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 맑음속초4.1℃
  • 맑음-0.8℃
  • 맑음철원-2.0℃
  • 맑음동두천-1.9℃
  • 맑음파주-0.9℃
  • 맑음대관령-5.0℃
  • 맑음백령도4.4℃
  • 맑음북강릉4.8℃
  • 맑음강릉3.7℃
  • 맑음동해4.4℃
  • 맑음서울0.2℃
  • 맑음인천1.7℃
  • 맑음원주0.5℃
  • 구름많음울릉도3.1℃
  • 맑음수원1.0℃
  • 맑음영월1.3℃
  • 맑음충주-0.2℃
  • 맑음서산-0.3℃
  • 맑음울진3.8℃
  • 맑음청주1.3℃
  • 맑음대전1.4℃
  • 맑음추풍령0.4℃
  • 맑음안동0.8℃
  • 맑음상주1.3℃
  • 맑음포항3.0℃
  • 맑음군산1.4℃
  • 맑음대구2.4℃
  • 맑음전주2.7℃
  • 맑음울산3.0℃
  • 맑음창원2.9℃
  • 맑음광주3.2℃
  • 맑음부산3.4℃
  • 맑음통영3.8℃
  • 맑음목포2.6℃
  • 맑음여수2.8℃
  • 맑음흑산도6.8℃
  • 맑음완도4.9℃
  • 맑음고창3.2℃
  • 맑음순천2.0℃
  • 맑음홍성(예)0.7℃
  • 구름조금제주7.4℃
  • 맑음고산7.0℃
  • 맑음성산6.7℃
  • 맑음서귀포8.3℃
  • 맑음진주1.7℃
  • 맑음강화1.4℃
  • 맑음양평-0.8℃
  • 맑음이천0.9℃
  • 맑음인제-2.0℃
  • 맑음홍천-2.8℃
  • 맑음태백-2.0℃
  • 맑음정선군-0.6℃
  • 맑음제천-0.4℃
  • 맑음보은1.0℃
  • 맑음천안-0.3℃
  • 맑음보령2.4℃
  • 맑음부여0.0℃
  • 맑음금산0.2℃
  • 구름많음부안2.7℃
  • 맑음임실0.4℃
  • 맑음정읍1.6℃
  • 맑음남원1.2℃
  • 맑음장수-0.4℃
  • 맑음고창군2.9℃
  • 맑음영광군2.9℃
  • 맑음김해시2.4℃
  • 맑음순창군1.0℃
  • 맑음북창원3.6℃
  • 맑음양산시3.3℃
  • 맑음보성군3.6℃
  • 맑음강진군4.1℃
  • 맑음장흥3.4℃
  • 맑음해남3.4℃
  • 맑음고흥2.6℃
  • 맑음의령군2.0℃
  • 맑음함양군2.4℃
  • 맑음광양시3.7℃
  • 맑음진도군5.2℃
  • 맑음봉화0.8℃
  • 맑음영주0.7℃
  • 맑음문경1.5℃
  • 맑음청송군0.5℃
  • 맑음영덕2.4℃
  • 맑음의성1.6℃
  • 맑음구미3.2℃
  • 맑음영천3.1℃
  • 맑음경주시2.7℃
  • 맑음거창1.5℃
  • 맑음합천-0.3℃
  • 맑음밀양2.3℃
  • 맑음산청2.3℃
  • 맑음거제4.0℃
  • 맑음남해4.7℃
안정기 COPD 환자, 양방치료와 중약 함께 복용시 효과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정기 COPD 환자, 양방치료와 중약 함께 복용시 효과적

20200109144242_7cf30b9958edc9cb2f102544555fa054_w8h5.jpg[편집자 주]  본란에서는 한의약융합연구정보센터(KMCRIC)의 ‘근거중심한의약 데이터베이스’ 논문 중 주목할 만한 임상논문을 소개한다.


 

 



KMCRIC.jpg
김관일 경희대한방병원 폐장호흡내과

 

◇KMCRIC 제목

안정기의 COPD 환자들이 양방 치료와 함께 중약을 같이 복용하면 임상 증상을 더욱 개선할 수 있다!


◇ 서지사항

Hong M, Hong C, Chen H, Ke G, Huang J, Huang X, Liu Y, Li F, Li C. Effects of the Chinese herb formula Yufeining on stable 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A randomized, double-blind, placebo-controlled trial. Medicine (Baltimore). 2018 Sep;97(39):e12461. doi: 10.1097/MD.0000000000012461.


◇ 연구설계

무작위배정, 이중 눈가림, 위약 대조군 임상시험


◇ 연구목적

안정기 COPD 환자를 대상으로 양방 표준 치료와 더불어 중약을 병용 투여했을 때 유효성 및 안전성을 평가하고 항염증 효과를 보기 알아보기 위함.


◇ 질환 및 연구대상

· 40~80세 연령의 안정기 COPD 환자로 호흡 기능 Ⅱ~Ⅳ에 해당하는 60명

· 모집 이전 최소한 6주 이상 COPD 양약 치료 중이여야 하며, 중증 심혈관계 질환, 간 질환, 신장 질환 등은 제외함. 


◇ 시험군중재

시험군 (n=28/30, 2명 탈락, 분석 28명, PP 분석): 

· 시험군은 양방 표준 치료와 함께 Yufeining (YFN) 과립을 한 번에 2포, 하루에 2번씩 8주 동안 복용함. 이후 4개월간 관찰

* Yufeining: 당삼, 황기, 백출, 방풍, 황정, 산수유, 오미자, 호도육, 토사자, 파극, 과루실, 반하, 패모, 단삼, 도인으로 구성


◇ 대조군중재

대조군 (n=27/30, 3명 탈락, 분석 27명, PP 분석): 

· 대조군은 양방 표준 치료와 함께 위약 과립을 한 번에 2포, 하루에 2번씩 8주 동안 복용함. 이후 4개월간 관찰


◇ 평가지표

1. 일차 평가 변수

· 임상 효과 (clinical efficacy) 0주, 8주 후, 24주 후 평가

· 등급은 3단계로 나눔.

1) 유의하게 호전됨: 임상 증상이 유의하게 호전되고, TCM 변증 점수가 70% 이상으로 감소

2) 호전됨: 임상 증상의 일부가 호전되고, TCM 변증 점수가 30% 이상으로 감소

3) 효과 없음: 임상 증상의 호전이 없고, TCM 변증 점수가 30% 이하로 감소

2. 이차 평가 변수

· CAT (COPD accessment test)

· 호흡 곤란 평가 지수 mMRC (modified British Medical Research Council)

· 6분 보행 검사

· 염증 지표 (IL-8, TNF-α, IL-17A, LTB4, TGF-β1, CRP)


◇ 주요결과

· 8주 동안 YFN 과립 및 위약 복용 후, 시험군의 89.3% (25/28)가 호전되고 대조군의 63.3% (17/27)가 호전되어 유의하게 시험군에서 임상적 증상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남 (p<0.05). 

· 이차 평가 변수인 CAT, mMRC, 6분 보행 검사는 8주차, 24주차 시험군과 대조군 사이에 유의한 차이는 보이지 못했으나, 시험군이 8주차에 CAT, mMRC, 6분 보행 검사 모두에서 baseline보다 유의하게 개선을 보인 것에 반해, 대조군은 CAT 점수만 유의한 개선을 보였음.  24주 후에는 시험군만 baseline과 비교했을 때 CAT, mMRC에서 유의한 개선이 나타남. 

· 염증 지표는 8주 후 시험군의 IL-8, TNF-α, IL-17A, LTB4, CRP가 대조군보다 유의하게 감소된 것으로 나타남.  


◇ 저자결론

안정기 COPD 환자에게 통상적인 양방 치료와 함께 YFN을 병용 투여하는 것은 안전하고 보다 장기적으로 임상 증상을 개선하는 효과적인 방법이다. 또한 YFN은 혈중 염증 매개 인자를 낮추는 역할도 수행한다.


◇ KMCRIC 비평

COPD는 완전히 회복되지 않는 지속적인 기류 제한을 특징으로 하는 폐 질환으로 호흡 곤란,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을 호소한다 [1]. COPD는 전 세계적으로 높은 유병률과 사망률을 나타내며, 치료 비용도 많이 들어 사회경제적 부담을 발생시킨다 [2]. 

본 논문은 안정기 COPD 환자들에게 양방 표준 치료와 함께 중약 과립제 (YFN)를 복용시켜 임상 증상의 개선 및 혈청 내 염증 매개 인자의 감소를 보여주었다. 평생 관리가 필요한 폐 질환의 특성상, 증상 악화를 방지하고 임상 증상의 개선을 통해 삶의 질을 개선한 상태로 유지하는 것은 굉장히 중요하며, 중약의 병용 투여가 이를 가능하게 만들어줄 수 있다는 점은 치료 측면에서 중요한 바이다. 사실 COPD에 대한 중약과 양약의 병용 투여 효과에 대한 연구는 이전에도 여러 차례 진행되었으며, 이에 대한 체계적 고찰 논문도 출판된 상황이다 [3]. 본 논문은 임상 증상 개선과 함께 혈청 내 염증 매개 인자를 분석하여 기전에 대한 분석도 덧붙이고 있으며, 변증 점수로 환자의 증상 개선을 보여줘서 임상 현장을 그대로 반영한 점이 특징으로 보인다. 연구에 사용된 과립제의 주성분 분석 결과로서 지표 물질을 제시하고 약의 개발 과정이나 인증 관련 측면도 구체적으로 서술한 점 역시 본 논문의 좋은 점이라 하겠다.

아쉬운 점은, 일차 변수로 임상적 효과 (clinical efficacy)를 사용하였는데, 일차 변수를 이용한 표본의 크기 산출이 제시되어 있지 않다는 점이다. 덧붙여 임상적 효과나, 그 효과를 판단하는 데 사용하는 변증 점수 기준이 모두 중국어 참고문헌으로 제시되어 있고, 영어권 독자를 위해 부록 등이 제시되어 있지 않아서 일차 변수에 대한 평가가 어려울 수 있다고 생각된다. CAT이나 mMRC 모두 COPD 환자의 증상 평가에 중요한 평가도구이나 폐 기능 검사도 시행하여 결과값을 제시했으면 더욱 풍부한 자료가 되지 않았을까 생각된다. 

다른 COPD 연구들에 비해 중약의 투여 기간이 짧고 관찰 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은 점도 아쉽다. 본 연구에서 보여줬듯이 CAT, mMRC, 6분 보행 검사가 시험군과 대조군 간의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는 못하였으나 시험군에서 보다 장기적으로 개선되는 경향이 있었으므로 추후에는 YFN의 효과를 입증할 수 있는 보다 대규모의 임상시험이 진행되기를 기대해본다. 이를 통해 본 논문에서 보여준 염증 매개 인자들의 유의한 개선에 대해서도 한번 더 확증하는 연구가 진행되었으면 한다.


◇ 참고문헌

[1] Global Initiative for Chronic Obstructive Lung Disease (GOLD). Global Strategy for the Diagnosis, Management, and Prevention of 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2017 report. GOLD Executive Summary. Am J Respir Crit Care Med. 2017 Mar 1;195(5):557-82. doi: 10.1164/rccm.201701-0218PP.

https://www.ncbi.nlm.nih.gov/pubmed/28128970

[2] Mathers CD, Loncar D. Projections of global mortality and burden of disease from 2002 to 2030. PLoS Med. 2006 Nov;3(11):e442.

https://www.ncbi.nlm.nih.gov/pubmed/17132052

[3] Haifeng W, Hailong Z, Jiansheng L, Xueqing Y, Suyun L, Bin L, Yang X, Yunping B. Effectiveness and safety of traditional Chinese medicine on stable 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a systematic review and meta-analysis. Complement Ther Med. 2015 Aug;23(4):603-11. doi: 10.1016/j.ctim.2015.06.015.

https://www.ncbi.nlm.nih.gov/pubmed/26275654


◇ KMCRIC 링크

http://www.kmcric.com/database/ebm_result_detail?cat=RCT&access=R201809028

한의신문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