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 흐림속초5.0℃
  • 비4.9℃
  • 구름많음철원4.8℃
  • 구름많음동두천6.5℃
  • 맑음파주6.9℃
  • 흐림대관령-0.4℃
  • 맑음백령도7.6℃
  • 비북강릉4.1℃
  • 흐림강릉5.2℃
  • 흐림동해5.1℃
  • 구름많음서울9.8℃
  • 맑음인천9.6℃
  • 구름많음원주8.4℃
  • 흐림울릉도7.6℃
  • 맑음수원9.0℃
  • 흐림영월8.0℃
  • 맑음충주9.0℃
  • 맑음서산8.1℃
  • 흐림울진6.6℃
  • 맑음청주9.5℃
  • 맑음대전8.9℃
  • 맑음추풍령9.4℃
  • 구름많음안동12.0℃
  • 맑음상주10.3℃
  • 구름많음포항11.5℃
  • 맑음군산7.5℃
  • 맑음대구16.2℃
  • 맑음전주6.8℃
  • 흐림울산12.2℃
  • 맑음창원12.0℃
  • 맑음광주8.0℃
  • 맑음부산12.7℃
  • 맑음통영13.8℃
  • 맑음목포7.3℃
  • 맑음여수13.1℃
  • 맑음흑산도7.3℃
  • 맑음완도8.5℃
  • 맑음고창6.6℃
  • 맑음순천8.0℃
  • 맑음홍성(예)8.4℃
  • 맑음제주10.8℃
  • 구름조금고산9.5℃
  • 구름많음성산10.6℃
  • 구름많음서귀포14.6℃
  • 맑음진주13.6℃
  • 구름조금강화8.3℃
  • 구름많음양평9.2℃
  • 구름많음이천9.4℃
  • 흐림인제3.7℃
  • 흐림홍천5.3℃
  • 흐림태백2.1℃
  • 흐림정선군3.3℃
  • 구름많음제천8.8℃
  • 맑음보은7.7℃
  • 맑음천안8.2℃
  • 맑음보령7.4℃
  • 맑음부여7.2℃
  • 맑음금산7.9℃
  • 맑음8.0℃
  • 구름조금부안7.5℃
  • 맑음임실5.4℃
  • 맑음정읍6.6℃
  • 맑음남원7.0℃
  • 맑음장수4.9℃
  • 맑음고창군6.9℃
  • 구름많음영광군6.8℃
  • 맑음김해시11.8℃
  • 맑음순창군6.6℃
  • 맑음북창원12.9℃
  • 맑음양산시11.1℃
  • 맑음보성군8.4℃
  • 맑음강진군7.6℃
  • 맑음장흥7.8℃
  • 맑음해남6.8℃
  • 맑음고흥8.5℃
  • 맑음의령군12.4℃
  • 맑음함양군8.5℃
  • 맑음광양시10.7℃
  • 맑음진도군7.6℃
  • 흐림봉화8.4℃
  • 맑음영주10.4℃
  • 맑음문경9.0℃
  • 구름많음청송군10.4℃
  • 흐림영덕9.3℃
  • 구름많음의성14.1℃
  • 맑음구미13.3℃
  • 구름조금영천11.4℃
  • 구름많음경주시12.4℃
  • 맑음거창9.1℃
  • 맑음합천13.0℃
  • 맑음밀양13.5℃
  • 맑음산청9.2℃
  • 맑음거제12.2℃
  • 맑음남해13.7℃
환자분 반응 좋았던 한의방문진료가 가장 큰 보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분 반응 좋았던 한의방문진료가 가장 큰 보람

한의난임치료 긍정적 결과는 큰 성과…월경곤란증 사업 다소 아쉬워
지부회원이 공유할 수 있는 홍보 가이드라인 필요

[편집자주] 본란에서는 충청남도한의사회에서 수석부회장을 맡고 있는 장재호 충남지부 부회장에게 한 해 동안 추진했던 회무와 인상 깊었던 사업에 대해 들어봤다. 

장재호.jpg

[한의신문=민보영 기자] 

 

Q. 한 해 동안 추진했던 회무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사업은?

천안에서 통합돌봄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했던 한의방문진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경로당 등에 환자를 모아놓고 진료를 하는 게 아니라, 1대1로 각 가정을 방문해서 진료를 하는 사업이었다. 비록 지난해 11월부터 12월까지 이어진 짧은 사업이었지만 환자분들의 반응은 좋았다. 참여해주신 원장님께 고마울 따름이다. 또한 지부에서 한의표준 30개 질환 홍보 콘텐츠를 만드는 사업을 진행하는데, 이 콘텐츠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안다.


Q. 한 해의 회무를 총평해 본다면.

지난해 충남지부는 이필우 회장과 함께 새롭게 출발하는 마음으로 회무를 추진했다. 제가 소속돼 있는 천안시도 마찬가지였다. 여기에 지부 사무국장까지 바뀌게 되면서 많은 변화가 있었다. 이 변화가 혼란스럽게 느껴지는 부분도 일부 있었는데, 이필우 회장의 솔선수범과 사무국장의 열정으로 회무가 빠르게 안정된 것 같아 이 기회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


Q. 한의난임치료, 월경곤란증 등 지역사회와 연계해 벌인 사업에 대해 평가한다면.

지난해의 한의난임사업은 아직 통계작성이 이뤄지지 않아서 말씀드리기 어렵고, 2018년의 사업 결과는 한의신문에 보도된 대로다. 특히 평균 임신 성공률인 20.7%를 이끈 주요 지역으로 50%의 임신 성공률을 보인 천안시 동남구가 꼽혀 깊은 인상을 받았다. 지난해의 사업도 긍정적인 결과를 내놓을 것으로 기대해 본다.

월경곤란증 사업도 작년에 첫 삽을 뜬 사업이라 아직 통계로 정리된 건 없지만, 사업 진행 과정에서 일부 의문이 드는 부분은 없지 않았다. 월경곤란증을 앓고 있고 치료를 원하거나 받아야 할 사람을 한의사가 진찰하고 치료하는 게 아니라 보건소에 먼저 가서 참여를 이야기하고 치료를 받아도 좋다는 확인을 받고, 그 이후 한의원에 오는 게 제대로 된 절차인지 이해하기 어렵다. 치료를 하면서 한 차례만 방문하거나, 치료 중간에 중단하는 사례가 있어서 아쉽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산모의 산후 우울증 치료에 대해서도 현재 협의 중인데, 지부 차원에서 준비하고 있기 때문에 곧 좋은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본다.


Q. 남기고 싶은 말은? 

충남지부가 홍보사업을 중점 사업으로 해보니, 각 지부와 연계해 홍보 콘텐츠를 공동개발하고 활용해 일선 한의사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준다면 회원들이 중앙회나 지부의 회무에 능동적으로 참여하게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이를 위해서는 회원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가 원동력이 돼야 할 것이다. 이사나 대의원 등 실무진으로 참여하는 방법도 있겠지만 가장 큰 참여는 무엇보다 회비납부라고 생각한다.

민보영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