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2021년 '한의약 건강돌봄사업‧건강증진사업' 성과대회 개최

기사입력 2021.12.15 15:20

SNS 공유하기

fa tw gp
  • ba
  • ka ks url
    “한의사 방문진료로 취약계층 대상 지역 건강복지 증진”
    부천시청‧부천시한의사회 대상… 정신질환자 등 대상자 확대 공로

    성과대회1.jpg

    한국한의약진흥원(원장 정창현)이 한국건강증진개발원(원장 조현장)과 공동으로 14일 ‘2021년 한의약 건강돌봄사업 및 한의약 건강증진사업 성과대회’를 개최했다.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열린 이번 성과대회는 지난 한 해 동안 한의약 건강돌봄사업을 모범적으로 운영해 지역주민 건강증진 향상에 기여한 우수기관을 표창하고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의약 건강돌봄사업은 한의사가 거동 불편 고령자나 장애인의 가정을 방문해 진료와 상담 등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올해부터 정부 및 지자체 통합돌봄사업과 연계해 운영되고 있다. 


    전국 단위 공모를 통해 16개(노인 13, 장애인2, 정신질환자1)의 지자체가 선정됐으며, 이 중 12곳의 지자체가 한의약 기반 사업을 실시했다. 


    현재 한의약 건강돌봄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지자체와 지역한의사회는 총 26곳으로 이 중 5곳의 지자체가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5곳의 지역한의사회가 한국한의약진흥원장상을 수상했다.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수상기관은 △대상–경기 부천시청 △최우수상–충북 진천군청, 경기 김포시청 △우수상–부산 북구청, 광주 서구청이며 한국한의약진흥원장상 수상기관은 △대상–경기 부천시한의사회 △최우수상–충북 진천군한의사회, 경기 김포시한의사회 △우수상–부산 북구한의사회, 광주 서구한의사회다.


    대상으로 선정된 경기 부천시청 및 부천시한의사회는 노인뿐만 아니라 정신질환자까지 서비스 대상을 확대하고 동 통합돌봄팀, 정신건강복지센터, 한의사회 간 연계체계를 구축해 건강돌봄‧복지서비스 제공에 있어서 사업 시너지 효과를 높여 모범사례로 꼽혔다. 


    수상한 한의약 건강돌봄사업 운영 우수기관의 사례는 책으로 묶어 발간할 예정이다. 


    앞서 인사말을 통해 정창현 한의약진흥원장은 “한의약은 거동이 불편한 분들의 치료에 효과가 우수하고 치료기구의 이동이 용이해 방문 진료 등 건강돌봄사업에 적합하다“며 "앞으로도 한의약이 중심이 돼 지역 건강복지 증진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장 한국건강증진개발원장은 “통합건강증진사업 내 한의약건강증진사업은 2005년 한의약 허브 보건소 사업으로 시작, 2015년부터 생애주기별 프로그램을 개발해 취약계층과 생애주기별 건강개선에 기여해 왔다”며 “의료취약지역 주민과 노인을 대상으로 치매, 중풍, 우울증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관절질환예방 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해 수혜자의 약 90%가 높은 만족감을 나타내고 있다”고 전했다. 


    홍주의 대한한의사협회장은 “현재 세계의학의 패러다임은 급성질환, 의료기관, 치료 중심에서 만성질환, 지역사회, 예방 및 치료 후 관리 중심으로 변화하는 가운데 강점을 가진 한의학이 미래의학으로서 가치를 더욱 높이고 있다”며 “전국 한의원들과 한의사들이 지역사회의 건강을 위한 건강돌봄사업과 건강증진사업에 적극 투입된다면 국민 건강증진에 큰 보탬이 되는 성공적 사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우기 복지부 한의약정책과장은 “오늘 자리는 전국 지자체에서 시행됐던 한의약건강돌봄사업과 건강증진사업의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포상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한의약 기반 돌봄 서비스가 우리 국민의 건강증진을 위해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정부도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과대회2.jpg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