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醫史學으로 읽는 近現代 韓醫學 (437)

기사입력 2020.10.15 16:51

SNS 공유하기

fa tw gp
  • ba
  • ka ks url
    1985년 거행된 ‘일차보건의료에 있어서 전통의술의 역할에 관한 연찬회’
    “일차보건의료에 있어서 전통의술의 역할을 논하여 보자”

    20200521153529_9cf944c0d057ef997d4f02d4e7a2e2a0_dhga.jpg

     

    김남일 교수

    경희대 한의대 의사학교실

     

    1985년 6월 3일부터 6일까지 보건사회부(現 보건복지부) 주관, 한국인구보건연구원 주최, 세계보건기구 후원으로 설악파크호텔에서 ‘일차보건의료에 있어서 전통의술의 역할에 관한 연찬회’가 열렸다. 

    1985년 6월15일자 한의사협보(한의신문의 전신)에 따르면, 이 행사는 한국인구보건연구원이 세계보건기구(WHO)와 유니세프가 전통의료를 일차보건의료에 도입하도록 우리나라에 권장해옴에 따라 그 가능 여부를 모색하기 위해 열린 세미나로, 4개의 연제발표가 있었다고 한다. 

     

    前박희서한의원의 박희서 원장님께서 경희대 한의대 의사학교실에 기증한 本연찬회 프로그램 자료에 따르면, 6월3일 월요일 2시∼3시 등록, 3시부터 3시30분까지 한국인구보건연구원장 박찬무의 개회사, 보건사회부장관 이해원의 치사, WHO 주한대표 및 강원도지사 김영진의 축사가 이어졌다. 

    전체 주제강연은 ‘일차보건의료사업과 전통의술’이라는 제목으로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허정 교수의 발표가 있었고, 연제1 ‘2000년대를 향한 우리나라 일차보건의료사업’(발표자 이성우 보건사회부 의정국장), 연제2 ‘우리나라 전통의술의 현황’(발표자 강성길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교수)으로 이어졌다. 

     

    2281-28.jpg

    6월4일 오전에는 연제3 ‘우리나라 일차보건의료사업에 있어서 전통의술의 활용’(발표자 김모임 연세대학교 간호대학 교수)의 발표가 있은 후 김일순(연세대 의대학장), 오승환(오승환한의원장), 이광옥(이화여대 간호대학 교수)의 패널토의가 이어졌다. 연제4 ‘우리나라 일차보건의료사업에 있어서 전통의술의 연구개발 타당성’(발표자 박희서 박희서한의원장)의 발표에 이어서는 정재혁(경희대 의대 교수), 송병기(경희대 한의대 교수), 홍여신(서울대 의대 간호학과장), 한병훈(서울대 생약연구소 교수)의 패널토의가 이어졌다. 점심식사 후에는 분과1 우리나라 전통의술의 역할, 분과2 일차보건의료사업에 있어서 전통의술의 활용방안, 분과3 일차보건의료사업에 있어서 전통의술의 활용에 대한 연구방안의 분과토의가 이뤄졌다. 

    6월5일 수요일 오전 전체회의를 통해 분과토의 사항을 발표하고 오후에 건의문 채택을 하고 폐회식을 거행한다.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허정 교수는 전체 주제강연 ‘일차보건의료사업과 전통의술’이라는 제목의 발표를 통해 결론적으로 다음과 같이 주장한다. “앞으로 우리나라에서도 전통의술이나 전통의학이 금단이나 금기의 영역으로 계속되어서는 안될 것이며, 국가적인 차원에서 그 가치의 재발견과 활용방안에 대한 과학적 연구가 있어야 하겠다.”

    연제2 ‘우리나라 전통의술의 현황’이라는 제목의 발표를 통해 경희대 한의대 강성길 교수는 우리나라의 한의학이 서양의학이 도입되기 전까지 오랜 역사동안 의학의 주류를 이뤄왔지만 해방 후 의료정책, 보건행정, 교육제도 등에서 심한 불균형을 초래했다고 하였다. 그는 1970년대에 이르러 전통의학에 대한 세계적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한국의 전통의학인 한의학도 재인식되고 학술적, 의료제도적 측면에서 국가적 중흥발전되어야 할 시점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연제4 ‘우리나라 일차보건의료사업에 있어서 전통의술의 연구개발 타당성’이라는 발표를 통해 박희서한의원 박희서 원장은 결론으로서 일차보건의료 사업에 한의학 도입을 위해서는 ①한의학연구기관 설치 ②보건의료제도의 개편으로 보건소에 한의사 배치 ③간호교과 과정에 한의학강좌 개설 ④한의학 診療圈 편성 등을 주장하였다.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