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8 (금)

  • 흐림속초26.3℃
  • 비25.8℃
  • 구름많음철원25.4℃
  • 구름많음동두천24.2℃
  • 흐림파주23.7℃
  • 흐림대관령24.6℃
  • 흐림춘천26.6℃
  • 비백령도22.0℃
  • 흐림북강릉27.5℃
  • 흐림강릉29.6℃
  • 흐림동해25.1℃
  • 비서울25.8℃
  • 흐림인천24.0℃
  • 흐림원주27.6℃
  • 안개울릉도24.5℃
  • 비수원26.2℃
  • 흐림영월24.8℃
  • 흐림충주25.2℃
  • 흐림서산24.9℃
  • 흐림울진27.0℃
  • 흐림청주27.0℃
  • 흐림대전26.6℃
  • 구름많음추풍령25.5℃
  • 구름조금안동27.7℃
  • 흐림상주26.5℃
  • 흐림포항28.5℃
  • 흐림군산26.7℃
  • 구름많음대구28.5℃
  • 흐림전주27.3℃
  • 구름많음울산27.5℃
  • 구름조금창원27.3℃
  • 구름많음광주26.0℃
  • 구름많음부산26.3℃
  • 구름조금통영27.1℃
  • 흐림목포26.3℃
  • 구름많음여수26.3℃
  • 구름많음흑산도25.7℃
  • 구름많음완도27.7℃
  • 흐림고창26.5℃
  • 구름조금순천25.6℃
  • 흐림홍성(예)26.3℃
  • 흐림26.1℃
  • 구름많음제주29.1℃
  • 구름조금고산27.1℃
  • 구름조금성산27.1℃
  • 비서귀포26.6℃
  • 구름많음진주26.5℃
  • 흐림강화23.8℃
  • 흐림양평26.1℃
  • 흐림이천26.6℃
  • 구름많음인제27.0℃
  • 흐림홍천25.9℃
  • 구름조금태백24.9℃
  • 구름많음정선군24.6℃
  • 흐림제천24.6℃
  • 흐림보은25.8℃
  • 흐림천안26.3℃
  • 구름많음보령25.7℃
  • 흐림부여26.5℃
  • 구름많음금산25.8℃
  • 흐림26.4℃
  • 흐림부안26.7℃
  • 흐림임실24.8℃
  • 흐림정읍26.6℃
  • 구름많음남원26.0℃
  • 구름많음장수25.2℃
  • 흐림고창군26.3℃
  • 흐림영광군26.1℃
  • 구름많음김해시26.7℃
  • 흐림순창군25.6℃
  • 구름조금북창원27.9℃
  • 구름많음양산시27.3℃
  • 구름조금보성군27.4℃
  • 구름많음강진군27.4℃
  • 구름많음장흥27.1℃
  • 구름많음해남26.8℃
  • 구름조금고흥26.5℃
  • 구름조금의령군27.6℃
  • 구름많음함양군25.9℃
  • 구름많음광양시26.9℃
  • 구름많음진도군26.7℃
  • 구름많음봉화24.6℃
  • 구름많음영주24.7℃
  • 흐림문경24.9℃
  • 구름조금청송군24.8℃
  • 구름많음영덕27.7℃
  • 구름조금의성27.7℃
  • 구름많음구미28.0℃
  • 구름조금영천26.8℃
  • 흐림경주시26.6℃
  • 구름많음거창25.9℃
  • 구름많음합천27.4℃
  • 구름많음밀양28.3℃
  • 흐림산청26.3℃
  • 구름많음거제26.6℃
  • 구름조금남해27.0℃
핵심 쟁점 바뀐 간호법, 국회 법사위 상정 여부 촉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체,봉사

핵심 쟁점 바뀐 간호법, 국회 법사위 상정 여부 촉각

수정된 간호법에 간협 "통과 환영"VS 의협 "간호사만을 위한 법안" 이견



간호법1.JPG


 

지난 1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 문턱을 넘은 간호법이 법제사법위원회에 상정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환자 진료에 필요한 업무’ 등의 표현이 수정됐지만 기존에 쟁점이 아니었던 지역사회 포함 여부 등이 불거져 대한의사협회(의협) 등 단체와 대한간호협회(간협)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24일 국회에 따르면 간호사의 업무 범위는 현행 의료법에 따라 ‘의사의 지도하에 시행하는 진료의 보조’로 수정됐다. 이는 기존 간호법안의 ‘환자 진료에 필요한 업무’ 문구가 간호사의 단독 개원 가능성을 열어놨다는 의협 등의 요구를 반영한 결과다. 또한 간호종합계획 5년마다 수립, 간호업무 기본지침 제정 및 재원 확보 방안 마련 등의 조항도 삭제됐다.

 

현재 핵심 쟁점은 간호 행위 장소를 기존 의료기관에서 지역사회로 확대했다는 것이다. 즉 간호법을 통해 모든 국민이 의료기관과 지역사회에서 수준 높은 간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는 것으로, 이는 보건복지부가 간호법 관련 단체의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에서 추가로 거론된 조항이다.

 

의협, 병협, 간호조무사협회 등은 이 조항이 고령화에 따라 지역사회의 의료서비스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의료법과 상충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의협 관계자는 “지역에는 지역사회 간호서비스뿐만 아니라 방문간호도 있는데, 고령화에 따라 지역사회의 의료서비스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특정 직역이 단독으로 이런 서비스를 수행하면 의료법과 상충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반면 간협은 간호법을 지역사회 돌봄 등에 적용해야 하기 때문에 ‘지역사회’ 표현을 포함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간협 관계자는 “지금도 장기요양기관, 학교 등 다양한 지역사회에서 간호사가 활동하고 있는데, 현행 의료법에 따라 간호사의 업무를 의료기관 내에서만 할 수 있어 혈압, 혈당 체크 등 기본 업무도 지역주민의 집에서 할 수 없는 불편을 겪어 왔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간협은 수정된 간호법이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하자 지난 18일 국회 앞에서 집회를 열고 “간호법의 전체회의 통과를 환영한다”며 “국회는 간호법 제정 약속을 본회의 의결까지 차질 없이 지켜 달라”고 촉구했다.

 

또한 의협은 지난 22일 간호조무사협회 등과 공동 궐기대회를 열고 “간호법이 간호사의 이익만 대변하는 법”이라며 “간호법이 법사위, 본회의를 거쳐 통과되면 총궐기도 불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간호법2.png

 


민보영 기자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