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구름많음속초3.3℃
  • 맑음-3.1℃
  • 맑음철원-3.9℃
  • 맑음동두천-2.1℃
  • 맑음파주-1.9℃
  • 맑음대관령-4.6℃
  • 구름조금백령도1.9℃
  • 구름많음북강릉3.1℃
  • 구름조금강릉3.6℃
  • 맑음동해3.8℃
  • 맑음서울0.2℃
  • 맑음인천0.8℃
  • 맑음원주0.5℃
  • 비울릉도4.0℃
  • 맑음수원0.6℃
  • 맑음영월-0.4℃
  • 맑음충주-2.1℃
  • 구름많음서산3.7℃
  • 구름조금울진3.6℃
  • 맑음청주2.0℃
  • 맑음대전1.8℃
  • 맑음추풍령1.1℃
  • 맑음안동0.5℃
  • 맑음상주1.8℃
  • 구름조금포항4.0℃
  • 구름많음군산4.0℃
  • 맑음대구2.8℃
  • 흐림전주2.9℃
  • 맑음울산3.2℃
  • 맑음창원3.2℃
  • 맑음광주5.8℃
  • 맑음부산3.8℃
  • 맑음통영4.5℃
  • 흐림목포7.2℃
  • 구름조금여수4.8℃
  • 구름많음흑산도7.9℃
  • 흐림완도7.4℃
  • 구름많음고창6.0℃
  • 맑음순천3.8℃
  • 구름많음홍성(예)3.8℃
  • 흐림제주9.1℃
  • 흐림고산9.0℃
  • 흐림성산8.2℃
  • 흐림서귀포8.3℃
  • 맑음진주-0.3℃
  • 맑음강화-1.5℃
  • 맑음양평-1.0℃
  • 맑음이천-0.4℃
  • 맑음인제-1.0℃
  • 맑음홍천-2.5℃
  • 맑음태백-2.4℃
  • 맑음정선군-1.0℃
  • 맑음제천-3.0℃
  • 맑음보은1.2℃
  • 구름조금천안1.5℃
  • 흐림보령3.8℃
  • 구름많음부여3.0℃
  • 구름조금금산1.2℃
  • 맑음2.4℃
  • 흐림부안4.4℃
  • 맑음임실1.6℃
  • 구름조금정읍3.8℃
  • 맑음남원0.9℃
  • 맑음장수0.2℃
  • 구름많음고창군4.4℃
  • 흐림영광군6.3℃
  • 맑음김해시3.2℃
  • 흐림순창군4.2℃
  • 맑음북창원4.1℃
  • 맑음양산시4.2℃
  • 맑음보성군6.6℃
  • 구름많음강진군6.8℃
  • 맑음장흥6.5℃
  • 흐림해남6.5℃
  • 구름많음고흥5.4℃
  • 맑음의령군0.8℃
  • 맑음함양군2.8℃
  • 맑음광양시4.2℃
  • 흐림진도군7.7℃
  • 맑음봉화-0.4℃
  • 구름많음영주0.9℃
  • 맑음문경0.5℃
  • 맑음청송군0.1℃
  • 구름조금영덕3.0℃
  • 맑음의성-2.0℃
  • 맑음구미0.9℃
  • 맑음영천1.9℃
  • 맑음경주시3.3℃
  • 맑음거창-1.0℃
  • 맑음합천0.0℃
  • 맑음밀양1.7℃
  • 맑음산청3.2℃
  • 맑음거제5.1℃
  • 맑음남해5.3℃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의 변천<6>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의 변천<6>

“제3차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한의) 개정 관련 기억을 기록하다”

한창호 복사본.jpg

 

한창호 교수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


1995년부터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한의) 제2차 개정안이 사용되면서 여러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지만, 한의임상가나 보험업무 등에서 여러 어려움과 보완점들을 노출했고, 한의학 연구기관이나 대학 등에서도 한의진단에 대한 검토와 분석 등이 나오기 시작했다. 당시 진단코드와 진단명은 표준화된 진단요건을 갖추지 못하고 있었으며, 병명(病名)·증상명(症狀名)·증명(證名)이 혼재돼 있고, 그에 대한 기준이 부재했다.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한의)(1994, KCDOM2)의 문제점

좀 더 구체적으로 당시 문제점을 나열하면, ①이중(혹은 다중)으로 중복된 코드를 가지고 있었음 ②질병명과 증후명이 중복 혼재돼 있었음 ③국제질병분류에 대응시키기 어려움이 있었음 ④상병의 명명에 대한 규칙이 부재했음 ⑤손상에 대한 상병분류가 명확하게 정의되거나 분류되지 않았음 ⑥3단위, 4단위 등 분류체계가 불명확했음 ⑦국제표준용어나 영어로 정의되지 않았음 등이 있었다.


○ 한국한의학연구원 선행연구

1995~1997년에 걸쳐 한국한의학연구소에서는 ‘한의진단명과 진단요건의 표준화연구’를 진행했다.

1994년 10월부터 이듬해 9월까지 진행된 연구는 당시 최선미, 양기상 등을 중심으로 진행됐으며, 전국 한의대 병리학 교수들이 주로 촉탁과 자문으로 참여했고 일부 대학에서는 생리학 혹은 진단학 교수도 참여했다. 한의용어의 표준화가 선결돼야 하며, 진단명과 진단요건의 표준화가 그 핵심이라는 인식 하에 진행된 이 연구는 당시 막 창간한 한국한의학연구소 논문집 제1권 제1호에 논문으로 기록됐다.

1996년 연구는 주로 한국한의학연구소 기초이론연구실과 경희대·경산대·원광대·대전대 병리학교실이 참여해 한의 변증 표준안을 정리하고 제시하는 것이었다. 기혈음양진액변증 31개, 장부변증 73개와 상한변증 79개 등 총 183개의 증(證)을 체계적으로 정리했는데, 주로 동의보감(東醫寶鑑)·방약합편(方藥合編)을 기본으로 증명(證名), 이명(異名), 증후개념(證候槪念), 변증지표(辨證指標), 진단요점(診斷要點), 증후분석(證候分析), 증후감별(證候鑑別) 등을 순서대로 정리했다.


변증지표는 주로 중의증후변증규범(中醫證候辨證規範)을 기본을 삼아 기술했으며, 진단요점은 일부 중의변증학(中醫辨證學)을, 증후분석은 중의증후감별진단학(中醫證候鑑別診斷學)·중의증후진단치료학(中醫證候診斷治療學)·중의변증학(中醫辨證學)을, 증후감별은 중의증후진단치료학(中醫證候診斷治療學)과 중의변증학(中醫辨證學)을 참고했다.

1997년 연구에서는 기초이론연구실을 중심으로 대한한의학회 소속 6개 분과학회에서 추천받은 비상임연구원 12인으로 연구팀을 구성해 온열병변증 33개, 사상체질변증 14개, 충임변증 12개, 소아상견변증 17개, 남성상견변증 26개, 노인병상견병증 15개, 부인과질환 63개, 소아과질환 13개, 운동기질환 94개, 신경정신과질환 21개, 안이비인후과질환 115개, 외과질환 8개, 종양질환 10개 등까지 확대했다. 이중 온열병변증과 종양질환변증은 경희대 병리학교실에서 개발했다.

그 사이 1997년 11월 한국한의학연구소는 한국한의학연구원으로 확대됐고, 2000년 신현규 박사는 ‘한방표준질병사인분류기준 제정(안)에 관한 연구’를 내놨고, 2002년 ‘한의질병사인분류(1994)와 한의변증분류(2002) 비교대조연구’, 2004년 최선미 박사는 ‘한국한의표준질병사인분류 개정안 실시를 위한 시범적용연구’ 등을 수행한 바 있다.


○ 대한한의사협회의 한의분류 개정을 위한 노력

1999년 3월 한의협은 한국한의표준질병사인분류 개정사업을 위한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실행위원회에 10개 학회가 참여해 자체연구를 진행한 바 있다. 1999년에는 KCD 전체코드와 한의고유상병 혼용을 원칙으로 각 분과학회별로 질병명 목록을 제출받아 중복상병을 조정하고 분류 및 코드화 작업을 실시했다. 2000년 1월에는 한의분류를 동의보감과 중의실용내과학의 분류방법에 의해 재배열하고 한의학회에 검토 요청을 한 바 있다.

2001년 12월 이후 2002년 6월까지 총 5차례 실무회의와 10차례 실행위원회 논의를 거쳐 한의분류에 KCD 수용과 함께 사용할 한국한의표준변증분류(안)을 마련했다.

2002년 2월21일 최종 개정(안)에 대한 공청회를 개최하고, 동년 6월17일에는 대한한의학회가 개정안에 동의했는데, 그 원칙은 KCD를 전면적으로 수용하면서 한의고유의 변증분류를 병용한다는 것이었다. 이를 근거로 동년 7월8일 대한한의사협회는 통계청에 ‘한국한의표준질병사인분류 개정(안)’을 건의했다. 유관기관 공청회를 개최했으며, 2004년 1월 ‘한국한의표준변증분류’를 책자로 발간해 한의사 전 회원에게 배포했다.

2004년 대한한의사협회 보험위원회가 배포한 한국한의표준변증분류에는 외감육음병증 10개, 기혈정진액음양병증 37개, 오장병증 56개, 육부병증 37개, 위기열혈 삼초병증 10개, 육경병증 37개, 사상체질병증 14개로 분류했다.

2004년 8월4일 ‘한국한의표준질병사인분류 개정안 실시를 위한 시범적용연구’를 한국한의학연구원(책임자 최선미)이 수행 완료했다. 2005년 10월13일 제2회 한의협 보험위원회에서는 보험·의무·학술 위원회가 공동 참여하는 질병사인분류 개정위원회를 재구성하기로 했으며, 11월8일 제5회 중앙이사회에서는 박동석 부회장(대한한의학회 회장)을 위원장으로 선임하고, 위원 구성 및 세부사항은 ‘(가칭)한국한의표준질병사인분류 개정위원회’에 위임키로 결의하는 한편 대한한의학회를 통해 10개 분과학회 회장과 실무참여자 각 10명을 추천받아 학회 학술이사(당시 한창호 교수)를 중심으로 위원회를 구성했다.


2005년 12월20일 제1회 한국한의표준질병사인분류 개정위원회를 개최했다. 1회 회의에서 KCD를 전면적으로 수용하고 한국한의표준변증분류(안)을 병용하기로 결정했으며, 한의고유상병을 KCD에 추가해줄 것을 재차 건의키로 의결했다. 

이러한 결정에 따라 변증분류(안)에 대한 수정 및 보완, 추가할 한의고유상병에 대한 각 분과학회별 의견을 2006년 1월10일까지 제출하고 취합하기로 하고, 이 업무를 한의학회 학술이사가 총괄하기로 했다. 당시 위원으로는 한창호, 최선미, 이석원, 장인수, 송호섭, 김동일, 최인화가 참여했으며, 김현수·김정현 등이 자문으로 참여했다.

이후 대한한의학회는 변증분류(안), 추가 한의고유상병, 당시 KCDOM2 분류의 문제점에 대한 분과학회 의견을 취합했으며 2006년 7월22일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한의) 개정(안) 공청회’를 개최했다. 2008년 1월과 2월 사이 KCD 사용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한의사 회원교육을 실시해 약 1000여명이 교육을 이수했으며, 2008년 5월20일부터 12월15일까지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한의)개정’ 통계청 연구용역을 수행했다.

연구 수행 이후 한의협은 회원 교육과 홍보를 위해 2009년 4월16일 개정안에 대한 설명회를 시행했고, 개정안 및 교육자료를 홈페이지에 공지하고 한의신문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홍보했다. 2009년 4월 1차 교육자료를 개발했고, 4월 말&#12316;6월 초에는 KCD 분류체계 및 사용지침에 대한 이해를 주제로 시도지부별 보수교육을 시행했으며, 8월까지 2차 교육자료를 개발해 9&#12316;10월 사이 KCDOM 3차 개정안 및 사용지침을 주제로 시도지부별 교육을 실시했다. 11&#12316;12월 사이에는 심평원과 협력해 한의분류개정에 따른 건강보험 산정기준 및 청구방법에 대한 교육을 진행했다.


당시 한의협은 KCDOM 3차 개정 시행 이후 통계청의 4차 개정 일정을 감안해 대한한의학회장(당시 박동석 교수)을 위원장으로 협회 임원 및 10개 분과학회장으로 내부에 개정위원회를 상설로 운영하고 통계청 자문에 대비하는 것으로 결정했고, 실무위원회를 학회 제도이사(당시 한창호 교수)가 U코드의 사용 평가, 분류체계 정비 및 ICD-TM 대응, KCD-5 개정 연계 검토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덕분에 지난 10년 표준한의학용어, 표준한의질병분류, 표준한의행위분류, 건강장애분류 등에서 국내와 국제적인 흐름과 보안점을 놓치지 않으려고 많은 시간과 정력을 쏟아왔다.

그 과정이 항상 달달한 것은 아니었다. 재주가 부족했고, 시간상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요구들이 있었으며, 개인적으로 감내하기 어려운 일들도 많았다. 수시로 한의학 분야이기 때문에 당하는 수모나 인간적으로 서운하거나 상처받는 일도 많았다. 어떤 때는 약이 되기도 하고, 오기가 생기기도 했으며, 때로는 다 벗어버리고 한없이 가벼워져 버리고 싶기도 했다. 때로는 끝없이 인내하고 버텨야했으니 외부에서 보기에는 무책임해 보이거나 게으르게 보이기도 했으리라 생각한다. 내심 할 말들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지만 뭐 달리 변명하고 싶은 마음도 없다.

 

그저 20년이 흘렀고, 이제는 조금 회고해볼만한 시간들인 것 같아 쓰고 있는 것일 뿐. 새로운 세상이 오고 있고, 더 많은 시련과 도전이 있으리라. 여전히 정의롭고 당당하게 어려운 현실을 회피하지 않고 담대하게 한걸음을 내딛기를 바란다. 네크레소프의 말을 되새기며.

한창호 교수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