℃
  • 구름많음영덕23.4℃
  • 구름많음의성24.5℃
  • 흐림구미24.7℃
  • 구름많음영천23.9℃
  • 흐림경주시24.5℃
  • 구름많음거창23.7℃
  • 흐림합천25.1℃
  • 흐림밀양25.2℃
  • 구름많음산청23.7℃
  • 흐림거제27.1℃
  • 흐림남해27.8℃
코로나 후유증…진단 후 4주까지는 호흡기, 이후는 복합증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코로나 후유증…진단 후 4주까지는 호흡기, 이후는 복합증상

명지병원 정영희 교수 연구팀, 코로나 후유증 기간별 증상 연구결과 발표

1.jpg

코로나19 감염 후 4주까지는 호흡기 관련 증상을 집중 관리하고, 복합 증상이 나타는 4주 후부터는 다학제적 치료 접근이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국내 최초로 발표됐다.

 

한양대 명지병원 정영희 교수 연구팀은 지난 3월부터 한 달간 코로나19 후유증클리닉을 다녀간 환자 1122명을 대상으로 증상을 비교·연구한 결과를 SCI 저널인 ‘대한의학회지’(JKMS) 7월호에 발표했다.

 

‘오미크론 시대의 급성 코로나19 감염 후 지속되는 증상’이란 제목의 이번 연구에는 오미크론 감염 후 4주 미만에는 주로 호흡기 관련 증상이 나타났지만, 4주 이후에는 피로감, 주의력 저하, 우울, 시력 저하, 탈모, 성기능 장애 등의 유병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대상 환자를 4주 이내의 급성기(acute) 후유증 그룹(675명)과 4주 이상의 급성 후(post-acute) 후유증 그룹(447명)으로 나누고, 설문지 및 의무기록을 바탕으로 후향적 단면연구를 진행했다. 분류는 진단 후 4주와 12주를 기준으로 급성 후 코비드(Post-acute COVID)와 롱코비드(Long COVID)로 분류하는 유럽임상미생물감염학회(ESCMID)의 기준을 참고했다.

 

연구 결과 전체적으로 심폐증상이 95.2%로 가장 많았고, 전신증상 73.4%, 신경증상 67.8%, 정신증상 45.7%, 소화기증상 43.6% 등이었다. 세부 증상으로는 기침이 가장 많은 78.9%로 나타났고, 뒤를 이어 가래 74.2%, 피로 66.2%, 호흡곤란 51%, 전신위약 49% 등의 순이었다.

 

또한 그룹별 다빈도 증상은 급성그룹의 경우 기침(82.2%), 가래(77.6%), 두통(37.8%)이었으며, 이들 증상은 급성 후 그룹에서는 각각 73.8%, 68.9%, 31.3%만 나타났다.

 

이와 함께 급성 후 그룹에서는 △피로(69.8%) △주의력 저하(38.9%) △우울(25.7%) △시야 흐림(21.9%) △배뇨 곤란(9.8%) △탈모(9.4%) △성기능 장애(6.9%) 등이 주요 증상을 차지했다. 반면 이들 증상들은 급성그룹에서는 피로 63.9%, 주의력 저하 31.3%, 우울 19.4%, 시야 흐림 14.2%, 배뇨 곤란 6.5%, 탈모 5.0%, 성기능 장애 2.7% 등으로 나타나 발생빈도가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더불어 급성 후 그룹은 평균 4.2개의 다증상(세부증상 8.1개)을 보여, 급성그룹의 3.9개(세부증상 7.6개)보다 많이 나타난 가운데 특히 정신 증상, 안 증상, 피부 증상, 비뇨기 증상 계열에서 복합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밖에 다중 회귀분석을 통해 코로나19 후유증 환자의 나이가 많을수록, 우울과 불안, 피로증상의 정도가 높은 환자일수록 동반되는 증상 카테고리와 세부 증상의 수도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강환웅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