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7 (일)

  • 맑음속초17.0℃
  • 구름많음19.4℃
  • 흐림철원18.2℃
  • 맑음동두천18.2℃
  • 구름많음파주17.7℃
  • 맑음대관령9.8℃
  • 맑음백령도13.5℃
  • 맑음북강릉15.9℃
  • 구름조금강릉16.9℃
  • 구름많음동해14.9℃
  • 박무서울19.4℃
  • 박무인천17.2℃
  • 흐림원주20.3℃
  • 맑음울릉도17.4℃
  • 박무수원18.2℃
  • 구름많음영월14.4℃
  • 흐림충주19.5℃
  • 구름많음서산18.1℃
  • 구름많음울진15.7℃
  • 연무청주21.0℃
  • 박무대전20.6℃
  • 흐림추풍령17.7℃
  • 구름많음안동14.5℃
  • 구름많음상주17.8℃
  • 맑음포항16.1℃
  • 흐림군산19.4℃
  • 흐림대구16.5℃
  • 박무전주20.2℃
  • 맑음울산15.3℃
  • 흐림창원19.4℃
  • 박무광주19.9℃
  • 구름많음부산17.8℃
  • 구름조금통영17.7℃
  • 구름많음목포19.5℃
  • 박무여수19.0℃
  • 박무흑산도16.2℃
  • 맑음완도17.3℃
  • 구름많음고창18.8℃
  • 구름많음순천17.8℃
  • 박무홍성(예)18.3℃
  • 박무제주18.7℃
  • 맑음고산18.7℃
  • 구름많음성산19.0℃
  • 박무서귀포20.1℃
  • 구름많음진주18.3℃
  • 구름많음강화16.0℃
  • 구름많음양평19.6℃
  • 구름많음이천19.8℃
  • 구름많음인제16.5℃
  • 구름많음홍천18.4℃
  • 구름많음태백11.5℃
  • 구름많음정선군12.6℃
  • 흐림제천16.9℃
  • 흐림보은19.2℃
  • 흐림천안19.7℃
  • 구름많음보령18.3℃
  • 흐림부여19.1℃
  • 흐림금산20.2℃
  • 흐림19.1℃
  • 구름많음부안19.4℃
  • 구름많음임실18.8℃
  • 구름많음정읍19.5℃
  • 구름많음남원19.4℃
  • 구름많음장수18.6℃
  • 구름많음고창군18.7℃
  • 구름많음영광군18.1℃
  • 구름많음김해시18.4℃
  • 구름많음순창군19.7℃
  • 흐림북창원20.4℃
  • 구름많음양산시18.0℃
  • 구름많음보성군19.0℃
  • 맑음강진군18.5℃
  • 맑음장흥17.4℃
  • 맑음해남17.4℃
  • 구름조금고흥16.9℃
  • 구름많음의령군20.3℃
  • 구름많음함양군19.6℃
  • 구름많음광양시19.1℃
  • 구름많음진도군17.6℃
  • 흐림봉화9.7℃
  • 구름많음영주14.1℃
  • 흐림문경16.0℃
  • 맑음청송군9.8℃
  • 구름많음영덕12.1℃
  • 맑음의성11.6℃
  • 구름많음구미17.9℃
  • 맑음영천12.7℃
  • 구름많음경주시15.8℃
  • 구름많음거창18.7℃
  • 흐림합천20.1℃
  • 구름많음밀양18.5℃
  • 구름많음산청19.5℃
  • 구름많음거제16.7℃
  • 구름많음남해18.2℃
회원투표요구서 개봉 관련 고발…무혐의 ‘처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회원투표요구서 개봉 관련 고발…무혐의 ‘처분’

조현모 회원, 지난해 11월 문서손괴죄 등으로 최혁용 회장·임장신 부회장 고발
임장신 부회장 “검찰 판단에 기쁨보단 씁쓸함 앞서…다시는 이런 일은 없어야”

무혐의.JPG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이하 한의협)가 지난해 10월24일 진행한 회원투표요구서 개봉과 관련 조현모 원장이 문서손괴죄·비밀침해죄·재물손괴죄로 지난해 11월13일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 최혁용 회장과 임장신 부회장을 고발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5일 최혁용 회장·임장신 부회장은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재물손괴: 혐의없음(증거불충분)·문서개봉: 혐의없음(증거불충분)) 통보를 받아 해당 고발건은 무혐의로 처분됐다. 이에 따라 회원투표요구서 개봉에 대한 부분은 적법한 절차로 진행됐다는 것이 확인됐다.  


이에 앞서 한의협은 회원투표요구서 반환을 요구하는 조현모 원장 등은 반환에 대한 주체가 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회장 직권으로 개봉, 한의협 정관 제9조2의 제7항에 근거해 유효성 확인작업을 진행했다.


이에 조현모 원장 등은 ‘접수가 되지 않는 서류를 개봉하는 것은 절대 있을 수 없다. 회원투표요구서를 반환해 달라’고 요구하며 요구서를 봉해놓은 상자 위에 눕는 등 개봉작업을 방해했으며, 경찰에까지 신고해 출동한 경찰들과 한의협 임원진과 ‘업무방해’-‘문서손괴’를 놓고 실랑이를 벌였다.


또한 검증작업에 참여했던 한의협 직원들의 동의 없이 얼굴에 일일이 카메라 등을 들이대며 채증한 이후 비밀침해 혐의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귀가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임장신 부회장은 “회원투표요구서를 수집하고도 접수하지 않음으로 인해 국정감사에서까지 ‘5000장 회원투표요구서’가 문제가 됐고, 보건복지부로 민원을 넣어 한의협이 실사를 받는 등 그 후 야기된 정부와의 불편한 관계는 한의협에서 추진 중인 첩약 건강보험 시범사업을 포함한 모든 정책에 상당한 문제를 만든 바 있었다”며 “이에 중앙회는 회원의 뜻을 볼모로 한의협의 역량을 무력화하려는 시도에 대해 적극 대응하고, 회원투표요구서에 담긴 회원들의 진정한 의견을 반영하려는 정상적 회무의 일환으로 회원투표요구서의 개봉을 시행했지만, 조현모 회원으로부터 검찰에 고발당해서 저는 물론 최혁용 회장까지도 조사를 받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임 부회장은 “회원투표요구서 개봉과 관련된 모든 절차가 적법했다는 검찰의 의견으로 마무리는 되었지만, 심적으로는 기쁨보단 씁쓸함이 앞서는 마음”이라며 “협회의 회무를 하는 입장에서 항상 무엇이 옳은 방법인가를 고민하고 일을 진행해왔다. 하지만 생각이 다른 회원과의 견해 차이를 이렇게 법으로 판단을 받아야하는 한의계의 현실을 안타깝게 생각한다. 남은 임기동안 공정한 회무가 되고 회원들의 믿음을 받을 수 있는 집행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강환웅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