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인천시, 한의약 난임치료 지원으로 2년간 68명 ‘임신 성공’

기사입력 2022.01.24 09:29

SNS 공유하기

fa tw gp
  • ba
  • ka ks url
    난임여성 250명 선착순 모집…참여 한의의료기관 92개소로 확대
    한약치료·사후관리 등 6개월간 본인부담 없이 맞춤형 한의난임치료 지원

    2.png

    인천광역시는 지난 2년간 난임여성들을 대상으로 한의약 난임치료를 지원해 68명이 임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올해도 24일부터 난임여성 25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 난임치료를 무료로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한의약 난임치료사업은 인천시가 난임부부의 자연임신을 돕고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지난 2020년부터 시행한 사업으로, 인천광역시한의사회(회장 정준택)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관내 한의의료기관 중 참여기관을 모집해 선정절차를 거쳐 올해는 참여기관을 92개소로 늘렸다. 참여기관은 ‘20년 55개소에서 지난해에는 79개소, 올해는 92개소로 매년 확대되고 있다. 

     

    특히 지난 2년 동안 362명의 난임여성이 한의약 난임치료를 지원받았으며, 이 가운데 68명이 임신에 성공하는 한편 사업참여자의 만족도도 94%로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원대상은 신청일 기준 인천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하는 난임부부로, 대상자로 선정되면 거주지에서 가까운 지정 한의의료기관을 선택해 한약치료 3개월, 사후관리 3개월 등 총 6개월간 본인의 체질·건강 상태에 맞는 한약치료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다만 한의약 난임치료를 받는 동안에는 양방 난임시술을 받으면 안되며, 다른 한의난임사업도 중복으로 지원받을 수 없다.

     

    인천시는 3개월간 한약치료에 드는 비용을 최대 120만원까지 해당 한의의료기관에 지원하게 되며, 기타 지원자격 및 내용, 신청절차 등 세부내용은 인천시 및 군·구 보건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되고, 기타 자세한 사항은 해당 보건소로 문의하면 된다. 

     

    이와 관련 박명숙 인천시 여성가족국장은 “한의약 난임치료 지원을 통해 난임부부의 경제적 부담을 덜고, 소중한 아이를 건강하게 품에 안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자연임신 성공을 통해 출산율을 높이고 난임부부의 고통이 경감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