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4 (목)

“모든 환자 증세 호전돼 진료실 더는 찾질 않길 바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환자 증세 호전돼 진료실 더는 찾질 않길 바라”

‘불우이웃돕기’ 행사 참여…현지 주민 무료 한의진료

강우영1.jpeg

가나 Korea Oriental Medicin Clinic  강우영 원장


안녕하세요! 한의사 강우영 미카엘 원장입니다. 그동안 좀 뜸했던 제 소식을 전합니다. 지난해 12월에는 가나한인회 ‘이태열’ 회장님 주관으로 ‘불우이웃돕기’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저도 동참해서 가나한인회관내 Korea Oriental Medicine Clinic For Ghana Olympic committee Player를 방문해 빈민촌 원주민을 위한 무료진료 행사에 참여했습니다.


제 진료실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사람들은 가나올림픽 국가대표 선수, 한인교포와 한인교포 사업체 현지인 직원들로 한정돼 있기에 평소에는 제가 원주민 부락으로 출장을 가서 진료 활동을 합니다. 

이번 무료 진료 행사는 경제 형편이 어려워 병원에 갈 수 없는 환자를 기준으로 하되 어린이를 대상으로 우선 실시했고, 가나 병원에서 치료 불가능하다고 판정한 사람들도 함께 진료했습니다. 


제가 12월 19일까지 진료한 환자는 총 27명이며, 그중에서 전신마비를 앓고 있는 어린이와 중풍환자, 척추신경마비로 허리와 하반신이 마비된 3명의 환자가 기억에 남습니다.

특히 태어날 때부터 17년 동안 듣지도, 말하지도 못했던 Esther Boisun(17) 환자가 지난해 10월 18일부터 침 시술을 11회까지 받고 더 이상 찾아오지 않았습니다. 이렇게 치료를 마치고 환자들이 증세가 호전돼 더는 진료실을 찾아오지 않는 것이 하나의 기쁨입니다. 


이와 함께 이전 기고에서 소개해드렸던 중풍환자(2년 전 중풍이 재발해 말도 못하고 반식물인간이 돼 응급실에 갔으나 뇌세포 손상까지 이어져 치료 불가능 판정을 받게 된)가 침 시술 이후 거동이 가능해져 먼 거리를 직접 차량으로 이동해 진료를 받았습니다. 이번 진료까지 총 23회 침 시술을 받았으며, 호전된 모습으로 활기찬 표정을 보이는 환자의 사진도 함께 보내드립니다.

2021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한 한해 보내시기 바랍니다.

 

44.jpg

강우영 원장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