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 맑음속초5.5℃
  • 맑음1.0℃
  • 맑음철원1.5℃
  • 맑음동두천1.2℃
  • 맑음파주2.0℃
  • 맑음대관령-3.0℃
  • 맑음백령도5.4℃
  • 맑음북강릉6.5℃
  • 맑음강릉5.3℃
  • 맑음동해6.1℃
  • 맑음서울2.1℃
  • 맑음인천3.6℃
  • 맑음원주2.0℃
  • 흐림울릉도3.5℃
  • 맑음수원3.0℃
  • 맑음영월1.4℃
  • 맑음충주1.9℃
  • 맑음서산3.5℃
  • 맑음울진6.5℃
  • 맑음청주3.4℃
  • 맑음대전3.7℃
  • 맑음추풍령1.5℃
  • 맑음안동2.3℃
  • 맑음상주3.6℃
  • 맑음포항4.4℃
  • 맑음군산4.1℃
  • 맑음대구4.0℃
  • 맑음전주3.6℃
  • 맑음울산4.8℃
  • 맑음창원4.0℃
  • 맑음광주4.6℃
  • 맑음부산4.1℃
  • 맑음통영5.5℃
  • 맑음목포4.0℃
  • 맑음여수5.0℃
  • 맑음흑산도8.5℃
  • 맑음완도5.8℃
  • 맑음고창4.7℃
  • 맑음순천3.7℃
  • 맑음홍성(예)4.1℃
  • 맑음제주8.7℃
  • 맑음고산7.2℃
  • 맑음성산7.6℃
  • 맑음서귀포8.6℃
  • 맑음진주3.7℃
  • 맑음강화3.8℃
  • 맑음양평1.7℃
  • 맑음이천2.6℃
  • 맑음인제0.5℃
  • 맑음홍천1.7℃
  • 맑음태백-0.6℃
  • 맑음정선군0.4℃
  • 맑음제천1.1℃
  • 맑음보은3.1℃
  • 맑음천안3.2℃
  • 맑음보령4.1℃
  • 맑음부여2.8℃
  • 맑음금산2.4℃
  • 맑음부안4.7℃
  • 맑음임실2.3℃
  • 맑음정읍3.8℃
  • 맑음남원2.9℃
  • 맑음장수0.6℃
  • 맑음고창군4.2℃
  • 맑음영광군4.2℃
  • 맑음김해시3.9℃
  • 맑음순창군2.8℃
  • 맑음북창원4.6℃
  • 맑음양산시5.3℃
  • 맑음보성군5.1℃
  • 맑음강진군5.6℃
  • 맑음장흥5.1℃
  • 맑음해남5.4℃
  • 맑음고흥3.9℃
  • 맑음의령군5.2℃
  • 맑음함양군3.7℃
  • 맑음광양시5.7℃
  • 맑음진도군5.8℃
  • 맑음봉화1.9℃
  • 맑음영주1.8℃
  • 맑음문경3.2℃
  • 맑음청송군1.3℃
  • 맑음영덕3.9℃
  • 맑음의성3.4℃
  • 맑음구미4.3℃
  • 맑음영천4.1℃
  • 맑음경주시4.4℃
  • 맑음거창3.5℃
  • 맑음합천3.7℃
  • 맑음밀양4.5℃
  • 맑음산청4.1℃
  • 맑음거제5.1℃
  • 맑음남해4.6℃
코로나19 진단기술 특허로 6시간 내 검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코로나19 진단기술 특허로 6시간 내 검사

특허청, 코로나19 진단기술 총 64건 특허 출원

특허청.jpg

 

[한의신문=최성훈 기자]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최근 20년간(2000년~2019년) 인체 감염 가능성이 있는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진단기술은 모두 64건(내국인 56건)이 출원됐다고 14일 밝혔다.

 

2002년 첫 보고된 사스 유발 코로나바이러스(SARS-CoV) 관련 진단기술은 모두 19건(내국인 16건)이 출원됐고, 2012년 첫 보고 후 2015년 국내에 전파된 메르스 유발 코로나바이러스(MERS-CoV) 관련 진단기술의 출원은 모두 33건이었다.

 

국내 메르스 사태 이후 크게 증가했으며, 대부분 내국인 출원(30건)으로 국내에서 발병이 많았던 것과 관련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특히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 진단에 새로운 ‘실시간 유전자 증폭검사’를 적용, 기존 24시간에 비해 짧은 6시간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진단할 수 있다.

 

‘실시간 유전자 증폭검사’란 코로나19에서 특이적으로 발현하는 유전자를 검출해 감염 여부를 신속히 진단하는 방식이다. 실시간 유전자 증폭 이용(PCR) 진단기술(6시간 내외 소요)은 각각 32건(내국인 25건) 및 33건(내국인 31건)이 출원됐다.

 

사스에 대한 항원-항체 반응 진단기술과 PCR 진단기술도 각각 7건(내국인 5건)과 12건(내국인 11건)이 출원됐고, 메르스에 대한 항원-항체 반응 진단기술과 PCR 진단기술은 각각 23건(내국인 20건)과 10건(모두 내국인) 출원됐다.

 

한편 인플루엔자 진단기술은 최근 20년간 총 200건(내국인 138건)이 출원됐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대한 항원-항체 반응 진단기술과 PCR 진단기술은 각각 132건(내국인 76건)과 88건(내국인 76건)이 출원됐다.

 

특허청 백영란 바이오·헬스케어심사과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역시 인플루엔자처럼 항원-항체 반응을 이용한 신속 진단기술과 함께 다수 종의 바이러스를 동시 진단하는 멀티플렉스(multiplex) 실시간 유전자 증폭을 이용한 진단기술 역시 연구개발 및 출원이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최성훈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