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올해 첫 일본뇌염 확진환자 1명, 추정환자 2명 확인

기사입력 2020.10.16 14:29

SNS 공유하기

fa tw gp
  • ba
  • ka ks url
    10월 말까지 매개모기 출현 지속, 모기 기피 주의 당부
    생후 12개월∼만12세, 표준 일정 맞춰 예방접종 실시 권고

    일본뇌염.png

     

    [한의신문=최성훈 기자]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은 최근 일본뇌염 환자가 경기도에서 확인됨에 따라 주의를 당부한다고 16일 밝혔다.

     

    발생 환자들은 발열 증상과 의식저하 등의 뇌염 증상으로 입원해 치료를 받았으며, 그 중 2명은 증상 호전된 상태고 세 번째 환자는 역학조사 중이다.

     

    환자는 각각 △경기 이천 거주 70대 여성 △경기 이천 거주 60대 여성(확진자) △경기 시흥 거주 50대 남성(추정환자) 등이다.

     

    세 사람은 모두 지난 9월에 발열 및 의식저하로 내원해 입원치료를 받았으며, 국내 여행력이나 거주지 인근 돈사 등 위험요인이 확인됐다. 보건환경연구원 및 질병관리청 확인검사 등을 통해 추정환자 2명, 확진환자 1명으로 확인됐다.

     

    일본뇌염을 전파하는 ‘작은빨간집모기’는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모기로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한다.

     

    매개모기는 일반적으로 4월에 남부지역(제주, 부산, 경남 등)에서 처음으로 확인된 후 우리나라 전역에서 관찰되며, 7~9월에 매개모기 밀도가 높아지고 10월말까지 관찰된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린 경우 대부분 무증상이나 250명 중 1명 정도에서 임상증상이 나타나며, 치명적인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이중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성인의 경우, 논 또는 돼지 축사 인근 등 일본뇌염 매개모기 출현이 많은 위험지역에 거주하는 사람 및 일본뇌염 유행국가로 여행 계획이 있는 사람 중 과거 일본뇌염 예방접종 경험이 없는 성인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이 권장된다.

     

    정은경 청장은 “일본뇌염을 전파하는 작은빨간집모기가 10월말까지 관찰되고 전체 환자의 90% 이상이 8월에서 11월에 발생하므로, 야외활동과 가정에서 모기예방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