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구름많음속초6.0℃
  • 맑음2.2℃
  • 맑음철원1.3℃
  • 맑음동두천1.7℃
  • 맑음파주1.4℃
  • 맑음대관령3.0℃
  • 맑음백령도6.2℃
  • 흐림북강릉6.4℃
  • 구름많음강릉8.7℃
  • 구름많음동해7.6℃
  • 맑음서울4.5℃
  • 맑음인천4.7℃
  • 구름조금원주5.9℃
  • 구름많음울릉도8.8℃
  • 맑음수원4.8℃
  • 구름많음영월6.1℃
  • 구름많음충주4.1℃
  • 맑음서산5.2℃
  • 흐림울진9.0℃
  • 맑음청주7.0℃
  • 맑음대전6.9℃
  • 맑음추풍령5.0℃
  • 맑음안동5.5℃
  • 구름조금상주5.4℃
  • 맑음포항10.4℃
  • 맑음군산7.1℃
  • 맑음대구9.1℃
  • 맑음전주8.0℃
  • 맑음울산10.2℃
  • 맑음창원8.9℃
  • 맑음광주8.5℃
  • 맑음부산11.2℃
  • 맑음통영9.7℃
  • 맑음목포8.2℃
  • 맑음여수10.4℃
  • 구름많음흑산도8.8℃
  • 맑음완도10.2℃
  • 맑음고창6.0℃
  • 맑음순천7.8℃
  • 맑음홍성(예)5.8℃
  • 맑음제주10.8℃
  • 구름조금고산10.6℃
  • 맑음성산9.5℃
  • 구름많음서귀포13.6℃
  • 맑음진주7.3℃
  • 맑음강화0.8℃
  • 맑음양평6.1℃
  • 맑음이천4.7℃
  • 맑음인제2.2℃
  • 구름많음홍천3.9℃
  • 구름조금태백5.6℃
  • 맑음정선군4.6℃
  • 구름조금제천2.9℃
  • 맑음보은3.7℃
  • 맑음천안5.3℃
  • 맑음보령5.4℃
  • 맑음부여7.0℃
  • 맑음금산4.7℃
  • 맑음6.2℃
  • 맑음부안6.4℃
  • 맑음임실6.2℃
  • 맑음정읍6.4℃
  • 맑음남원7.0℃
  • 맑음장수3.0℃
  • 맑음고창군6.8℃
  • 맑음영광군6.9℃
  • 맑음김해시10.0℃
  • 맑음순창군6.3℃
  • 맑음북창원9.8℃
  • 구름조금양산시9.9℃
  • 맑음보성군9.6℃
  • 맑음강진군8.3℃
  • 맑음장흥7.9℃
  • 맑음해남8.1℃
  • 맑음고흥8.2℃
  • 맑음의령군6.9℃
  • 맑음함양군9.0℃
  • 맑음광양시10.0℃
  • 맑음진도군9.0℃
  • 구름많음봉화5.8℃
  • 구름조금영주5.8℃
  • 구름많음문경4.8℃
  • 맑음청송군4.5℃
  • 구름많음영덕9.1℃
  • 맑음의성5.2℃
  • 맑음구미6.0℃
  • 구름조금영천7.8℃
  • 맑음경주시8.7℃
  • 맑음거창6.6℃
  • 맑음합천7.9℃
  • 맑음밀양8.1℃
  • 맑음산청7.1℃
  • 맑음거제7.5℃
  • 맑음남해7.6℃
순천대 박종철 교수, ‘세계의 약초를 만나다’ 특별전 개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체,봉사

순천대 박종철 교수, ‘세계의 약초를 만나다’ 특별전 개최

전 세계에서 수집한 450여 점의 약초 전시…오는 9월 29일까지 진행

박종철교수IMG_103611.JPG


[한의신문=김태호 기자] 세계의 약초, 희귀 약재들을 한 눈에 감상할 수 있는 ‘세계의 약초를 만나다’ 특별전이 오늘부터 9월 29일까지 전남 국립순천대 박물관에서 개최된다.

 

이번 특별전은 순천대 한약자원개발학과 박종철 교수가 15년간 아시아·유럽·아메리카·아프리카 등 37개 나라에서 수집한 450여 점의 전시품으로 구성됐다. 특히 25개국에서 수집한 170종 약초 책자는 외국 약초 연구의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세계의 약초와 희귀 약재’ 코너에는 동의보감에 수재된 △육종양 △쇄양 △아위 등 귀한 약재와 △유향 △침향 △몰약 △혈갈 △용뇌 △호동루 △안식향의 수지(樹脂) 한약을 선보인다. 또한 한중일의 특산약초인 △참당귀(한국) △왜당귀(일본) △중국고분(중국)과 함께 아시아 약초인 △모링가(라오스) △육두구(스리랑카) △인도사목(인도) △사프란(터키) 등과 유럽의 아티초크·히페리시초 등 세계 약초를 실물과 사진으로 소개해 관람객들에게 유익한 한약 정보를 제공한다.

 

‘약초 활용 의약품과 식품’ 코너에서는 △흰무늬엉겅퀴로 개발한 한국·크로아티아·러시아의 간장질환 치료제 △아르주나 약초를 활용한 인도의 심장약 △악마의 발톱으로 만든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무릎 통증 치료제 △베트남의 노니 제품 등을 만날 수 있다.

또한 한국의 고려인삼과 중국·일본·캐나다의 삼, 양귀비가 좋아했던 열대과일인 여지, <하멜표류기>와 <열하일기>에 등장하는 약초도 전시된다.

 

이외에도 인도네시아 사람들이 즐겨 쓰는 △코리앤더 △너트메그 △스티아니스 등 향신 약초와 이들의 전통의학인 자무 의약도 소개되며, 파리식물원 외 25곳의 세계 약초원과 외국에서 촬영한 감초, 마황, 양춘사 등의 약초 사진전도 마련돼 있다.

 

지금까지 약초 개인전 2회, 사진전 7회 등 세계 약용식물을 소개해 온 박종철 교수는 “정년퇴임을 앞두고 마련한 이번 전시회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약초의 흥미로운 세계를 접하고 유익한 약효 정보를 얻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특별전을 준비한 이욱 순천대박물관장은 “평소 쉽게 접하기 어려운 세계의 다양한 약초와 건강 관련 자료들을 대중과 공유하는 자리”라며 “앞으로도 우리 박물관은 지역사회를 위해 더욱 다양한 전시 콘텐츠를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특별전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열 체크 및 마스크 착용 여부 확인 후 관람이 가능하다.

김태호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