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금)

  • 흐림속초24.4℃
  • 박무21.8℃
  • 흐림철원22.6℃
  • 흐림동두천21.7℃
  • 흐림파주21.8℃
  • 흐림대관령19.6℃
  • 흐림백령도23.1℃
  • 흐림북강릉25.3℃
  • 흐림강릉26.1℃
  • 흐림동해22.0℃
  • 박무서울22.7℃
  • 박무인천22.3℃
  • 흐림원주22.8℃
  • 안개울릉도21.0℃
  • 흐림수원22.8℃
  • 흐림영월21.2℃
  • 흐림충주21.7℃
  • 흐림서산22.1℃
  • 구름많음울진20.1℃
  • 박무청주23.6℃
  • 흐림대전23.6℃
  • 흐림추풍령23.3℃
  • 흐림안동23.2℃
  • 흐림상주24.0℃
  • 흐림포항24.0℃
  • 흐림군산23.0℃
  • 흐림대구26.7℃
  • 흐림전주24.5℃
  • 박무울산25.0℃
  • 구름많음창원26.2℃
  • 흐림광주25.1℃
  • 박무부산24.8℃
  • 구름많음통영26.1℃
  • 흐림목포26.0℃
  • 박무여수25.1℃
  • 안개흑산도23.2℃
  • 흐림완도26.8℃
  • 흐림고창25.0℃
  • 흐림홍성(예)22.2℃
  • 흐림제주29.1℃
  • 흐림고산26.0℃
  • 흐림성산27.4℃
  • 박무서귀포26.6℃
  • 흐림진주25.7℃
  • 흐림강화22.1℃
  • 흐림양평22.2℃
  • 흐림이천22.5℃
  • 흐림인제23.0℃
  • 흐림홍천22.5℃
  • 흐림태백19.8℃
  • 구름많음정선군20.7℃
  • 흐림제천21.5℃
  • 흐림보은22.0℃
  • 흐림천안21.2℃
  • 흐림보령22.1℃
  • 흐림부여22.8℃
  • 흐림금산24.2℃
  • 흐림22.5℃
  • 흐림부안24.6℃
  • 흐림임실24.0℃
  • 흐림정읍24.8℃
  • 흐림남원25.0℃
  • 흐림장수24.2℃
  • 흐림고창군24.7℃
  • 흐림영광군25.1℃
  • 흐림김해시26.4℃
  • 흐림순창군25.1℃
  • 흐림북창원27.8℃
  • 흐림양산시26.9℃
  • 흐림보성군26.2℃
  • 흐림강진군25.9℃
  • 흐림장흥25.4℃
  • 흐림해남25.9℃
  • 흐림고흥26.2℃
  • 흐림의령군27.4℃
  • 흐림함양군24.8℃
  • 흐림광양시25.6℃
  • 흐림진도군26.5℃
  • 흐림봉화18.8℃
  • 흐림영주20.4℃
  • 흐림문경21.8℃
  • 흐림청송군23.5℃
  • 흐림영덕22.4℃
  • 흐림의성24.1℃
  • 흐림구미24.4℃
  • 흐림영천23.3℃
  • 흐림경주시22.9℃
  • 흐림거창24.0℃
  • 흐림합천25.6℃
  • 흐림밀양25.8℃
  • 흐림산청24.9℃
  • 구름많음거제26.2℃
  • 구름많음남해27.3℃
충남 한의난임치료사업, 평균 임신성공률 20.7%…천안시 동남구 성공률 50%로 '1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체,봉사

충남 한의난임치료사업, 평균 임신성공률 20.7%…천안시 동남구 성공률 50%로 '1위'

충청남도, 2018년 한의난임치료 지원사업 결과보고서 공개
사업 참여자 97% “한의난임치료 설명 충분…정부 지원 필요”

충남.JPG


[한의신문=민보영 기자] 충청남도에서 2018년 한 해 동안 진행한 한의난임사업의 임신성공률이 20.7%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양방 인공수정 임신성공률인 13.91%를 훨씬 웃도는 수치다.

 

14일 충청남도 출산보육정책과로부터 제출받은 ‘2018 충남 한의난임치료 지원사업 결과보고서’를 보면, 충청남도의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한의난임치료를 받은 140명 중 29명(20.7%)이 임신에 성공했다.

 

이들 지역 중 천안시 동남구에서 8명 중 4명(50%)이 임신에 성공해 성공률이 가장 높았으며, 18명 중 7명이 임신에 성공해 38.9%의 성공률을 보인 서산시가 2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서천군(33.3%), 당진시(25%), 태안군(25%) 등이 뒤를 이었다.

 

◇ 치료 대상 부부 36~40세 46.43%, 주된 질환은 ‘부인과’ 84.82%

 

진행된 한의난임치료 지원사업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난임 치료 대상 여성 중에는 36~40세가 65명(46.43%)으로 가장 많았으며 여성 배우자의 평균연령도 36~40세가 55명(40.74%)으로 가장 많았다. 한의난임치료 경험이 없는 환자는 74명(61.16%)으로 있는 경우인 47명(38.84%)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병력으로는 부인과 질환이 65명(84.82%)으로 가장 많았고, 주된 질환은 다낭성난소증후군, 난소기능저하, 갑상선질환, 자궁근종 등이었다.

 

난임 기간은 3~4년이 61명(43.88%)으로 가장 많았으며, 진단명은 원인불명 난임이 103명(75.18%)으로 다수를 차지했다. 배우자의 경우 5명에서 정자 운동성 저하, 2명에서 정자수 저하, 6명에서 성기능저하 등이 확인됐다.

 

난임의 5가지 한의 변증의 빈도는 ‘신양허(25.08%)’, ‘간울(20.26%)’, ‘기혈허약(19.43%)’, ‘습담(19.31%)’, ‘혈어(16.87%)’ 순으로 나타나는 한편 탕약으로는 조경종옥탕과 창부도담탕이 각각 45명(33.09%), 18명(13.24%)에게 처방돼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 한의치료 후 80.46%가 몸의 긍정적 변화느껴


보고서에는 치료 종료 후 한의난임지원사업의 유익성과 만족도 등에 대한 참가자들의 설문조사 결과가 포함됐다. 

 

이 결과를 보면 대다수의 참가자들은 자신의 신체에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으며, 한의난임치료에 대한 정부 지원 확대가 필요하는 의견이 지배적으로 나타나는 한편 한의난임치료에 대한 한의사의 충분한 설명이 있었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

 

실제 진료 후 신체에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다는 문항에는 23명(26.44%)이 ‘효과적인 변화가 많이 있었다’고 답했으며 47명(54.02%)이 ‘약간의 변화가 있었다’고 답해 80.46%가 한의치료로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다고 보고 있었다.

 

또한 한의난임치료에 대해 ‘매우 만족한다(37.08%)’, ‘만족한다(49.44%)’고 답한 참가자는 각각 33명, 44명으로 77명(86.52%)이 한의난임치료에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주변에 난임인 가족이나 친구에게 한의치료를 추천하겠다는 응답은 ‘매우 그렇다’는 의견이 27명(29.67%), ‘그렇다’는 의견이 51명(56.04%)으로 85.71%가 한의 치료를 추천하겠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한의난임치료 지정 한의원에서 난임에 대한 충분한 설명과 상담을 받았는지 묻는 항목에 대해서도 57명(65.52%), 28명(32.18%)이 각각 ‘매우 그렇다’, ‘그렇다’고 답해 97.7%가 한의사의 설명에 만족하고 있었다.

 

특히 향후 한의난임치료에 대한 정부 지원 필요성에 대해서는 ‘매우 그렇다’와 ‘그렇다’는 답변이 각각 59명(64.84%), 30명(32.97%)으로 나타나, 97.8%의 사업 참여자가 한의난임치료 지원사업에 대한 정부 지원 확대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었다.

 

이외에도 기타의견으로는 △치료 지원 기간을 늘려 줬으면 좋겠다 △치료 지원비를 더 확대해서 침‧뜸 비용과 배우자 치료비도 지원해 줬으면 좋겠다 △지원사업의 목적이나 과정, 사후 확인까지 만족스러웠다 △수개월간 산부인과를 다니며 날짜 잡고 주사 맞으며 인공수정을 해도 임신이 안 돼서 포기했었는데, 한의치료 두 달 만에 아기가 생겨 너무 기쁘다 등 한의치료에 대한 만족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서정욱 충청남도한의사회 저출산대책위원장은 “임신성공률은 참가자의 나이, 과거 병력, 모집 기간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므로 수치의 객관적인 비교는 무리가 있다”면서도 “참가한 환자들이 만족하고 더 많은 정부 지원을 요구한다는 사실은 절대적이다”고 설명했다.

 

서 위원장은 이어 “최근 각 지자체는 건강보험으로 진입된 체외수정의 본인부담금까지 지원해주고 있다. 아직까지 많은 한의사들이 열정을 가지고 버텨나가고 있지만 언제까지 그럴 수는 없다”며 한의난임치료의 정부 지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2018 충남 한의난임치료 지원사업에는 △계룡시 △공주시 △금산군 △논산시 △당진시 △보령시 △부여군 △서산시 △서천군 △아산시 △예산군 △천안시 동남구 △천안시 서북구 △태안군 등 14개 자치단체가 참여했다.

충남_2.jpg

 

 

 

민보영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