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목)

  • 맑음속초21.3℃
  • 맑음21.3℃
  • 맑음철원20.4℃
  • 맑음동두천22.2℃
  • 맑음파주21.7℃
  • 맑음대관령18.5℃
  • 박무백령도16.3℃
  • 구름조금북강릉22.3℃
  • 구름조금강릉26.2℃
  • 구름많음동해24.9℃
  • 맑음서울22.3℃
  • 구름조금인천20.1℃
  • 구름많음원주22.3℃
  • 구름많음울릉도23.3℃
  • 구름많음수원22.2℃
  • 구름많음영월21.8℃
  • 구름많음충주21.2℃
  • 구름많음서산19.4℃
  • 구름많음울진25.2℃
  • 흐림청주22.7℃
  • 흐림대전22.3℃
  • 흐림추풍령21.3℃
  • 구름많음안동21.5℃
  • 구름많음상주22.4℃
  • 흐림포항24.7℃
  • 흐림군산22.2℃
  • 구름많음대구24.5℃
  • 흐림전주22.9℃
  • 구름많음울산25.1℃
  • 흐림창원22.1℃
  • 흐림광주22.2℃
  • 흐림부산22.3℃
  • 흐림통영18.6℃
  • 흐림목포20.0℃
  • 흐림여수19.2℃
  • 흐림흑산도21.0℃
  • 흐림완도19.2℃
  • 구름많음고창22.7℃
  • 흐림순천20.1℃
  • 흐림홍성(예)22.4℃
  • 흐림21.9℃
  • 흐림제주22.5℃
  • 흐림고산19.5℃
  • 흐림성산20.3℃
  • 흐림서귀포21.2℃
  • 흐림진주20.9℃
  • 맑음강화20.7℃
  • 구름조금양평20.8℃
  • 구름많음이천23.0℃
  • 구름조금인제21.3℃
  • 맑음홍천22.0℃
  • 구름많음태백18.7℃
  • 구름조금정선군22.7℃
  • 구름많음제천20.9℃
  • 흐림보은20.4℃
  • 구름많음천안21.3℃
  • 흐림보령21.1℃
  • 흐림부여21.1℃
  • 흐림금산22.2℃
  • 흐림21.1℃
  • 흐림부안23.4℃
  • 흐림임실19.8℃
  • 흐림정읍22.2℃
  • 흐림남원19.2℃
  • 흐림장수20.3℃
  • 구름많음고창군23.2℃
  • 구름많음영광군22.8℃
  • 흐림김해시22.0℃
  • 흐림순창군19.1℃
  • 흐림북창원23.3℃
  • 흐림양산시22.7℃
  • 흐림보성군19.7℃
  • 흐림강진군19.8℃
  • 흐림장흥19.7℃
  • 흐림해남21.5℃
  • 흐림고흥21.8℃
  • 흐림의령군22.2℃
  • 흐림함양군20.1℃
  • 흐림광양시21.5℃
  • 흐림진도군21.5℃
  • 흐림봉화20.7℃
  • 구름많음영주20.9℃
  • 흐림문경21.8℃
  • 구름많음청송군22.7℃
  • 흐림영덕22.2℃
  • 흐림의성21.6℃
  • 흐림구미22.2℃
  • 구름많음영천24.7℃
  • 구름많음경주시25.7℃
  • 흐림거창19.9℃
  • 흐림합천22.0℃
  • 구름많음밀양22.6℃
  • 흐림산청18.7℃
  • 흐림거제22.4℃
  • 흐림남해21.9℃
천연물을 활용한 코로나19 치료제 연구 현황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천연물을 활용한 코로나19 치료제 연구 현황은?

“석산 유래 물질, 코로나바이러스의 Polymerase 억제 확인”
권선오 한의학연 책임연구원, 항바이러스 효능 스크리닝 결과 소개

권선오.JPG

지난 20일 개최된 ‘코로나19 감염증과 한의학 현황과 발전방안 국회 토론회’에서 권선오 한의학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천연물을 활용한 항바이러스 효능 스크리닝 결과 및 중국 중의약계의 코로나19 치료 연구에 대해 소개했다.

 

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치료제인 렘데시비르의 주된 작용점이 코로나바이러스의 Polymerase (DNA, RNA 형성의 촉매가 되는 효소)억제인데 석산(Lycoris radiata)유래 소재로 실험해 보니 렘데시비르 대비 3배 효과 있는 것을 확인해 국제학술지에 게재했다”고 밝혔다.

 

이어 두꺼비의 피부와 귀밑에 있는 샘에서 분비되는 불투명한 흰색의 끈적한 독으로 알려진 섬수(蟾酥) 유래 물질의 경우에도 강력한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고, 개암풀 열매인 파고지(破故紙, psoralea corylifolia)의 면역증강 효능 기전도 규명했다고 설명했다.

 

한의학연구원이 경희대 병원과 공동으로 진행 중인 피로 혹은 건망을 호소하는 코로나 완치자에 대한 한약제제 효과와 관련해서는 “50% 환자들이 비특이적 후유 증상을 호소한 만큼 피로 혹은 건망 등의 다빈도 증상에 대해 한약제제를 12주 투여하고 복용 전후와 장기간 추적을 통해 면역반응이 얼마나 지속되는지 검증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연구와 관련해서는 쌍황련(雙黃連), 금은화, 연화청온 등 중약의 사스 및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억제 효과에 대해 소개했다.

 

쌍황련은 금은화(인동덩굴의 꽃), 황금(속썩은풀), 연교(개나리 열매) 등을 주성분으로 만든 중의약품으로, 중의학계에서는 해독작용과 더불어 발열과 기침, 인후통 등에도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중국에서는 감기약으로 흔히 처방돼 왔다.

 

‘연화청온’의 코로나19 치료 기전은 국제학술지 ‘Pharmacological Research’에도 게재된 바 있으며 바이러스 복제를 억제하고 숙주 세포로부터의 사이토카인 방출을 줄임으로써 코로나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진행 단계를 고려한 임상기술 개발 전략’과 관련해서는 우선 ‘감염 전 단계’에서 백신 효능 강화를 위해 일반인 및 감염취약군을 대상으로 항체 형성 등 면역기능 강화가 필요하며 ‘감염 후 대응’ 단계에서는 감염 전파 및 중증 질환으로의 이행을 방지하기 위해 바이러스 역가 감소 및 과면역반응 조절이 중요하고, ‘후유증 조기회복 및 건강관리’ 단계에서는 일상으로의 빠른 복귀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의학적 관리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향후 신종 감염병에 대응하는 한의 임상기술 근거확보를 위한 당면 과제로는 △고병원성 병원체 연구시설(BL-3) 인프라 구축 및 활용 지원 △감염병 한의병리의 재해석 및 신의료기술 개발 적용 가능성 연구 △감염병 대응에 활용 가능한 국내 자생 한의약 자원 발굴 △타깃 중심 치료제 한계를 극복한 인체중심 감염병 전주기 대응 치료제 개발 △감염병 대응 융복합 의료기술 개발(감염병취약군, 백신보조제, 후유증 관리 등) △감염병 융복합 의료기술 임상연구 지원 △감염병 임상정보 DB구축 및 RWD 연구지원 등을 제안했다.

 

윤영혜 기자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