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 (금)

  • 맑음속초2.4℃
  • 구름조금-4.7℃
  • 맑음철원-5.4℃
  • 구름조금동두천-2.5℃
  • 구름많음파주-2.2℃
  • 구름많음대관령-5.1℃
  • 구름조금백령도2.6℃
  • 구름많음북강릉3.0℃
  • 구름많음강릉2.7℃
  • 구름많음동해4.2℃
  • 구름많음서울2.9℃
  • 흐림인천2.7℃
  • 흐림원주1.1℃
  • 구름많음울릉도5.0℃
  • 흐림수원0.2℃
  • 흐림영월1.6℃
  • 흐림충주0.5℃
  • 흐림서산2.5℃
  • 흐림울진5.1℃
  • 흐림청주5.4℃
  • 흐림대전5.7℃
  • 흐림추풍령3.9℃
  • 흐림안동4.6℃
  • 흐림상주3.8℃
  • 흐림포항7.2℃
  • 흐림군산5.7℃
  • 흐림대구5.5℃
  • 흐림전주4.9℃
  • 비울산6.5℃
  • 비창원5.6℃
  • 비광주5.3℃
  • 비부산7.0℃
  • 흐림통영6.2℃
  • 비목포6.0℃
  • 비여수6.4℃
  • 흐림흑산도5.7℃
  • 흐림완도6.9℃
  • 흐림고창3.9℃
  • 흐림순천4.4℃
  • 흐림홍성(예)2.2℃
  • 비제주10.2℃
  • 흐림고산9.5℃
  • 흐림성산10.5℃
  • 비서귀포10.0℃
  • 흐림진주5.0℃
  • 구름많음강화-1.3℃
  • 흐림양평-0.3℃
  • 흐림이천0.5℃
  • 맑음인제-3.9℃
  • 흐림홍천-1.9℃
  • 흐림태백-0.5℃
  • 흐림정선군-0.9℃
  • 흐림제천-1.3℃
  • 흐림보은2.2℃
  • 흐림천안1.6℃
  • 구름많음보령5.0℃
  • 흐림부여5.5℃
  • 흐림금산3.9℃
  • 흐림4.8℃
  • 흐림부안5.0℃
  • 흐림임실4.0℃
  • 흐림정읍3.9℃
  • 흐림남원5.7℃
  • 흐림장수2.7℃
  • 흐림고창군3.7℃
  • 흐림영광군4.1℃
  • 흐림김해시6.1℃
  • 흐림순창군4.7℃
  • 흐림북창원6.6℃
  • 흐림양산시7.2℃
  • 흐림보성군6.7℃
  • 흐림강진군6.3℃
  • 흐림장흥6.3℃
  • 흐림해남6.1℃
  • 흐림고흥5.7℃
  • 흐림의령군6.0℃
  • 흐림함양군3.7℃
  • 흐림광양시6.0℃
  • 흐림진도군6.5℃
  • 흐림봉화-0.4℃
  • 흐림영주1.3℃
  • 흐림문경2.9℃
  • 흐림청송군2.4℃
  • 흐림영덕5.8℃
  • 흐림의성3.8℃
  • 흐림구미4.8℃
  • 흐림영천5.2℃
  • 흐림경주시5.5℃
  • 흐림거창3.3℃
  • 흐림합천4.8℃
  • 흐림밀양5.6℃
  • 흐림산청3.8℃
  • 흐림거제6.8℃
  • 흐림남해5.7℃
‘보건의료발전협의체’에 거는 기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보건의료발전협의체’에 거는 기대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한의사들이 감염병 예방 및 치료에 필수적인 바이러스 보균자 여부를 판별하는 검체 채취에 대해 정부의 긍정적인 답변이 나와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달 개최됐던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보건복지위원회 고영인 의원이 한의사의 검체 채취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 “한의사의 감염병(의심)환자 검체 채취는 면허범위 밖 치료행위에 해당될 우려가 있다”는 견해를 밝혔던 보건복지부가 최근 입장을 바꾼 새로운 답변을 내놓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보건복지부는 고영인 의원의 질의에 대한 최종 서면답변을 통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한의사가 감염병 환자를 진단할 수 있고 역학조사관으로 임명될 수도 있다. 현재 지자체에서는 지자체 판단에 따라 한의사들이 역학조사관 업무 등을 통해 코로나 대응을 하도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정부는 현장의 특수성을 고려해 의료자원이 효율적으로 잘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의사의 검체 채취 업무를 면허범위 밖 치료행위로 간주했던 1차 답변 이후 한의계에서 보건복지부의 이 같은 행태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스스로 부정하고 위반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강력히 항의한데 따른 후속 조치로 진일보한 입장을 나타내 보인 셈이다.

그럼에도 한의계는 보건복지부가 자신들의 핵심적 업무를 방기한 채 지방자치단체의 업무 판단 범위로 떠넘기려 하고 있는 자세는 크게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먼저 나서 전국의 공중보건한의사 또는 일선 한의사들을 활용하여 검체 채취와 역학조사에 나설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만 일선 지방자치단체로 파급될 수 있음에도 지속적으로 나 몰라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보건복지부가 지난 11일 의사협회의 불참과 상관없이 한의사협회, 치과의사협회, 병원협회, 간호협회, 약사회 등의 의약단체와 ‘보건의료발전협의체’를 구성, 보건의료 체계의 개선방향을 논의하겠다고 나섰다. 

 

첫 협의체 회의를 주재한 강도태 차관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하면서 국민 신뢰와 의료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발전적인 보건의료 미래상(像)을 제시하는데 지혜를 모으자”고 강조했다.

강 차관의 말대로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하기 위해선 그 무엇보다 가장 첫 번째 과제로 보건의료 전직역이 능동적으로 협업하여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실질적 방법을 도출하는데 집중해야 할 것이다. 

한의신문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