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속초26.8℃
  • 비23.9℃
  • 흐림철원24.0℃
  • 흐림동두천23.7℃
  • 흐림파주24.0℃
  • 흐림대관령22.5℃
  • 흐림춘천24.7℃
  • 비백령도20.2℃
  • 흐림북강릉28.0℃
  • 흐림강릉29.5℃
  • 흐림동해26.0℃
  • 흐림서울25.7℃
  • 흐림인천25.3℃
  • 흐림원주26.3℃
  • 흐림울릉도25.2℃
  • 흐림수원26.4℃
  • 흐림영월22.6℃
  • 흐림충주24.2℃
  • 흐림서산26.1℃
  • 흐림울진24.9℃
  • 비청주26.2℃
  • 흐림대전25.7℃
  • 흐림추풍령23.2℃
  • 비안동25.0℃
  • 흐림상주24.4℃
  • 흐림포항27.9℃
  • 흐림군산25.8℃
  • 흐림대구26.4℃
  • 흐림전주26.6℃
  • 천둥번개울산24.4℃
  • 비창원25.1℃
  • 흐림광주26.1℃
  • 비부산23.7℃
  • 구름많음통영25.0℃
  • 흐림목포25.4℃
  • 흐림여수24.0℃
  • 안개흑산도21.7℃
  • 구름많음완도27.0℃
  • 흐림고창27.4℃
  • 흐림순천24.7℃
  • 흐림홍성(예)27.2℃
  • 흐림25.1℃
  • 흐림제주28.9℃
  • 흐림고산24.7℃
  • 흐림성산23.5℃
  • 박무서귀포24.9℃
  • 흐림진주25.6℃
  • 흐림강화25.3℃
  • 흐림양평24.2℃
  • 흐림이천25.7℃
  • 흐림인제23.5℃
  • 흐림홍천23.5℃
  • 흐림태백23.9℃
  • 흐림정선군25.4℃
  • 흐림제천23.2℃
  • 흐림보은23.9℃
  • 흐림천안24.4℃
  • 흐림보령26.7℃
  • 흐림부여25.6℃
  • 흐림금산25.7℃
  • 흐림25.2℃
  • 흐림부안26.2℃
  • 흐림임실23.6℃
  • 흐림정읍25.4℃
  • 흐림남원25.7℃
  • 흐림장수25.2℃
  • 흐림고창군25.3℃
  • 구름많음영광군27.0℃
  • 흐림김해시23.8℃
  • 흐림순창군25.9℃
  • 흐림북창원25.4℃
  • 흐림양산시24.5℃
  • 흐림보성군25.1℃
  • 흐림강진군25.4℃
  • 흐림장흥25.2℃
  • 흐림해남26.8℃
  • 흐림고흥24.4℃
  • 흐림의령군26.1℃
  • 흐림함양군24.0℃
  • 흐림광양시24.7℃
  • 흐림진도군24.6℃
  • 흐림봉화23.9℃
  • 흐림영주23.4℃
  • 흐림문경23.8℃
  • 구름많음청송군25.5℃
  • 구름많음영덕23.4℃
  • 흐림의성24.2℃
  • 흐림구미24.7℃
  • 흐림영천24.7℃
  • 흐림경주시25.4℃
  • 흐림거창23.8℃
  • 흐림합천25.6℃
  • 흐림밀양25.6℃
  • 흐림산청24.5℃
  • 구름많음거제24.3℃
  • 흐림남해25.6℃
한방바이오산업 국가 관심 ‘절대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한약

한방바이오산업 국가 관심 ‘절대적’

A0052004122150655.jpg

기획예산처가 대구경북의 한방바이오산업 전망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계획이 지나치게 방대하다는 평가와 함께 일부 수정할 것을 권고함에 따라 한방바이오산업 사업비는 4천205억원(국비 1천941억원 포함)에서 843억원(국비 398억원 포함)으로 축소됐으며, 당초 사업기간도 2016년에서 2009년까지로 단축됐다.



이런 가운데 지난 14일 대구한의대학교 생명자원개발연구소(소장 박찬성)와 경북TP한방생명자원특화센터, 한방식품과학부 등 세 기관이 공동 주최로 대구한의대 학술정보관에서 ‘한방생약자원을 이용한 기능성 식품개발과 산업화’를 주제로 ‘2004 생명자원개발연구소 산·학·연 협력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 박찬성 소장은 “산업체와 연계한 대구경북의 한방바이오산업은 향후 국가경쟁력 강화 및 국민건강증진에 새로운 활로 모색은 물론 산·학·연 공동연구 발전에도 크게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 소장의 지적대로 한방바이오산업이 국가경쟁력에 기여하기 위해서는 시장원리를 바탕으로 한 합리적인 사업비지원이 요구된다. 최소한 압축기술 혁신을 위한 국가사업으로 전략을 짜야 하며, 기술·산업과 연계한 시너지 창출이 사업전략의 핵심이 돼야 한다.



이와함께 ‘한의약육성법’이 정하고 있는 전문성을 지닌 한방산업육성협의회 한약진흥재단 같은 기술혁신, 산업화 추진기구가 조속히 설립돼야 한다.

정부수립 이후 지난 해 8월 육성법이 제정되고 금년 8월 정식 효력이 발생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추진기구가 설립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어불성이다.



예컨대 기획예산처가 당초의 사업계획을 80%나 삭감한 것도 알고보면 한방바이오산업의 부가가치 창출 등 육성법이 정하고 있는 산업과 기술혁신의 근본적인 문제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 것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차제에 확정된 사업계획만이라도 껍데기만 관리하는 정부가 아니라 ‘한방바이오퓨전사업’을 국가 동력사업으로 혁신을 일궈가는 정부가 되기를 기대한다.
관리자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