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일)

  • 흐림속초15.9℃
  • 흐림19.1℃
  • 흐림철원15.7℃
  • 흐림동두천16.8℃
  • 흐림파주16.2℃
  • 흐림대관령11.8℃
  • 구름많음백령도16.7℃
  • 비북강릉14.8℃
  • 흐림강릉15.4℃
  • 흐림동해15.3℃
  • 흐림서울18.1℃
  • 흐림인천19.1℃
  • 흐림원주15.2℃
  • 비울릉도15.9℃
  • 비수원15.8℃
  • 흐림영월14.8℃
  • 흐림충주15.3℃
  • 흐림서산15.2℃
  • 흐림울진17.1℃
  • 비청주15.2℃
  • 비대전15.7℃
  • 흐림추풍령15.1℃
  • 비안동15.3℃
  • 흐림상주14.6℃
  • 비포항19.3℃
  • 흐림군산16.2℃
  • 비대구16.7℃
  • 비전주16.4℃
  • 비울산18.3℃
  • 비창원17.6℃
  • 비광주16.8℃
  • 비부산18.2℃
  • 흐림통영18.2℃
  • 비목포17.6℃
  • 비여수17.7℃
  • 흐림흑산도17.5℃
  • 흐림완도18.5℃
  • 흐림고창16.4℃
  • 흐림순천16.6℃
  • 비홍성(예)14.8℃
  • 비제주20.5℃
  • 흐림고산20.4℃
  • 흐림성산21.2℃
  • 비서귀포20.9℃
  • 흐림진주16.7℃
  • 흐림강화17.9℃
  • 흐림양평15.3℃
  • 흐림이천14.4℃
  • 흐림인제17.5℃
  • 흐림홍천14.7℃
  • 흐림태백12.5℃
  • 흐림정선군14.9℃
  • 흐림제천14.7℃
  • 흐림보은16.3℃
  • 흐림천안14.5℃
  • 흐림보령16.4℃
  • 흐림부여15.2℃
  • 흐림금산15.7℃
  • 흐림부안15.9℃
  • 흐림임실15.7℃
  • 흐림정읍15.7℃
  • 흐림남원17.3℃
  • 흐림장수15.9℃
  • 흐림고창군16.2℃
  • 흐림영광군16.3℃
  • 흐림김해시18.4℃
  • 흐림순창군17.8℃
  • 흐림북창원16.3℃
  • 흐림양산시18.1℃
  • 흐림보성군18.3℃
  • 흐림강진군18.2℃
  • 흐림장흥18.9℃
  • 흐림해남17.6℃
  • 흐림고흥16.9℃
  • 흐림의령군17.2℃
  • 흐림함양군16.0℃
  • 흐림광양시16.9℃
  • 흐림진도군18.1℃
  • 흐림봉화15.4℃
  • 흐림영주14.5℃
  • 흐림문경14.6℃
  • 흐림청송군16.3℃
  • 흐림영덕17.2℃
  • 흐림의성17.4℃
  • 흐림구미16.1℃
  • 흐림영천17.9℃
  • 흐림경주시17.6℃
  • 흐림거창15.6℃
  • 흐림합천16.5℃
  • 흐림밀양18.4℃
  • 흐림산청16.4℃
  • 흐림거제18.5℃
  • 흐림남해17.4℃
A형간염 유행 주원인은 오염된 조개젓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A형간염 유행 주원인은 오염된 조개젓

안전성 확인시까지 조개젓 섭취 중단 권고
식약처, 조개젓 전수조사 실시

조개젓.jpg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올해 A형 간염 유행의 주요 요인이 오염된 조개젓인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안전성이 확인될 때 까지 조개젓 섭취를 중지해 줄 것을 권고했으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2019년 A형간염 신고건수는 1만4214명(‘19.9.6기준)으로 전년 동기간 1818명 대비 약 7.8배 증가했다.

30~40대가 전체 신고 환자의 73.4%를 차지한 가운데 남자가 7947명(55.9%)으로 여자에 비해 다소 높고, 지역별 인구 10만명 당 신고건수는 대전, 세종, 충북, 충남 순으로 높다.

 

질병관리본부는 그동안 환자에 대한 격리치료, 접촉자에 대한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집단발생 사례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역학조사를 통해 발생 원인을 조사했다.

미개봉 제품에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조개젓(4건)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가 판매 및 유통을 중지시키고, 회수 후 폐기했다.

 

2019년 A형간염 발생증가 원인에 대해 심층역학조사를 실시한 결과 A형간염 유행의 주요 원인은 조개젓으로 확인됐다.

 

8월까지 확인된 A형간염 집단발생 26건 조사결과 21건(80.7%)에서 조개젓 섭취가 확인됐으며 수거가 가능한 18건의 조개젓 검사결과 11건(61.1%)에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됐다.

이중 유전자 분석을 시행한 5건은 환자에서 검출된 바이러스와 조개젓에서 검출된 바이러스 유전자가 같은 근연관계에 있음이 확인됐다.

 

집단발생 중 2건에 대한 환자-대조군 조사 결과 각각 A형간염 환자군에서의 조개젓 섭취비가 대조군에서 조개젓 섭취비의 59배, 115배였으며 후향적 코호트 조사에서는 조개젓을 섭취한 군에서 섭취하지 않은 군에 비해 A형간염 발병률이 8배 높은 것으로 나타나 3건 모두 조개젓 섭취가 통계적으로 의미있는 위험요인으로 확인된 것이다.

 

집단발생 사례 3건에 대해 환자발생경향을 분석한 결과 유행발생 장소에서 조개젓 제공이 시작되고 평균잠복기인 약 4주 후에 환자 발생보고가 시작돼 조개젓 제공 중지 약 4주 후에 관련 환자보고가 줄어듦이 확인됐다.

 

또한 집단발생 5건과 관련된 조개젓 검체와 집단 및 개별사례에서 확보된 189명의 인체 검체에 대한 유전자 분석을 실시한 결과 조개젓에서 검출된 바이러스의 87.5%, 인체에서 검출된 바이러스의 76.2%가 동일한 유전자 군집(cluster)을 형성, A형간염이 공통 감염원으로부터 유래했을 가능성을 제시했다.

 

질병관리본부가 2019년 7월28일부터 8월24일까지 확인된 A형간염 확진자 2178명 중 270명을 무작위 표본 추출해 조개젓 섭취력을 조사한 결과, 42%에서 잠복기내 조개젓 섭취력을 확인했으며 8월 26일까지 신고된 A형간염 환자 1만2835명의 가족 접촉자 중 2차 감염률을 분석한 결과에서는 334가구에서 2명이상 환자가 발생해 가족내 2차 감염율은 2.65%로 추정된다.

 

따라서 식당 조개젓을 섭취한 후 잠복기 내 발생했다는 시간적 속발성(원인에 대한 결과를 나타내는 역학 용어, 분석자료의 값이 가치가 있음을 의미), 유행 시 제공식품 중 조개젓 섭취와 A형간염 발생 간 통계적 연관성의 강도, 생조개는 A형간염의 위험요인이라는 기존 지식과의 일치성, 실험을 통한 조개젓 내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 검출, 조개젓과 환자검출 바이러스 유전자형 분석을 통한 일치성 확인 등을 통해 오염된 조개젓 섭취와 A형간염 유행의 인과성이 성립된다는 설명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A형 간염 유행은 조개젓이 큰 원인이나 집단발생 후 접촉 감염, 확인되지 않은 소규모 음식물 공유에 의한 발생도 가능하므로 이에 대한 적극적 예방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대한예방의학회, 대한감염학회, 한국역학회, 역학조사전문위원회 전문가들은 이번 역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A형간염 예방 및 전파 차단을 위해 국민들이 준수해야할 A형간염 예방수칙으로 △A형간염 안전성 확인시까지 조개젓 섭취 중단 권고 △조개류 익혀먹기 △요리 전, 식사 전, 화장실 다녀온 후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안전한 물 마시기 △채소나 과일은 깨끗이 씻어 껍질 벗겨 먹기 △A형간염 예방접종 (2주 이내에 환자와 접촉한 사람 및 고위험군 등) 등을 권고했다.

 

질병관리본부는 A형간염 예방 및 관리 강화를 위해 A형간염 등 국가 바이러스성 간염 관리대책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환자의 접촉자에 대한 예방접종을 강화하고 2020년에는 A형간염 감염 시 치명률이 높은 B형 및 C형 간염환자, 간경변환자, 혈액응고질환자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실시(7만8000명, 44억 원)한다.

 

항체형성률이 낮은 20~40대의 예방접종 필요성 평가를 위한 예방접종 비용-효과평가 연구와 A형간염 면역 수준 파악을 위한 항체 양성률 조사를 실시(‘20년)하고 지자체의 감염병 감시, 역학조사, 환자 및 접촉자 관리업무를 지원하고 있는 시·도 감염병관리지원단을 2020년 전국으로 확대(‘19년 11개→’20년 17개)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이와함께 시‧도 보건환경연구원, 환경부 등 관계기관과 협조하여 지하수‧약수 등 A형간염 바이러스 검사 방법 연구, 관련 학회 및 단체 등과 협력해 대국민·의료인 홍보 캠페인도 추진할 예정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조개젓 안전관리를 위해 9월중으로 조개젓 유통제품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조개젓 생산 제조업체에는 조개젓 제품의 유통판매를 당분간 중지토록 협조요청하고 향후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제품은 회수‧폐기 및 판매 중지된다.

수입 조개젓에 대해서는 수입 통관 시 제조사‧제품별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검출되는 경우 반송 등 조치를 통해 국내에 유통‧판매되지 않도록 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A형간염 예방을 위해 안전성 확인 시까지 조개젓 섭취를 중지하고, 환자 격리, 접촉자 A형간염 예방접종 등 A형간염 예방을 위한 조치에 적극 협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오염된 조개젓 제품 정보(‘19. 9. 4.기준 4종)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인터넷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korea.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질병관리본부 감염병포탈 (www.cdc.go.kr/npt)을 통해 A형간염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김대영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