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지난해 결핵 사망자 수 1356명…법정 감염병 중 최다

기사입력 2021.11.25 11:05

SNS 공유하기

fa tw gp
  • ba
  • ka ks url
    국내 전체 사망원인 순위 14위

    결핵.png


     

    지난해 국내 결핵 사망자수가 법정 감염병 중 최다인 1356명으로 국내 전체 사망원인 순위 14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질병관리청(질병청)에 따르면 2020년 결핵 사망자수는 1356명으로, ‘2020년 감염병 감시연보’에 나온 신종감염병증후군(코로나19) 922명, 카바페넴내성장내세균속균종(CRE) 감염증 226명,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106명 등의 사망자수 중 가장 많았다.

     

    공기를 통해 감염되는 호흡기 감염병인 결핵은 지난해 전 세계적으로 987만 명의 환자가 발생했으며 결핵에 따른 사망은 149만 명으로 2019년 대비 5.6% 증가했다.

     

    국내 결핵 사망자는 2012년 이후 꾸준히 감소했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3번째로 높은 상태이며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수 922명보다 434명이 많았다.

     

    국내 전체 결핵 신규 환자 수와 사망자 수는 2010년 이후 연평균 각각 5.8%, 5.4% 감소했지만 65세 이상 사망 비율은 2016년 이후 결핵 사망자 80% 수준을 기록했다.

     

    2020년 결핵 신규 환자 수는 1만9933명으로 결핵 감시체계 운영 이래 최초로 1만 명대에 들어섰으며 2010년 3만6305명 대비 45.1% 감소, 2019년 2만3821명 대비 16.3% 감소했다.

     

    정은경 청장은 “우리나라는 결핵환자 및 사망 감소에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뤘다”면서도 “2019년 결핵관리강화대책 목표인 2030년까지 10만 명당 결핵발생률 10명 이하를 달성하려면 보다 촘촘한 취약계층 관리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질병청은 2022년에 노인·거동불편 장애인 등 취약계층 대상 찾아가는 결핵검진 사업을 추진해 검진 사각지대를 없애고, 결핵 의심환자가 적정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민간·공공 협력사업(PPM)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65세 이상 어르신 등 결핵환자 진단 시 취약성을 평가하고 완치까지 맞춤형 서비스를 연계·제공해 완치율 제고 및 사망률 감소를 위한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